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조금강릉 13.2℃
  • 맑음서울 7.4℃
  • 대전 11.9℃
  • 구름많음대구 15.5℃
  • 구름많음울산 13.8℃
  • 광주 12.2℃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2.3℃
  • 제주 16.6℃
  • 구름많음강화 7.0℃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1.3℃
  • 맑음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4.2℃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저스티스’ 조달환-이학주, 긴장 전개 속에서도 놓칠 수 없는 씬스틸러로 대활약!

[환경포커스] ‘저스티스’ 조달환과 이학주가 씬스틸러로 대활약을 펼치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는 매 회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이목을 집중시키는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있다. 그 중에서도 이태경(최진혁)과 서연아(나나)의 조력자로 티격태격 공조 케미를 발휘하는 사무장 남원기(조달환)와 형사 마동혁(이학주)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긴장 전개 속에서도 결코 놓칠 수 없는 씬스틸러로 활약 중이기 때문.

업무 지시를 받을 때마다 투정을 부리면서도 조사 결과만큼은 확실하게 가져와 유일하게 태경의 신뢰를 받는 사무장 원기. 정진그룹 메탄올 중독 피해자 변호를 맡은 태경이 단시간에 관련 자료들을 분석해내자 “재수 없는데, 좀 멋있어”라며 본인이 더 뿌듯해하기도 했다. 태경의 말할 수 없는 아픔을 이미 짐작하고 있는 원기는 속으론 누구보다 태경을 아끼고 있었던 것. “무슨 일인지 모르겠지만 다음부터는 시키실 일 있으시면 편하게 말씀하시라고요”라는 원기가 더욱 믿음직스러운 이유이기도 하다.

태경의 곁에 원기가 있다면, 연아의 곁에는 마형사가 있다. 연아가 의지했던 강형사(이대연)가 불의의 사고로 사망한 뒤 연아의 수사팀에 합류한 마형사. 자신의 컴퓨터를 몰래 보는 상사 앞에서 컴퓨터를 내던져버릴 정도로 거칠고 불같은 성질을 가져 내부에서는 못마땅해 하지만, 대범한 연아의 성격과는 의외로 케미가 좋아 장엔터 사건 수사를 함께 헤쳐 나가는 중이다. 여기에 작은 단서도 놓치지 않는 집요함까지 더해져 점점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다.

장영미(지혜원) 실종으로 인해 태경과 연아가 손을 잡으면서 원기와 마형사도 예측 불가 공조를 시작했다. 서로 간단히 통성명만 한 뒤, CCTV 분석에 들어간 두 사람은 금세 중요한 단서를 찾아냈다. 그동안 갈고 닦아온 수사 실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지난 방송에서 영미 납치범이 조현우(이강욱)임이 유력해진 가운데, 제작진은 “이번 주에도 태경, 연아, 원기, 마형사의 공조는 계속된다”고 전했다. 또한, “장엔터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서로 협력하게 될 네 사람의 케미와 더불어 원기와 마형사의 눈부신 활약에도 주목해달라”고 덧붙였다.

‘저스티스’ 매주 수, 목 밤 10시 KBS 2TV 방송.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


"시크릿 부티크" 남보다 더 무서운 가족의 등장! 욕망의 가족 6인방, 밥그릇 전쟁 발발!
[환경포커스] ‘시크릿 부티크’ 김선아-장미희-박희본-김태훈-류승수-류원이 살 떨리는 밥그릇 전쟁을 예고하면서, 그 뒤에 숨겨진 얽히고설킨 ‘데오가 암투 사슬’이 눈길을 끌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는 재벌기업 데오가의 총수 자리, 국제도시개발 게이트를 둘러싼 독한 레이디들의 파워 게임을 담은 ‘레이디스 누아르’ 드라마. ‘데오그룹’이라는 재벌기업을 배경으로 권력, 생존, 복수를 담은 스펙타클한 영상과 배우들의 안정적인 연기로 ‘믿고 보는 드라마’로 손꼽히며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는 데오가가 드디어 ‘국제도시개발사업’ 우선협상자로 공표되면서 10대 그룹으로 거듭날 중요한 기회에 맞닥뜨린 상황이 펼쳐졌다. 특히, 핏줄이 아닌 데오가 사위 차승재(류승수)마저 ‘국제도시개발사업’ 이후 더 커질 ‘데오가’에 욕심을 부리면서 본격적인 데오가 패밀리 6인의 밥그릇 전쟁이 발발했음을 알린 것. 이와 관련 겉으론 가족이지만 어찌 보면 가족보다 더 무서운 ‘약육강식’의 세계, ‘데오 패밀리’ 속 숨은 암투 사슬을 전격 분석해봤다. ●‘시부’ 암투 사슬 최상층 : “이제 돌려받을 차례” 제니장(김선아) vs “왕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