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0 (수)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27.5℃
  • 흐림서울 30.5℃
  • 구름많음대전 32.6℃
  • 구름많음대구 34.7℃
  • 구름조금울산 27.7℃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6.4℃
  • 흐림고창 26.8℃
  • 흐림제주 27.0℃
  • 흐림강화 25.7℃
  • 구름많음보은 32.0℃
  • 흐림금산 31.4℃
  • 흐림강진군 24.1℃
  • 구름조금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행사/동정

비즈니스북스,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0’ 출간… 누가 5G 패권 전쟁의 승자가 될 것인가

IT 트렌드 절대 강자 커넥팅랩의 ‘모바일 트렌드’ 최신판
5G가 폭풍처럼 몰고 올 초시대를 지금 당장 준비하라!

[환경포커스] 비즈니스북스는 5G에 대한 기초 지식부터 첨단 산업의 비즈니스 기회에 대한 탐색까지 2020년 IT 트렌드를 모두 담은 책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0"을 출간했다.

2019년 하반기 삼성전자가 폴더블폰을 출시하면서 모바일 시장에 파란이 일었다. 1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가 예상보다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면서 성공적으로 론칭했다. 또한 세 개의 카메라 렌즈를 탑재한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11도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면서 모바일 시장에 활력을 주고 있다. 이와 같이 화려한 디스플레이의 변화가 대표적으로 보여주듯 모바일 시장은 쉼 없이 진화하고 있다.

모바일을 둘러싼 혁신은 이뿐만이 아니다. 2019년 상반기 한국이 5G 상용화를 세계 최초로 선포한 이래로 5G 네트워크에서도 변화의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초고속, 초저지연, 초공유가 특징인 5G 네트워크는 AI, 로봇, 히어러블 등 우리가 꿈꾸는 첨단 산업의 강력한 인프라가 될 유일무이한 기술이다. 때문에 미국, 중국, 한국, 일본 등 세계의 IT 강국으로 꼽히는 국가들이 5G를 선점하기 위해 전력을 다해 질주하고 있다. 중국은 화웨이를 앞세워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계속해서 올리고 있으며, 미국은 화웨이 제품을 전면 사용 금지하면서 공격적으로 각을 세우고 있다. 일본은 2020년 도쿄올림픽을 기점으로 5G 강국으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려 한다. 한국도 이에 질세라 세계 5G 시장 점유율 20퍼센트를 목표로 인도, 남미, 동남아 시장을 공략 중이다.

"모바일 미래보고서 2020"는 대한민국 혁신기술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실무자들로 구성된 IT 전문 포럼 커넥팅랩의 신간이자 IT 트렌드 분야 1위를 놓치지 않았던 "모바일 트렌드"의 최신판이다.

그동안 "모바일 트렌드" 시리즈가 오직 모바일을 중심으로 기술과 산업 동향을 설명하는데 그쳤다면, 새로운 시리즈는 모바일을 넘어 미래 먹거리가 될 핵심 산업과 이를 선점하기 위한 기업들의 과제 등 이전 시리즈보다 한층 더 깊이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한다.

더불어 커넥팅랩은 이번 신간에서 5G를 둘러싼 IT 국내외 정세와 향후 미래 산업의 전망 등을 치밀하게 소개한다. 한국을 비롯한 각 국가들의 IT 기술이 현재 어느 수준까지 도달해 있고, 그들의 최종 목표가 무엇인지 상세히 서술한다.

이를 통해 미중 무역 전쟁의 핵심 이슈와 트렌드는 물론, IT 기술의 발전 양상까지 한눈에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문희상 의장, 제72주년 국회 개원기념식 기념사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28일 코로나 경제위기 돌파를 위한 ‘K-의회의 시대’를 마지막 화두로 던졌다. 문 의장은 "세계적인 대전환기에서 우리 국회가 세계 각국 의회에 새로운 협치 모델의 모범을 제시하는 그 날이 오길 바란다. K 열풍 속에서 ‘K-의회’라는 외침도 울려나오기를 희망한다”면서 "협치와 국민통합으로 ‘코로나 경제위기를 돌파하는 K-의회의 시대’를 열어주시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중앙홀에서 열린 제72주년 국회 개원기념식에 참석해 "코로나 경제위기 돌파, 바로 이 부분이 72주년을 기념하는 대한민국 국회의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국민의 마음을 한데 모으는 국민통합은 필수다. 대화와 타협, 협치의 국회가 그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어 "코로나 19 사태 국면에서는 물론이고 이미 그 이전부터도 전 세계는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 K팝과 영화, K스포츠와 K방역에 이르기까지 K 열풍이 불고 있다”면서 "어찌보면 대한민국의 여러 분야 중에서 국회와 정치가 가장 뒤쳐져 있다고 해도 변명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의장은 "그럼에도 이제 대한민국 국회에 새로운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