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5 (화)

  • 흐림동두천 2.4℃
  • 흐림강릉 4.9℃
  • 서울 2.3℃
  • 대전 3.6℃
  • 흐림대구 5.0℃
  • 흐림울산 8.0℃
  • 흐림광주 6.3℃
  • 구름조금부산 10.1℃
  • 흐림고창 4.8℃
  • 제주 8.3℃
  • 구름많음강화 5.3℃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자원/생태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자연에서 배우는 생태모방기술 발전방안 모색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생태모방기반 환경오염관리 기술개발사업 세미나
-기술동향·연구성과 공유와 함께 그린뉴딜 시대 경쟁력 강화 방안 논의 위해

URL복사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생태모방기반 생태계의 구조와 기능을 모방·응용해 실내공기오염, 녹조 등 다양한 환경문제를 해결하는(2019년~2023년, 정부출연금 총 370억 원) 환경오염관리 기술개발사업의 연구성과를 공유하는 세미나를 11월 9일부터 11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자연에서 찾은 열쇠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열리며,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유튜브 채널*에서 실시간 중계된다.

 

9일에는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생태모방과 기술혁신’이라는 주제로 초청강연을 하고, 생태모방기술 컨설팅 스타트업인 호모미미쿠스의 김선중 대표가 생태모방 기술의 사업화 사례를 발표한다. 10일과 11일에는 식물의 광합성 기능을 모방한 실내공기오염 저감장치, 딱총새우 충격파를 모사한 녹조 제거기술 등 우수성과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자연모사 원천기술을 실용화한 연구사례도 소개 된다. 또 성과소개 발표에 이어 ‘그린뉴딜과 생태모방’, ‘생태모방기술 도전과 혁신‘을 주제로 한 전문가 토론이 진행된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생태모방기술이 기후‧환경문제를 해결하는 핵심기술로 자리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국회 본회의, ‘피선거권 제한연령 하향법’ 등 36건 안건 처리
[환경포커스=국회] 국회는 2021년 마지막 날 12월31일 열린 본회의에서 법률안 33건을 포함하여 총 36건의 안건을 의결하였다. 오늘 본회의에서는 ▲ 언론·미디어 제도 개선 특별위원회의 활동 기한 연장에 관한 안건, ▲ 피선거권을 18세로 하향조정하고 선거운동 확성장치 소음규제 기준을 마련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 저상버스 도입 의무화 등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를 위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법」 개정안 등이 처리되었다. 오늘 본회의에서는 2021년 12월 31일까지로 예정되어 있던 언론·미디어 제도 개선 특별위원회의 활동 기한을 2022년 5월 29일까지로 연장하는 안건이 처리되었다.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해왔던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본회의 의결되었다. 2019년 선거권 연령은 19세 이상에서 18세 이상으로 조정되었으나, 피선거권 연령은 25세로 유지되어 청년의 정치적 권리가 제대로 보장되지 못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개정법은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및 지방의회의원의 피선거권 제한 연령을 현행 25세에서 18세로 하향하고, 동 조항이 즉시 시행될 수 있도록 부칙을 두어, 청년들의 공무담임권을 보다 폭넓게 보장하였다. 이 외에도 개정

종합뉴스

더보기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정인선-이준영, 자꾸만 겹치는 인연! 본격 '동거 라이프' 기대 MAX!
[환경포커스]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가 첫 방송의 여운을 배가시키는 비하인드 컷으로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오늘(9일)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 측은 정인선과 이준영의 모습이 담긴 1회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 위장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1회 방송에서 정인선은 인윤주와 강선주 캐릭터로 분해 1인 2역의 극과 극 매력을 발산했다. 인윤주는 오랜 시간 떨어져 있던 언니와의 만남에 잔뜩 기대했지만, 돌아온 건 언니의 차가운 선 긋기였다. 크게 상심한 인윤주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집 현관에 나란히 앉아 있는 자매의 어릴 적 모습과 마주 보고 앉아 냉기를 풀풀 날리는 지금의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어, 극 중 캐릭터의 감정에 더욱 몰입하게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윤주를 강선주로 오해하고 몽유병 치료를 권하는 문대표(곽자형 분)의 간절함과, 이 사실을 알고 거세게 저항하는 윤태인(이준영 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악연으로 꼬여 오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