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수)

  • 맑음동두천 22.6℃
  • 맑음강릉 20.0℃
  • 맑음서울 23.5℃
  • 맑음대전 22.2℃
  • 구름조금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0.6℃
  • 박무광주 18.6℃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0.9℃
  • 구름조금제주 21.0℃
  • 맑음강화 23.2℃
  • 맑음보은 21.6℃
  • 맑음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1.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태양의 계절,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연기포텐 터졌다, 오늘 정상 방송

[환경포커스] 일일드라마에 새로운 바람을 몰고 온 ‘태양의 계절’의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등 배우들의 연기 포텐이 터졌다. 긴장감 넘치는 관계 변화 속에서 물오른 연기력을 펼치는 이들은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대본과 감성적인 연출 속에서 빛을 발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주중 저녁 방송되는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으로 낭만적 성공담이 담길 예정이다.

지난 6회까지 회계사 김유월(오창석 분)이 대한민국 굴지의 그룹 양지그룹의 회계감사를 맡으며 분식 회계를 알아채고, 양심선언을 하려던 찰나 불의의 사고를 당하는 등 긴박한 전개를 이어간 ‘태양의 계절’. 생명의 위협을 받는 상황에서 자신이 살아 있음을 숨긴 채 지내던 유월로 인해 연인 윤시월(윤소이 분)은 양지그룹에 대한 복수를 감행했고, 그렇게 양지그룹의 후계 넘버원인 최광일(최성재 분)과 결혼에 골인했다.

서로 얽히고 설킨 오해 속에서 유월은 시월의 결혼식을 찾아 세상을 다 잃은 남자의 슬픔을 표현하는 것은 물론, 추억을 회상하며 폐인처럼 지내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유월이 살아있음을 모르는 시월은 유월의 아이를 임신한 사실을 알게 됐고 광일의 앞과 뒤에서 다른 모습을 보이며 양지 가에 입성하며 긴장감을 높였다. 이를 모르는 광일은 자신의 마음을 받아 준 시월로 인해 세상을 다 가진 남자처럼 싱글벙글하며 대조를 이룬 상황.

이렇듯 서로 얽히고 설킨 관계 속의 세 남녀의 운명이 안타까움을 자아내며 시청자들의 코끝을 찡하게 만든 가운데, 이들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 변화와 감정들이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세 배우들의 물오른 연기력으로 인해 몰입감을 최고치로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세 사람의 운명적인 이야기는 IMF를 전후로 전개됐는데, 추억을 불러일으킨 복고 코드가 시청자들의 향수를 제대로 자극했다. 또한 한국 경제사를 한 축으로 재벌 그룹들의 성장과 그 이면을 들여다보게 하면서 일일드라마에서는 보기 드문 탄탄한 서사를 쌓는 영리함을 보이기도. 감성적인 연출까지 더해지면서 말 그대로 변화된 일일드라마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연기력과 연출력, 대본까지 완벽한 궁합을 이룬 ‘태양의 계절’은 현재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인공들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 변화 속에서 오창석의 ‘각성’까지 예고돼 앞으로의 상승세를 기대하게 만든다.

‘태양의 계절’ 측은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재미있는 드라마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 평가전 관계로 하루 결방된 ‘태양의 계절’은 오늘(12일) 정상방송으로 7회가 방송된다.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 하시은 등이 출연하는 '태양의 계절'은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 저녁 7시 50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 복합화학사고 민‧관‧군 합동훈련
[환경포커스=수도권]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은 대규모 지진·화재·화학 복합사고를 가정한 민‧관‧군 합동훈련을 5월 28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엘지(LG)디스플레이(주) 파주사업장에서 실시했다. 이번 합동훈련은 2019년도 을지태극연습 중 국가위기 대응연습의 하나로 실시하는 것으로 을지태극연습(5월 27~30일)은 기존 을지연습과 태극연습을 결합하여 올해 새롭게 실시되는 포괄안보개념의 정부연습본보기(모델)로서, 1부 연습은 대규모 복합재난상황에 대처하는 ‘국가위기 대응연습’, 2부 연습은 ‘전시대비연습’으로 나누어서 시행된다. 훈련상황은 국가위기 대응연습에 따라 전국적으로 진도 6.9의 강진이 발생한 상황에서, 그 여파로 엘지디스플레이(주) 파주사업장 내부에서 실란가스가 누출·폭발하여 인근에 있던 불산 탱크로리도 파손 및 화재가 발생하여 불산 가스가 인근 지역으로 확산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훈련 전반기 상황은 화학사고 전문 대응팀이 실란과 불산으로 오염된 현장에서 화재 진압 및 부상자 구조 등을 진행하고 오염물질 확산범위를 확인하여 지역주민을 대피시킨 후 유출된 화학물질을 제거하는 과정까지다. 훈련 후반기 상황은 유출된 화학물질이 제거된 후

인천시, 교통취약계층 어린이 위한 투명우산 16,000개 제작․배부
[환경포커스=인천] 인천광역시는 교통취약계층인 어린이를 위한 투명우산 16,000개를 위험한 빗길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작·배부한다고 전했다. 비가 오게 되면 운전자의 시야가 감소하고 보행자의 주의력이 떨어지게 되는 등 어린이가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인천시는 이러한 사고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작년 9월부터 관내 어린이 15,000여명에게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어린이용 투명우산을 배부했으며, 올해는 16,0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투명우산을 배부할 계획이다. 4월부터 11월까지 시청을 방문하는 어린이에게 교통안전담당 경찰로부터 교통안전 교육을 받은 후 투명우산을 배부하고 있으며, 6월부터는 각 급 학교에서 관할 경찰서로 교통안전 교육을 신청하는 초등학교 1학년에게 교통안전담당 경찰관이 각 학교를 방문하여 교통안전교육 실시한 후 투명우산을 배부한다. 교통안전교육의 주요 내용은 모형 횡단보도를 활용한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너는 방법, 보행안전 노래, 비오는 날 시야 확보를 위해 반드시 투명우산 사용 등으로 경찰청 교통안전교육 전담 강사가 어린이가 반드시 알아야할 사항을 중점적으로 교육을 실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 진기주의 이중생활 알았다!
[환경포커스] 김영광과 진기주의 로맨스가 시작과 동시에 위기를 맞았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 23, 24회에서는 김영광(도민익 역)과 진기주(정갈희 역)의 설레는 로맨스부터 이별 위기 직전까지 극과 극의 전개가 안방극장에 휘몰아쳤다. 이날 도민익(김영광 분)은 정갈희(진기주 분)와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이 동시에 교통사고가 났다는 말을 듣고 바로 정갈희에게 달려갔다. 그의 마음이 그녀에게 향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은 것. 달콤한 고백 후 도민익은 병원에 혼자 있어야 하는 정갈희를 걱정하면서 직접 손을 씻겨주고 붕대 위에 하트를 그려 정갈희 뿐 아니라 보는 이들의 마음도 설레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정갈희도 그가 가짜 베로니카 박이 아닌 자신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 돼 행복해했다. 베로니카 박에게 흥분이 가시지 않은 목소리로 "저 사실 처음이거든요. 누구한테 고백 받아본 거"라며 벅찬 가슴을 주체하지 못해 앞으로 두 사람이 보여줄 알콩달콩한 로맨스에 기대 지수를 높였다. 하지만 두 사람이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것도 잠시, 도민익이 정갈희의 이중생활을 눈치채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위기가 찾아왔다. 진짜 베로니카 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