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3.0℃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6.6℃
  • 맑음대구 17.5℃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5.7℃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7.1℃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6.0℃
  • 구름조금강진군 15.6℃
  • 맑음경주시 17.6℃
  • 구름조금거제 16.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배가본드" 남녀 직장인들 마음 꽉 사로잡았다! 회식보다 ‘배가본드’!

[환경포커스] SBS 금토극 ‘배가본드’가 남녀직장인들 마음을 꽉 사로잡았다.

‘배가본드’ 지난 10월 12일 방송된 8회의 경우 광고관계자들의 판단지표인 2049시청률면에서 1,2,3부가 각각 3.3%, 4.5%, 4.8%를 기록했다. 이는 이날 방송된 타사 드라마의 2049시청률보다 최소 2~3배에 이름은 물론, 지상파와 케이블, 그리고 종편 포함 프로그램 전체에서 1위에 해당한다.

여기서 이날 3부의 성별과 연령별 구성비 및 채널별 점유율을 따져보면 남성시청자 10대와 20대, 40대, 50대에서 모두 20%를 훌쩍 넘긴 30%에 육박했다. 여성시청자의 경우 20대와 40대, 50대에서 모두 20%를 넘겼고, 10대와 30대에서는 20%에 이르렀다.

전날인 10월 11일 금요일 방송분 3부의 경우 2049시청률의 경우 5.7%였는데, 이때도 성별과 연령별 구성비 및 채널별 점유율로 따졌을때 남성 시청자중 20대와 40대는 각각 무려 39.5%와 33.8%였고, 50대에서는 22.1%였다.

그리고 여성시청자의 경우 40대가 무려 35.7%에 이른 것을 비롯해 10대와 50대가 각각 24.8%와 29.4%를 기록했다. 여기에다 남성 10대와 30대, 여성 20대도 10%가 훌쩍 넘기는 점유율로 타사를 압도하기에는 충분했다.

또한 2049시청률이 6.1%로 가장 높았던 10월 5일 토요일 방송분 3회의 경우도 같은 기준으로 남녀 시청층 모두 고르게 30%를 넘기면서 확실한 1위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

특히, ‘배가본드’는 TV 뿐만 아니라 또는 인터넷, 모바일, 그리고 넷플릭스 등을 통해서도 방송됨을 감안한다면 공개된 수치보다 더욱 많은 시청층이 확보된 것으로 파악된다.

그런가 하면 드라마가 금요일 저녁 10시에 방송이 시작됨에 따라 많은 직장인들이 ‘배가본드’를 시청하기 위해 회식날짜 변동을 언급하는 의견도 선보여 이채롭다.

한 네티즌은 “담주 금요일 회사 회식 미뤄졌으면 좋겠어요”라는 의견을 올렸고, 이에 다른 이는 “아! 우리도 금요일에 회식이에요”라며 호응한 것. 그러자 또 다른 이는 “10시전에 회식 끝나면 ‘배가본드’ 볼 수 있습니다”는 의견을 올렸을 정도다.

이 외에도 ‘배가본드’는 “한드 보면서 미드 보는듯한 기분 들 줄 몰랐다. 퀄리티 상당히 잘 뽑은 드라마”, “헐리우드 액션물 못지않다. 보는 내내 긴장감, 소름이 장난 아니다”, “다음 주 금요일 언제오나 기다려진다”라는 의견들도 지속적으로 올라오며 그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지난 9월 20일 첫방송되었던 ‘배가본드’는 극중 스턴트맨출신인 차달건(이승기 분)이 국정원 요원 고해리(배수지 분)와 공조를 펼치는 와중에 비행기 폭파사건 치밀하게 계획된 테러로 밝혀냈고, 이후 한국과 모로코, 포르투갈 리스본을 오가면서 테러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 그려지고 있다.

이 와중에 주인공의 두뇌싸움과 현란한 액션뿐만 아니라 차량추격신과 총격신, 폭파신 등이 흥미롭게 담기면서 ‘시간순삭 드라마’라는 애칭도 얻었으며, 이번 주를 기점으로 스토리 2막이 오르면서 더욱 흥미진진해질 예정이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드라마로, 가족과 소속, 심지어 이름도 잃은 ‘방랑자(Vagabond)’들의 위험천만하고 적나라한 모험이 펼쳐지는 첩보액션멜로를 지향한다.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SBS-TV를 통해 방송되며 9회와 10회는 오늘 밤 10월 18일과 19일에 공개된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