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8 (일)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5.5℃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3.2℃
  • 맑음대구 14.3℃
  • 흐림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14.4℃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조금고창 11.5℃
  • 흐림제주 17.2℃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9.0℃
  • 맑음금산 9.3℃
  • 흐림강진군 15.2℃
  • 구름많음경주시 11.0℃
  • 흐림거제 14.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민정-이상엽, 두 사람의 달콤한 순간!

이민정♡이상엽, 웃음이 멈추지 않는 두 사람의 한 때
서로를 향한 따뜻한 눈빛, 설렘 가득한 순간

URL복사

 

 

[환경포커스] ‘한 번 다녀왔습니다’ 속 이민정과 이상엽이 설렘 가득한 분위기를 발산한다.

내일(5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93, 94회에서는 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만끽하는 이민정과 이상엽의 모습이 그려진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가 윤규진(이상엽 분)에게 프러포즈를 건네 보는 이들에게 흐뭇한 웃음을 선사했다. 윤규진이 과거 프러포즈 당시 건넸던 “마지막 네 편이 되어줄게” 멘트를 송나희가 건넨 것. 그런가 하면 상견례 도중 복통을 호소하던 송나희가 갑작스럽게 쓰러져 뜻밖의 충격을 안겼다. 이에 그녀가 쓰러진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치솟고 있는 상황.

이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송나희와 윤규진이 함께 여행을 떠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순간이 담겨있다. 햇살 좋은 공원에서 나란히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두 사람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를 띠고 있어 보는 이들의 심장을 간질거리게 한다.

장소를 불문하고 마주한 서로에게 지어 보이는 행복한 표정과 다정한 눈빛에서는 더욱 깊어진 사랑을 엿볼 수 있게 한다. 두 사람은 데이트 내내 달달한 기류를 형성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 예정이라고.

한편, 이날 여행에서 두 사람은 예기치 못한 사건을 겪는다고 해 더욱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과연 이들에게 일어날 사건은 무엇일지, ‘나규 커플’의 여행이 무사히 끝날 수 있을지 내일(5일) 방송을 향한 본방 사수 욕구가 커지고 있다.

이민정과 이상엽의 싱그러운 웃음이 넘치는 여행은 내일(5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93, 94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친환경 제조공장 선도할 ‘스마트 생태공장’ 11개 기업 선정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는 기후변화와 환경위기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친환경 제조공장의 선도모델로 전환할 11개 기업을 스마트 생태공장 대상기업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사업’은 ①도시・공간・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 ②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 ③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등 그린뉴딜 3대 분야 중 하나인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추진된다. 이번 사업으로 오염물질 배출 비중이 큰 제조공장을 대상으로 전통적인 오염물질 배출 저감 외에, 자원·에너지 효율화, 스마트시설 도입 등 종합적인 친환경 설비 개선이 지원된다. 스마트 생태공장으로 선정된 기업은 환경부로부터 최대 10억원의 설비개선 정부자금을 지원받아, 향후 1년간 저탄소·친환경 제조공정 전환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스마트 생태공장 지원사업은 환경부가 한국환경공단에 위탁하여 지난 7월 20일부터 약 한 달간 공모했으며, 국내 제조공장 35개 기업이 신청하여 사전평가 및 현장조사 등을 거쳐 최종 11개 기업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11개 기업은 규모별로 중소기업이 9개사, 중견기업이 2개사이며, 향후 1년간 대기·수질오염물질 저감 설비, 폐기물 재이용, 에너지 절감 등 다양

종합뉴스

더보기
씨에치오 얼라이언스, ‘2021년 수소연료전지와 연관산업 기술개발 동향과 시장전망’ 보고서 발간
[환경포커스] 산업조사 전문 기관인 씨에치오 얼라이언스가 '2021년 수소연료전지와 연관산업 기술개발 동향과 시장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2020년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재건하고자 마련되었으며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안전망 강화라는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가운데 그린뉴딜은 도시/공간/생활 인프라의 녹색전환,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이라는 명확한 방향성을 갖고 추진된다. 그린뉴딜은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으로 이에 수소연료전지를 기반으로 한 연료전지 발전과 연료전지자동차 등 수소 관련 산업과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Mckinsey는 2015년 8EJ 수준의 수소 수요가 2050년 78EJ까지 성장하여 전 세계 에너지 수요의 18%를 점유할 것으로 예측하고 특히 연료전지를 기반으로 한 수소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우리나라는 2019년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 수소사회를 통해 기존 중앙 집중식에서 분산전원으로 에너지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의지를 밝힌 바 있으며 이후 꾸준히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과 보급 활성화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