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1.1℃
  • 구름많음서울 26.9℃
  • 흐림대전 24.8℃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6.1℃
  • 구름많음광주 28.8℃
  • 흐림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조금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7.8℃
  • 구름많음경주시 27.6℃
  • 흐림거제 28.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달리는 노래방' 광주편

추석특집 ‘달리는 노래방’,
‘이 노래 실력 실화냐?’ 유세윤, 붐도 놀란 흥폭발 현장 大공개!
MC 유세윤X붐, 갑자기 터진 도전자의 눈물에 당황... 그 사연은?

[환경포커스] 오는 12일 KBS2TV에서 방영될 추석 특집 프로그램 "부르면 복이 와요-달리는 노래방"은 MC 유세윤과 붐이 부른 노래방 점수와 똑같은 점수를 받은 참가자가 100만 원의 상금을 가져가는 新개념 음악 프로그램이다.

연예계를 대표하는 ‘흥부자’ MC 유세윤과 붐의 출연으로 많은 관심이 집중된데 이어, 흥에 있어 둘째라면 서러울 게스트 차오루가 합세하며 특급 케미를 보여줄 예정. 흥 넘치는 이들이 노래방 기계와 상금을 싣고 찾은 첫 번째 도시는 수많은 스타를 배출한 예향의 도시, 광주광역시였다.

"달리는 노래방"이 첫 영업을 개시한 장소는 광주광역시를 대표하는 특산물, ‘무등산 수박’을 재배하는 무등산수박마을. 복을 나눠주기 위해 온 흥부자 삼인방의 등장에 현장에선 끼 많은 참가자의 신청이 끊이지 않았다고. 특히 수줍은 모습으로 등장한 10살 소녀의 반전매력에 관객들뿐만 아니라 MC들까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무등산을 들썩이게 한 10살 소녀의 무대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

이후에도 하루 종일 광주 곳곳을 누빈 "달리는 노래방"! 펭귄마을, 유스퀘어까지 가는 곳마다 다양한 사연과 고막을 정화시킨 실력자들의 등장에 MC들의 감탄이 끊이질 않았다. 급기야 눈물을 보인 여성 참가자까지 등장했다는데... 유쾌하고 흥겨운 무대 후 갑작스러운 눈물로 MC들을 당황하게 만든 그녀! 관객들을 웃고 울린 그녀의 사연은 무엇일까?

시민들의 열띤 호응과 ‘딱점’을 향한 끊이지 않는 도전으로 늦은 밤까지 이어진 촬영. 과연 100만 원의 상금을 거머쥘 ‘딱점’ 주인공이 광주광역시에서 나왔을지, 9월 12일 저녁 6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TV 추석특집 "달리는 노래방"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보라 의원, 섬유유연제 속 미세플라스틱 개선 정책토론회
[환경포커스=국회] 신보라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은 9월 3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지구를 위한 콜라보토론회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의도적 배합 이대로 둘 것인가’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해양생태계 오염의 주범이자, 인류의 근심거리가 된 미세플라스틱 저감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에 맞게 섬유유연제, 합성세제 등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함유를 줄이기 위한 기술적, 정책적인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신보라의원실과 에코맘코리아(대표 하지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정부,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좌장은 김현욱 서울시립대 교수가 맡고, 박정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원이 ‘미세플라스틱 관리의 필요성과 국제적 동향’을, 송민경 한국자원경제연구소 대표가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사용현황을 고려한 국내제도 도입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에는 강찬수 중앙일보 환경전문기자를 비롯해 고금숙 발암물질 없는 사회만들기 국민행동 활동가, 김경태 환경일보 취재부장, 김지효 에코맘코리아 환경건강연구소 부소장, 이경석 환경정의 국장, 이석기 우석대학교 응용화학과 교수, 조윤진 LG생

'너는 내 운명' 윤상현, 메이비의 5년 치 깜짝 생일 파티..완벽을 넘어 ‘과잉 이벤트’...
[환경포커스] 지난 9월 9일(월) 밤 11시 20분에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메이비의 깜짝 생일파티가 공개됐다. 지난 방송에서 윤상현은 메이비의 깜짝 생일파티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진 바 있다. 지난주에 이어 9일(월) 방송에서는 메이비의 깜짝 생일파티가 공개됐다. “결혼 5년 동안 한 번도 생일을 제대로 챙겨준 적이 없다”라며 5년 치 생일을 한꺼번에 챙겨주겠다던 윤상현은 동네 후배들과 함께 흰 천을 이용해 빔 프로젝터 스크린을 만드는가 하면 과거 드라마 촬영을 하며 인연을 맺은 조명 감독님을 섭외해 핀 조명까지 설치하는 등 열혈 준비를 마쳤다. 게다가 윤상현은 리허설까지 해보며 이벤트를 꼭 성공시키겠다는 강한 의욕을 내비쳤다. 잠시 후 집에 도착한 메이비가 아이들을 챙기는 틈을 타 윤상현은 “차에 뭘 두고 왔다”라며 자연스럽게 마당으로 향했고, 메이비에게 전화를 걸어 “마당에 나와 봐. 누가 쓰레기를 버리고 갔어”라며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쳤다. 이에 마당으로 나간 메이비는 곧 윤상현이 준비한 이벤트 현장을 목격,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다가도 이내 윤상현이 준비한 영상편지를 보며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