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맑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2.4℃
  • 구름조금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2.9℃
  • 맑음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2.4℃
  • 구름많음제주 6.5℃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4.1℃
  • 맑음경주시 3.2℃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50+ 당사자 연구 11개 주제 연구 결과물 발표

플랫폼 경제·세대통합·돌봄 분야 등 50+당사자 연구 과정 및 성과 전달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은 지난해 진행된 50+당사자연구 공모 사업의 연구 추진 과정 및 결과를 공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책자와 영상을 발표한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가 당면한 현안을 주제로 시의성 있는 50+정책과 사업을 개발하고, 50+세대 삶의 실질적 개선과 변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연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재단은 50+세대의 고민과 어려움을 가장 잘 알고 있는 50+ 당사자가 스스로 연구 과제를 선정하고 그 해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50+당사자연구 공모사업’을 2016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18년 50+당사자연구는 플랫폼 경제·세대융합·관광레저·돌봄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50+세대가 직접 제안한 11가지 주제로 진행되었다.

 

플랫폼 경제에 있어서 50+세대의 가능직업에 관한 연구, 50+세대와 청년세대의 주거의식 및 요구 비교, 50+세대의 돌봄 분야 일자리 창출방안 등의 주제로 연구가 진행되었다.

 

특히 ‘50+세대와 청년세대의 주거의식 요구 비교’ 연구는 맞춤형 주택 계획 및 공동체 공간 보급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어 세대통합형 주거 정책 마련의 기초자료로서 활용이 가능하다.

 

더불어 ‘50플러스세대의 세대융합 일자리 개선 방안 연구’는 ‘장년인재서포터즈’ 사업에 대한 연구로 기존 사업의 개선 방안과 함께 50+세대의 소임을 ‘서포터’가 아닌 ‘파트너’로서 제안하고 있어 향후 해당 사업에 대한 정책 변화가 기대된다.

 

이 외에 공모 사업에 참여한 연구자 중 일부는 본인의 연구 결과를 학회지에 게재하거나 구체적인 사업화를 모색하고 관련 기관에 제안하는 등 50+당사자연구를 토대로 적극적인 후속 활동을 모색하고 있다.

 

재단은 50+당사자연구의 결과를 담은 연구보고서와 연구 진행과정 및 현장 이야기 등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스토리북 그리고 연구진의 참여 소회 등이 담긴 영상을 별도로 제작, 시민 누구나 찾아볼 수 있도록 50+포털(www.50plus.or.kr)에 게시한다.

 

‘50+세대가 스스로 제시하는 2018 당사자연구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발간되는 스토리북은 2018년 한 해 동안 진행된 당사자 연구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요약본 형태로 구성했다.

 

또한 실제 연구에 참여한 50+세대들의 구체적인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는 인터뷰 영상도 제작해 함께 게시한다.

당사자연구의 결과물인 연구보고서와 스토리북 그리고 영상은 50+포털에 게시해 시민 누구나 볼 수 있으며 관련 정책 수립 및 연구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50+세대가 자신들 삶에 질문을 던지고, 답을 구하는 연구는 그 자체로 가치가 있을 뿐만 아니라 50+정책 수립의 토대로서도 큰 의미를 지닌다”고 50+당사자연구 사업의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뒤이어 김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50+세대와 관련된 현장성 있는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50+당사자연구 공모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조례개정으로 환경영향평가 제도 합리화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등 합리적 제도 개선 통한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서울특별시 환경영향평가 조례」를 일부 개정했다. 서울시는 온실가스 감축 및 도시환경 개선을 위하여 2002년 3월 조례를 제정하여 연면적 10만㎡ 이상 건축물, 사업면적 9만㎡ 이상 30만㎡ 미만 재개발‧재건축 등 26개 사업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금회 공포된 조례는 ▲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 환경영향평가 대상사업 범위 명확화, ▲「환경영향평가법」개정사항 반영 등을 주요 개정 내용으로 하고 있다.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사업자는 대상사업의 규모가 최소 환경영향평가 대상 규모의 200퍼센트 이하인 사업으로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은 사업일 경우 평가서 초안을 제출 시 평가서 본안 심의 절차를 면제해 줄 것을 요청할 수 있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환경영향평가는 ① 환경영향평가서 작성계획서(평가항목‧범위 설정), ② 평가서 초안(주민의견수렴 등), ③ 평가서 본안(심의‧의결(협의))으로 크게 3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사업자는 사업의 규모와 환경영향이 개정된 조례의 요건에 충족되면, 심의(협의) 절차

문희상 국회의장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 당부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에서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을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월 2일(수)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및 국회입법조사처 등 국회 소속 각 기관의 직원들이 모인 2019년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문 의장은 “불교 경전 ‘범망경’에 따르면 스승과 제자의 관계로 만나기 위해서는 전생에 일만 겁(劫)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같은 직장에서 같은 시기에 근무하는 인연도 마찬가지다. 여러분의 이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길 바란다” 며 직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대나무는 높게 자랄 수 있는 강한 나무다. 대나무가 높게 자라는 이유는 매듭이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인간도 흐르는 시간을 매듭짓고 의미부여를 한다” 며, “2018년을 매듭지으면서, 2019년은 대한민국의 앞날을 결정하는 ‘중대 분수령’으로, 대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국회가 아니다. 촛불혁명의 염원을 제도적으로 마무리지어야 하나, 개혁입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문제다” 라며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고현정, 연기 신들의 품격 있는 맞대결 예고!
[환경포커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 기다려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2019년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의 첫 방송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는 가운데 베일에 싸여있던 조들호 두 번째 이야기가 조금씩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도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방송된 스페셜 방송에서 캐릭터에 흠뻑 빠져 있는 두 배우의 열연 현장이 공개됐다. 촬영 현장의 열정 왕으로 등극한 박신양의 온몸을 내던지는 연기 투혼과 완연한 이자경 캐릭터로 보여지기 위해 고뇌하는 고현정의 열정은 역시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배우란 사실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했다. 특히 박신양과 고현정, 두 배우가 선과 악의 대척점에 서서 묵직하게 중심을 잡고 있어 팽팽한 연기 맞대결이 기대되는 상황. 먼저 박신양은 코믹과 진지를 오가며 극의 재미와 긴장을 주무르면서도 결정적인 순간 진한 카타르시스까지 안기는 강렬한 임팩트 연기를 선사, 지난 ‘시즌 1’에서 많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는 그간 조들호에게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로 인한 심리 변화와 가치관이 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