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6.5℃
  • 구름많음강릉 11.3℃
  • 맑음서울 8.3℃
  • 맑음대전 8.5℃
  • 맑음대구 12.3℃
  • 맑음울산 12.8℃
  • 맑음광주 10.9℃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5.0℃
  • 맑음강화 7.4℃
  • 맑음보은 4.3℃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9.4℃
  • 구름조금거제 11.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이웃집 찰스, 순창에선 새내기 농사꾼! 서울에선 패션사진작가?!

[환경포커스] 오는 화요일 KBS1 '이웃집 찰스'에서는 러시아에서 온 패션사진작가 나스탸가 주인공으로 출연한다.

한국 생활 4년 차인 러시아에서 온 나스탸는 결혼 후 남편을 따라 전라북도 순창군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했다. 남편과 함께 마을 공동 매실 밭에서 매실을 따고, 200평 밭에서 오순도순 데이트를 즐기는 새내기 농사꾼 나스탸 부부. 그런데 도시에서만 살아온 나스탸에게 시골 생활은 그리 쉽지만은 않다. 바지에 붙은 도깨비바늘에 하늘이 무너진 듯 놀라고, 벌레와 사투를 벌이는 나스탸는 과연 시골살이에 잘 적응할 수 있을까.

순창에선 새내기 농사꾼인 나스탸가 서울에선 카리스마 넘치는 패션사진작가로 변신?! 영국과 러시아에서 패션, 사진을 전공한 나스탸는 사진 공부를 위해 4년 전 한국행을 선택했다. 전 세계 패션잡지에 화보를 실을 정도로 실력파 패션사진작가인 나스탸! 일주일에 두세 번 왕복 6~7시간 거리를 오가는 살인적인 스케줄이지만 러시아 사람들에게 이 정도는 거리는 기본이라는데. 집은 순창, 직장은 서울! 패션사진작가 나스탸의 이중생활을 공개한다.

남편 종훈 씨를 따라 순창으로 내려온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종훈 씨의 가족이 정읍에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암 수술을 하신 할머니와 자주 시간을 보내며 손주보다 더 사랑받는 손주며느리가 된 나스탸! 처음 나스탸를 봤을 땐 ‘파란 눈은 처음 본다’며 결혼을 반대하셨지만 이제는 누구보다 나스탸를 챙기시는 할머니! 사랑받는 손주 며느리 나스탸의 매력 속으로 함께 빠져보자.

한국인 모델 키우기라는 새로운 꿈에 도전 중인 나스탸는 정읍 스튜디오에서 한국인 모델을 육성 중이다.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기회가 적은 정읍에서 세계적인 모델이 되기 위해 함께 노력하는 나스탸와 모델들! 세계적인 모델이 되기 위해 그들이 찾은 곳은 다름 아닌 갯벌?! 갯벌에서 이리 뒹굴고 저리 뒹굴며 그야말로 극한 직업을 맛보는데. 나스탸가 사진을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과연 무엇일까? 나스탸의 새로운 도전은 8월 13일 화요일 KBS1 '이웃집 찰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