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9℃
  • 흐림강릉 18.6℃
  • 구름많음서울 24.0℃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2.1℃
  • 흐림울산 20.9℃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5.7℃
  • 맑음제주 26.9℃
  • 구름많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조금금산 23.6℃
  • 맑음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0.7℃
  • 맑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생계 위기가구 지키는 사회 안전망 역할 <서울형 긴급복지>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7월부터 한시적으로 문턱을 낮춘 ‘서울형 긴급복지’와 ‘국가형 긴급복지’가 코로나19로 갑작스런 생계절벽에 직면한 생계 위기가구를 지키는 사회 안전망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연이 취소돼 두 달 동안 수입이 없었던 연극배우 부부부터 가족이 모두 실직한 일용직 노동자, 피트니스 센터가 문을 닫아 월급이 끊긴 헬스 트레이너까지. 이전에 긴급복지 대상이 아니었던 이들까지 두텁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보다 많은 사각지대 시민들이 새롭게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7월1일부터 올해 12월31일까지 ‘서울형 긴급복지’의 소득‧재산기준과 위기사유 등 지원조건을 한시적으로 완화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2014년 3월 생활고를 겪던 ‘송파 세 모녀’가 목숨을 끊은 안타까운 사건을 계기로 복지 사각지대 가구를 지원하고자 2015년 5월 시작됐다. 실직, 질병, 화재 등 갑작스런 위기로 생계유지가 곤란해졌지만 국가형 긴급복지 지원조건을 충족하지 못한 서울시민 가구를 지원한다. 소득기준을 기준중위소득 85% 이하에서 100% 이하로, 재산기준도 2억5,700만 원에서 3억2,6000만 원 이하로 완화했다. 또, 폐업신고일, 실직일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전국

더보기

기업/기타

더보기

사회/문화

더보기
인천시, 환경오염사고 사전 예방 위해 문제점 파악 및 최적화 방안 마련
[환경포커스=인천] 인천광역시는 환경오염사고 사전 예방과 환경법규 위반 재발 방지를 위해 경험이 풍부한 민간전문가의 기술진단을 실시해 문제점 파악 및 최적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기술지원은 6월 8일부터 9일까지 2일간 기술지원반을 구성해 환경관리 기술력이 미약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기술지원반은 민간전문가 6명과 담당공무원 3명이 3인/1조로 1일 3개 반으로 편성했으며, 현장 경력 10년 이상의 환경기술 인력을 인천녹색환경지원센터에서 민간전문가를 추천받아 현장 맞춤형 관리기술을 지원했다. 지원대상으로는 올해 상반기 환경법규를 위반한 사업장을 우선해 선정했고, 주요 위반내용은 수질오염물질의 배출허용기준을 초과한 사항으로 개선명령 또는 조업정지의 행정처분을 받은 사업장이다. 지원방법은 대기 및 수질환경 분야 민간전문가가 영세기업을 현장 방문해 환경시설 및 운영관리 사항을 확인하고 기술진단을 통해 환경관리 문제점 및 원인분석을 도출한 후 해결방안을 모색한다. 유훈수 시 환경국장은 “민간전문가들이 직접 현장을 확인하고 영세기업에 대한 환경관리 노하우 기술 전수를 통해 환경법규 위반과 고질적 환경민원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맞춤형 기술지원은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