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많음대구 25.4℃
  • 흐림울산 25.0℃
  • 연무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26.8℃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조금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행사/동정

유럽 친환경•수처리 기술 서울에서 볼수 있다

- 2019 EU 게이트웨이, 환경 및 물 기술 전시상담회’ 9월 개최
- 친환경 혁신 기술 보유한 유럽 기업 50여개 방한해 선보여

[환경포커스=서울]  오는 9월 24일(화) - 25일(수) 양일간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 유럽 친환경 관련 기술이 선보인다. 대기오염 관리, 수처리, 재활용 등의 분야에서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과 제품을 보유한 유럽 기업이 대거 서울에 방한, 유럽연합(EU)대표부  주최로 ‘2019 환경 및 물 기술 전시상담회 (Environment & Water Technologies)’를 개최한다.

한국과 EU기업 간의 경제 협력을 촉진하기 위한 ‘EU 게이트웨이 프로그램’ 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EU 28개국에서 엄선한 최대 50개의 환경 및 물 기술 관련 강소 기업이 참가해 국내기업과 1:1 비즈니스 상담회를 진행한다.

 

전시상담회에 참가하는 업체는 혁신적인 기술과 탄탄한 제조 기반을 보유한 글로벌 유력 기업으로  ▲대기오염 관리  ▲재활용  ▲정수 공급 및 수처리  솔루션 ▲폐기물 처리  ▲폐수 처리 등  5개  분야에 걸쳐 신기술과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올해는 전 세계적으로 플라스틱 폐기물 처리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재활용 분야의 참가 기업이 늘어났으며, 미세 먼지 등으로 인해 쾌적한 공기에 대한 국내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대기오염관리 분야 기업 수도 14개사가 참가하여 주목을 끌고 있다.

 

대기오염관리 분야에서는 실내∙외 공기질 관리 솔루션, 공공건물이나 터널, 지하철 등 도시 기반 시설에 통합 가능한 공기 정화 시스템을 비롯한 다양한 제품과 장비가 출품된다.  독점 특허 TSS 기술을 바탕으로 미생물을 연소시켜 고온에서 오염된 공기를 파괴하는 공기청정기, 유럽 방진 마스크 필터링 최고의 기준인 FFP3을 능가해 세계 최고의 필터 기능을 갖춘 마스크 등 개개인을 위한 제품도 선보인다. 

 

재활용 분야에서는 자원의 선순환으로 지속가능한 환경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재활용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 산업∙농업 폐기물 관리 및 처리를 위한 장비 및 솔루션에서부터 러쉬라이트(Rush light)의 재활용 혁신상을 수상한 친환경적인 납산 밧데리 재활용 기술이 소개된다. 스티로폼, 페트병, 테트라팩 , 알루미늄캔의 압축 및 음식물 쓰레기 탈수에 사용 가능한 스크류 프레스도 선보인다. 

이외에도 정수 공급 및 수처리 솔루션 분야와 폐기물 및 폐수 처리 분야에서도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유럽 기업이 참가한다. 최대 5km의 물 분배 파이프 라인 검사가 가능한 자율 원격 조작 로봇 솔루션과 무인 지상 차량 및 수중 비디오 시스템이 소개된다.  환경친화적인 수질 정화 및 처리를 위해 낮은 에너지 소비와 높은 시스템 효율을 갖는 고품질의 오존 발생기와 화학물질과 폐기물을 제거하는 울트라아쿠아 UV살균 시스템도 선보인다.

 

이번 EU 게이트웨이 환경 및 물 기술 전시상담회 참관 및 1:1 비즈니스 미팅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은 EU 게이트웨이 프로그램 공식 홈페이지(www.eu-gateway.kr)를 통해 사전 신청할 수 있다. 



윤준호 국회의원, 해양쓰레기문제 해결 위한 정책간담회
[환경포커스=국회] 최근 심각한 해양환경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해양쓰레기 및 미세플라스틱 문제가 고민인 가운데 현실적인 문제점과 현안을 파악을 위해 윤준호 국회의원이 연속정책투어가 개최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의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한 정책투어의 첫 발걸음으로 (더불어민주당 해운대을, 농림식품)은 부산 기장군의회 황운철 의장과 함께 6일 국립수산과학원을 방문해 관계자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해파리, 해양 쓰레기 등 최근 어업인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 현안에 대해 토의를 진행하였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5일자로 기장군을 포함하여 동해 남부 일대에 해파리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윤준호 국회의원의 국립수산과학원 방문은 그동안 해파리, 해양 쓰레기 등으로 인해 기장군 자망 어업인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이를 해소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윤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해파리 예찰 강화를 통해 조기에 특보를 발령해야 하고, 바다 밑 해파리를 탐색․퇴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며 연구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역주민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해양쓰레기에 대해서도

런닝맨, 재미감동 다 잡았다! 아버지의 정체는 ‘독립운동가’, 7.2 최고의 1분
[환경포커스] SBS ‘런닝맨’이 역대급 반전의 ‘사라진 비상금’ 레이스를 통해 독립운동가들의 활약을 조명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런닝맨’은 분당 최고 시청률 7.2%까지 치솟았고,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7%(수도권 가구 시청률 2부 기준)를 기록해 ‘복면가왕’,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등을 모두 제쳤다. 이날 방송은 가족들 몰래 600만원을 가져간 아버지를 찾아야 하는 레이스가 펼쳐졌다. 아버지 외에 멤버들 중 1명은 이방인이었고 멤버들은 아버지와 이방인의 존재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개그맨 지석진이 마지막 미션을 통해 최종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이방인은 양세찬이었고 아버지의 정체도 전격 공개됐다. 자신의 신원을 숨겨야만 했던 아버지는 독립운동가였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7.2%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멤버들이 참여했던 레이스 대부분은 독립운동가들의 실제 생활과 관련 있었다. 제작진이 아버지의 존재를 설명하면서 “몰래 인출 가져간 600만원”이라고 표현했는데, 이는 실제 독립운동가들이 자녀들 몰래 독립자금을 활용했던 것을 상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