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9 (토)

  • 맑음동두천 13.9℃
  • 흐림강릉 11.4℃
  • 맑음서울 14.7℃
  • 맑음대전 14.4℃
  • 맑음대구 16.5℃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5.9℃
  • 맑음부산 17.4℃
  • 맑음고창 13.6℃
  • 맑음제주 16.3℃
  • 구름조금강화 12.9℃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6.1℃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의사요한, 지성-이세영, ‘마취통증의학과’ 사제師弟는 오늘도 열일중!

[환경포커스] “ ‘마취통증의학과’ 사제(師弟)는 오늘도 열일중!”

SBS ‘의사 요한’ 지성과 이세영이 현장에서 각별한 ‘사제 케미’를 분출하고 있는 ‘무한 열일 자태’가 공개됐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8회 1, 2부는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으로 각각 8.4%(전국 7.3%)와 11.3%(전국 10.1%), 최고시청률은 12.5%까지 치솟으면서, 동시간대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에서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에서 전체 1위에 등극했다. 4주 연속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면서 명실공히 ‘금토 안방극장’의 최강자임을 공고히 했다.

무엇보다 지성과 이세영은 ‘의사 요한’에서 각각 선천성 무통각증을 앓고 있는 안타까운 사연의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차요한 역과 식물인간이 된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로 고통 받는 마취통증의학과 레지던트 강시영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상황. 지난 방송분에서는 차요한(지성)이 니파 바이러스 의심환자의 몸 안에 44년간 잠복해있던 진짜 병을 찾아낸 가운데, 강시영(이세영)이 차요한을 향해 “교수님을 좋아해요”라고 고백하는 모습이 담겨 흥미진진함을 배가시켰다.

이와 관련 지성과 이세영이 연기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분출하고 있는, 진지함과 웃음이 공존하는 ‘열일’ 현장 비하인드 컷이 방출됐다. 두 사람이 대본에 집중, 대사를 주고받는 연습을 사이좋게 하고, 돌발 상황에 웃음을 터트리는가 하면, 촬영 후에는 모니터링까지 함께하면서 남다른 ‘사제 케미’를 돋우고 있는 것. 한여름 무더위 속에서 혼신의 열연으로 투혼을 발휘하던 두 사람은 카메라 불이 꺼지면 어느새 스마일 모드로 함박웃음을 지어내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더욱이 지성은 등장하는 장면과 대사 분량이 ‘의사 요한’에서 가장 많은데도 불구하고, 완벽하게 대사를 숙지, 차요한 캐릭터에 오롯이 체화된 무결점 연기로 극찬을 받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철저하게 대본을 독파하는 것은 물론, 촬영이 끝나면 모니터 앞으로 달려가 꼼꼼하게 모니터링을 하는 등 각별한 열정을 드러내고 있는 것. 지성은 장면의 촬영에 앞서 조수원 감독과 의견을 나누고, 이에 관한 다양한 생각을 제시하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리고 있다.

이세영은 현장 곳곳에서 환하디 환한 ‘시영 미소’를 지어보이며 극강 활력소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같은 장면의 촬영을 위해 몇 번이나 달리고 또 달리면서도 해맑은 웃음과 애교가 넘치는 제스처, 귀여운 표정으로 현장의 피로를 날려버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대본을 직접 이어 붙여 책처럼 만든 이세영은 수많은 포스트잇으로 대본을 분류해가며 그야말로 대본 열공에 푹 파묻혀 있다. 특히 이세영은 비상구 계단 장면을 앞두고 지성과 진지하게 대화, 감정을 다잡은 후 폭발적인 눈물 열연을 선보여 단단한 팀워크를 증명했다.

제작진은 “지성과 이세영은 어떤 장면 촬영에 들어가던지 의견을 나누고, 실감나는 연기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라며 “두 사람으로 인해 현장 분위기는 화기애애하고 돈독하다. 세심한 부분 하나까지 연기합을 맞춰보는 두 사람의 노력이 ‘의사 요한’에 대한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SBS 금토드라마 ‘의사 요한’ 9회는 오는 16일(금) 밤 10시에 방송된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