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2.3℃
  • 연무서울 1.1℃
  • 박무대전 0.7℃
  • 연무대구 0.0℃
  • 구름많음울산 3.2℃
  • 연무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8℃
  • 박무제주 6.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아카데미과학, 드래곤 길들이기3 완구라인업 출시

[환경포커스] 2019년 극장가에 드래곤이 돌아온다! ‘드래곤 길들이기’ 시리즈 1, 2편은 국내 누적 관객수 550만 이상을 기록하며 국내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드림웍스’의 간판인 ‘드래곤 길들이기’의 3부작의 마지막 편인 ‘히든월드’는 바이킹 족장인 ‘히컵’과 드래곤 투슬리스와의 영원한 우정과 박진감 넘치는 모험을 그릴 예정이다. 이번 3편의 예고편에서는 새로운 세계를 배경으로 멸종된 줄 알았던 순백의 ‘라이트 퓨어리’가 등장하여 팬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켰다.

2019년 1월 30일 드래곤 길들이기:히든월드 개봉을 앞두고 아카데미과학은 지난 2018년 12월 말 드래곤 길들이기 완구 라인업 7종을 출시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먼저 영화에 등장하는 드래곤의 피규어인 ‘미스터리 피규어’는 블라인드팩 형태로 손바닥 위에 올릴 수 있는 크기이다. 10종 이상의 드래곤 피규어 중에는 한정판 실버 투슬리스와 이번 영화에서 새로 등장하는 드래곤 ‘라이트 퓨어리’도 찾을 수 있다.

다음으로 ‘미스터리 피규어 2팩’은 드래곤 피규어 1개와 미스터리 피규어가 담긴 블라인드 박스가 포함되어 있는 제품으로, 박스 안에 숨겨진 드래곤을 랜덤하게 찾을 수 있다.

피규어 라인의 마지막인 ‘미니 드래곤’은 작지만 머리가 큰 외형의 드래곤 피규어로, 따뜻한 물에 피규어를 담그면 드래곤들의 등에 있는 무늬 색이 변한다.

‘베이직 드래곤’은 기본 관절이 움직이는 액션 피규어로 드래곤의 날개와 다리가 움직여 아이들이 드래곤을 가지고 역할 놀이를 하며 놀 수 있다.

‘드래곤과 바이킹’ 완구는 영화 속의 드래곤과 파트너인 바이킹이 함께 있어 히컵과 그의 친구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드래곤이 브레스를 뿜어 내듯이 다리를 움직이면 드래곤 입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거나 드래곤의 날개를 움직일 수 있다.

드래곤의 울음소리가 나오는 ‘디럭스 드래곤’은 투슬리스와 라이트 퓨어리로 구성되어 있다. 날개를 접고 웅크리고 있다가 등 위의 버튼을 누르면 날개를 활짝 펼치며 울음소리가 나온다.

마지막으로 ‘불을 뿜는 투슬리스’는 왼쪽 귀를 누르면 가습기 방식으로 입에서 입김이 나오고 몸체에서 푸른색 빛이 나오는 기능이 있다. 또한 오른쪽 귀를 누르면, 야광 미사일이 발사되어 어둠 속에서도 플레이 할 수 있다.

드래곤길들이기3 완구 라인업 7종의 자세한 내용은 아카데미과학 완구 홈페이지 또는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한강유역환경청 2019년 중점과제 발표
[환경포커스=수도권] 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은 1월 8일(화) 한강유역환경청에서 환경부 조명래 장관에게 2019년 업무보고를 했다. 한강유역환경청은 “지역주민과 함께 만드는 맑고 건강한 한강유역“이라는 주제로 ① 상생의 한강 조성, ② 환경위험 예측관리 ③ 갈등의 현명한 해결”을 올해 중점 추진 과제로 보고했다. 1. 상생의 한강 조성 물관리 일원화에 맞춰, 1999년에 제정된 한강수계법에 근거한 유역관리체계를 재정비하고, 올해 6월까지 시민과 함께 물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유역물관리위원회」구성할 예정이다. 수질개선의 목적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협력사업을 확대하고, 경안천 주변 도심지역은 주민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2. 환경위험 예측관리 수도권 주민이 불안해하는 환경위협 요소들을 미리 파악하여 대응하기 위해, 한발 먼저 움직이는 환경안전관리망을 운영한다. 팔당상수원관리지역은 작은 오염원이라도 밀착 관리하기 위해, 행락철 캠핑장과 유원지에서 나오는 폐수를 집중 감시하고, 하천변에 방치된 가축분뇨는 한강청과 축협이 협업하여 함께 지도에 나선다. 미세먼지 악화시기에는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되는 즉시, 대기오염을 가중시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