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3.9℃
  • 맑음서울 23.5℃
  • 구름조금대전 24.9℃
  • 구름조금대구 26.3℃
  • 구름많음울산 22.0℃
  • 구름조금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2.1℃
  • 구름조금고창 21.1℃
  • 구름많음제주 20.4℃
  • 맑음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3.8℃
  • 맑음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3.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꽃길만 걸어요" 최윤소는 무사히 시계를 돌려받을 수 있을까

설정환, 최윤소의 고장난 시계 부품 직접 찾으러 다녀
‘꽃길만 걸어요’ ‘안하무인 사장 딸’ 정유민과 첫 만남에 뺨 맞은 설정환

[환경포커스] 최윤소는 시계를 돌려받을 수 있을까.

어제(7일) 방송된 KBS 1TV 저녁 일일드라마 ‘꽃길만 걸어요'에서는 자동차 수리비를 마련하고 시계를 돌려받기 위해 하나음료 공모전을 준비하는 최윤소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자동차 수리비로는 턱없이 모자란 금액을 받은 봉천동(설정환 분)은 강여원(최윤소 분)에게 나머지 수리비를 받을 때까지 시계를 담보로 갖고 있겠다고 했다.
하지만 여원은 고장 난 시계를 하루빨리 고쳐야 한다며 재촉했고, 두 사람은 시계를 수리하기 위해 수리점을 찾았다.

그곳에서 여원은 시계를 고칠 수 있다는 말에 안도했다. 하지만 시계를 되찾기 위해서는 자동차 수리비를 마련해야 했기에 여원은 상금이 걸려 있는 하나음료의 이름 짓기 공모전에 지원하기로 했다.
그러던 중 천동은 부품이 없어 시계를 고칠 수 없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직접 부품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과연 천동이 부품을 찾아 시계를 고칠 수 있을지, 그리고 여원은 시계를 돌려받게 될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한편, 안하무인 황수지(정유민 분)가 주변을 난감하게 했다.
황병래(선우재덕 분)는 딸 수지가 팝 아티스트가 되기 위해 MBA를 포기했다는 사실에 노여워했다.
다음날 회사에서 믿었던 김지훈(심지호 분)마저 수지의 편을 들며 자신을 설득하자 병래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고 지훈의 표정은 어두워졌다.

그런가 하면 천동은 지훈의 요청에 카페에서 시비가 붙은 수지를 찾아가 그녀 대신 피해자에게 사과하며 사고를 수습했다.
하지만 수지는 자신을 밖으로 데리고 나와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하는 천동의 뺨을 때렸고, 천동은 황당해했다. 첫 만남에서 좋지 않은 인상을 남긴 두 사람이 향후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 관심이 모아진다.

최윤소가 시계를 제대로 돌려받을 수 있을지와 첫 만남에서 수지에게 뺨을 맞은 천동의 다음 이야기가 공개될 ‘꽃길만 걸어요’ 10회는 오늘(8일) 오후 8시 30분 KBS 1TV를 통해 방송된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을 시상하며 “대한민국 국회가 인을 새롭게 한다는 것은, 국회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신현경 작가가 당선인으로 선정됐으며,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에 뽑혔다. 당선작에는 상금 500만원, 우수작에는 상금 100만원이 시상됐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1963년부터 사용돼온 기존 국회 관인은 한글 전서체(篆書體)로 돼있다.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 ‧ 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회는 지난 1월 ‘국회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거쳐 54개 출품작을 심사하였고, 신현경 작가의 작품으로 새로운 관인을 확정했다. 새 관인은 훈민정음 중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에 사용된 서체이며, 크기도 기존 54㎜에서 70㎜로 커졌다. 국회는 관인 제작에 들어가 빠른 시일 내 새로운 관인으로 공식 관인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현경 작가, 이정호 한국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