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6.3℃
  • 구름조금강화 1.8℃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4.2℃
  • 맑음경주시 4.7℃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에듀팡, 지텔프 'G-TELP' 확산에 앞장 선다!

- 지텔프는 국가공인영어시험으로서 성인, 주니어시장의 가장 실용적인 시험으로 주목
- 한국지텔프와 에듀팡의 금번 업무협약 계기로 지텔프의 국내시장 확산 가속화 예상

[환경포커스] 오늘 3일 교육포털 에듀팡을 운영하는 ㈜포워드퓨처(이하 “에듀팡”)는 국내 지텔프 'G-TELP' 시험을 주관하는 ㈜한국지텔프(이하 “지텔프”)와 지텔프 시장 확대와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텔프는 미국 국제테스트 연구원에서 주관하여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Georgetown University, San Diego State University, Lado International College 등의 저명 교수진이 연구, 개발하였고, 유명 언어학자, 평가전문가들이 참여하여 국제적으로 시행하는 공인영어 테스트로서, 국내에는 1986년에 G-TELP KOREA가 설립되어 최초부터 시험을 주관하고 있다.

지텔프는 청취, 구술, 쓰기, 읽기 평가 중심의 글로벌 영어평가 시스템으로서 다른 어학테스트에 비하여 보다 실용적이고, 실제 영어실력을 잘 반영하여 최근 수 많은 응시생들이 찾고 있으며 최근 주요 정부기관 및 다양한 기업들에서도 앞다투어 도입하고 있으며 여러 대학들에서도 졸업인증시험으로 채택이 확대되고 있다.

이번 양사간 업무협약의 내용은 지텔프 공동마케팅, 영업, 학교,학원, 기업 등 B2B 사업협력, 콘텐츠 제작 및 유통 협력 등이며 앞으로 에듀팡과 한국지텔프는 지텔프의 시장확산에 함께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한다.

업무협약식 후 에듀팡 여원동 대표는 “많은 어학시험이 있지만, 응시자의 실제 영어실력을 잘 반영하지 못하고 단지 시험기술을 익히는데 그치고 있다. 지텔프는 현존하는 가장 실용적인 국가공인 영어테스트로서, 응시자의 영어실력을 정확히 파악하기를 원하는 수요기관들이 지속적으로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며, 금번 에듀팡과의 네트워킹을 통해서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확신한다” 라고 밝히며, “지텔프의 성장과 함께 한국 영어시장이 보다 실용적이고 실제적으로 성장, 발전할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굳게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번 에듀팡과 지텔프의 업무협약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에듀팡 홈페이지 혹은 지텔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보러가기 명소 6곳
[환경포커스=수도권]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8년 한해를 정리하고, 기해년(己亥年) 새해 행복을 기원할 수 있는 국립공원 해맞이·해넘이 주요 명소 6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추천하는 해맞이 명소는 ▲태백산 천제단 ▲월악산 옥순봉 ▲무등산 서석대 3곳이다. 해넘이 명소는 ▲소백산 부석사 ▲태안해안 삼봉 ▲한려해상 달아공원 3곳이다. 이번에 선정된 해맞이 명소는 2시간 내외 짧은 코스이며, 남녀노소 쉽게 해맞이 산행을 즐길 수 있는 곳들이다. 태백산 천제단은 태고의 역사를 품은 민족의 영산으로서, 험하지 않아 가족 산행지로서 인기가 많다. 겨울이면 환상적인 상고대와 어우러진 일출이 장관이다. 월악산 옥순봉은 치맛자락처럼 펼쳐진 월악산 능선과 눈부시게 반짝이는 충주호가 어우러지는 일출이 한폭의 수묵화를 그려낸다. 초보자도 무난히 오를 수 있어 온 가족이 함께 탐방이 가능하다. 무등산 서석대는 자연과 시간이 빚어낸 주상절리의 신비로움과 함께 새해 희망을 기원할 수 있는 곳이며, 또한 정상에 오르지 않아도 중머리재, 장불재에서도 해맞이가 가능하다. 해넘이 명소인 소백산 부석사는 천년 고찰의 품격을 지니고 있는 무량수전을 앞에

문희상 국회의장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 당부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에서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을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월 2일(수)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및 국회입법조사처 등 국회 소속 각 기관의 직원들이 모인 2019년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문 의장은 “불교 경전 ‘범망경’에 따르면 스승과 제자의 관계로 만나기 위해서는 전생에 일만 겁(劫)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같은 직장에서 같은 시기에 근무하는 인연도 마찬가지다. 여러분의 이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길 바란다” 며 직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대나무는 높게 자랄 수 있는 강한 나무다. 대나무가 높게 자라는 이유는 매듭이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인간도 흐르는 시간을 매듭짓고 의미부여를 한다” 며, “2018년을 매듭지으면서, 2019년은 대한민국의 앞날을 결정하는 ‘중대 분수령’으로, 대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국회가 아니다. 촛불혁명의 염원을 제도적으로 마무리지어야 하나, 개혁입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문제다” 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