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7.7℃
  • 맑음강릉 1.0℃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5.1℃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5.4℃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황후의 품격, 장나라와 최진혁, 신성록과 신은경 점점 압박했다!

[환경포커스] SBS 수목 ‘황후의 품격’의 장나라와 최진혁이 신성록과 신은경을 점점 압박하는 스토리로 최고시청률 20.3%을 기록, 수목극 전체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지난 1월 2일 방송된 드라마 ‘황후의 품격’ 25회와 26회 시청률의 경우 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으로 각각 12.4%와 16.3%를 기록했다. 여기에다 최고시청률은 20.3%까지 치솟았던 것.

동시간대 MBC ‘붉은 달 푸른 해’는 시청률이 각각 5.1%와 5.7%를 기록했고, KBS 2TV ‘왜그래 풍상씨’는 2.3%에 머물렀다. tvN의 ‘남자친구’는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9.4%에 그쳤다.

광고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에서도 ‘황후의 품격’은 각각 5.4%와 7.1%를 기록했다. 이는 각각 1.2%와 1.6%인 ‘붉은 달 푸른 해’, 그리고 각각 1.0%인 ‘왜그래 풍상씨’를 여유롭게 이긴 수치로, 젊은 시청자층의 지지도가 탄탄함을 재확인할 수 있었던 것이다.

여기에다 전 연령시청자수면에서 ‘황후의 품격’은 각각 143만명, 그리고 189만명에 이르렀는데, 이중 26회의 시청자수는 이날 방송된 지상파 뿐만 아니라 종편, 케이블 프로그램을 통틀어 전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날 방송분은 우빈이 써니을 일부러 포옹, 이혁을 놀라게 만들면서 시작되었다. 이런 행동에 써니가 의아해하자 그는 “이혁이 황후마마를 다시 갖고 싶게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던 것. 이후 그는 빨래를 널다 사다리에서 떨어질 뻔한 써니를 구하면서 이혁의 시샘을 자아냈다.

이후 우빈은 뺑소니사고 장소에서 떨어져 있던 황실문양을 피묻은 이혁의 침대위에 놓아두면서 그의 정신착란을 이끌어 냈는가 하면, 정신병원에 수감된 유라을 찾아가서는 왕식의 목소리로 압박하기도 했다. 그러다 그는 화원에 들어갔던 써니가 태후에게 들킬뻔 하자 기지를 발휘해 구해주기도 했던 것이다.

한편 유산공개에서 청금도 그림 한점만 받은 써니는 이후 우빈이 건넨 소현황후의 일기장에 그려진 그림을 따라 가다가 태후의 화원에 이르렀다. 그리고는 태황태후이 먹었던 김밥과 같은 김밥을 먹고도 살아난 뒤 태후에 의해 고문당한 궁인을 우빈과 함께 우여곡절 끝에 빼돌렸다.

그리고는 이혁과 태후, 소진공주앞에서 그녀가 촬영한 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이 살해범이 아니며 결백함을 주장했다. 때마침 유라가 등장해 써니의 주장을 뒷받침하면서 모두를 놀라게 했고, 이에 따라 후속 스토리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킨 것이다.

한 관계자는 “이번회에서는 써니와 우빈이 각자의 방법으로 위선적인 황실을 무너뜨리기 위해 차근차근 실행해가면서 눈길을 끌었다”라며 “특히, 마지막에 유라와 궁인이 등장해 증언까지 했는데, 태후가 과연 이를 고분고분 받아들이게 될지 아니면 또 다른 깜짝 행동을 취할지는 3일 방송분을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스토리를 담는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이다. 히트작메이커인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감독이 손잡은 이 드라마는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27회와 28회는 1월 3일에 공개된다.

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보러가기 명소 6곳
[환경포커스=수도권]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8년 한해를 정리하고, 기해년(己亥年) 새해 행복을 기원할 수 있는 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주요 명소 6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추천하는 해맞이 명소는 ▲태백산 천제단 ▲월악산 옥순봉 ▲무등산 서석대 3곳이다. 해넘이 명소는 ▲소백산 부석사 ▲태안해안 삼봉 ▲한려해상 달아공원 3곳이다. 이번에 선정된 해맞이 명소는 2시간 내외 짧은 코스이며, 남녀노소 쉽게 해맞이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다. 태백산 천제단은 태고의 역사를 품은 민족의 영산으로서, 험하지 않아 가족 산행지로서 인기가 많다. 겨울이면 환상적인 상고대와 어우러진 일출이 장관이다. 월악산 옥순봉은 치맛자락처럼 펼쳐진 월악산 능선과 눈부시게 반짝이는 충주호가 어우러지는 일출이 한폭의 수묵화를 그려낸다. 초보자도 무난히 오를 수 있어 온 가족이 함께 탐방이 가능하다. 무등산 서석대는 자연과 시간이 빚어낸 주상절리의 신비로움과 함께 새해 희망을 기원할 수 있는 곳이며, 또한 정상에 오르지 않아도 중머리재, 장불재에서도 해맞이가 가능하다. 해넘이 명소인 소백산 부석사는 천년 고찰의 품격을 지니고 있는 무량수전을 앞에

문희상 국회의장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 당부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에서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을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월 2일(수)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및 국회입법조사처 등 국회 소속 각 기관의 직원들이 모인 2019년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문 의장은 “불교 경전 ‘범망경’에 따르면 스승과 제자의 관계로 만나기 위해서는 전생에 일만 겁(劫)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같은 직장에서 같은 시기에 근무하는 인연도 마찬가지다. 여러분의 이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길 바란다” 며 직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대나무는 높게 자랄 수 있는 강한 나무다. 대나무가 높게 자라는 이유는 매듭이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인간도 흐르는 시간을 매듭짓고 의미부여를 한다” 며, “2018년을 매듭지으면서, 2019년은 대한민국의 앞날을 결정하는 ‘중대 분수령’으로, 대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국회가 아니다. 촛불혁명의 염원을 제도적으로 마무리지어야 하나, 개혁입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문제다” 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