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8 (토)

  • 구름조금동두천 -2.6℃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1.0℃
  • 맑음대전 -1.7℃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0.5℃
  • 광주 -0.3℃
  • 맑음부산 1.8℃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3.6℃
  • 구름조금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조금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정책

환경부 실장급 자리 이동 기획관리 이영기·기후탄소정책 금한승·물통합정책 신진수

실장급 승진은 주대영 탄소중립위 차장, 박용규 환경분쟁조정위원장
영훈·김법정 실장 명퇴…박미자·이호중 실장도 곧 명퇴 수순 밟을 듯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 실장급 인사가 발표됐다. 새로운 정부 새로운 조직으로 재정비가 14일 일과시간 후에 단행됐다.

 

실장급 인사에 따라 환경부 핵심 3개 실(室)은 이영기(기시 28회) 기획조정실장, 금한승(행시 38회) 기후탄소정책실장, 신진수(행시 36회) 물통합정책실장이 맡게 됐다. 그동안 기획관리실장을 맡았던 김영훈(행시 35회), 기후탄소정책실장이었던 김법정(행시 36회) 두 실장은 명예퇴직으로 환경부를 떠난다.

 

기획관리 업무를 총괄하게 된 이영기 실장은 그간 물통합정책실장을 맡았었다. 서울시립대 출신으로 꼼꼼한 성품과 곧은 성격이며 기획력이 뛰어나다는 평이다.

 

신진수 물통합정책실장은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장으로 근무하다 다시 본부 실장으로 돌아왔다. 원래 그 자리는 임기가 끝나고, 은퇴하는 자리로 인식돼 왔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장으로 근무하다 본부 복귀는 환경부 역사상 이번 신 실장이 처음이다.

 

또한 금한승 기후탄소정책실장은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차장으로 파견돼 근무하다 본부로 복귀했다. 대신 그자리엔 주대영(기시 28회) 대변인이 1급으로 승진해 파견된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장엔 박용규(행시 35회) 환경보건국장이 실장급으로 승진해 맡게 됐다.

 

1급 실장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고려대 출신들이 실무 실장으로 포진된 것이 눈에 띈다. 금한승·신진수 실장은 둘 다 고대 출신으로, 역시 동문인 장관과 손발을 맞춰 핵심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또 신임 박용규 중앙분쟁조정위원장과 주대영 탄소중립위 차장은 연세대와 서울대 출신으로 국장급에서 실장급으로 함께 승진했다.

 

아울러 그동안 국장급이 파견되다가 없어진 국회전문위원(국민의힘수석전문위원) 자리도 부활돼 김동구(행시 37회) 국장이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국민의힘수석전문위원은 소속 부처에서 명퇴를 한 뒤, 근무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과거와 달리 파견근무가 끝나면 환경부로 복귀하는 조건이 붙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지난달 말 해산된 4대강조사평가위원회 이호중 단장(행시 36회)과 전정부 때 청와대에 파견됐다가 복귀한 박미자(행시 35회) 기후환경비서관 역시 명퇴 수순을 밟는 것으로 알려지며 아쉬움 표하는 소리도 들렸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청소노동자의 각종 사고와 작업성 질환 예방 위한 안전지침서 발간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가 청소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사고와 직업성 질환 예방하기 위해 노동자가 꼭 알아야 할 핵심 내용을 담은 안전지침서를 발간했다고 전했다. 지침서는 ①거리미화원 ②쓰레기․재활용수거원 ③건물청소원 3가지 직종별로 빈번하게 발생하는 위험상황과 사고 예방법 등을 삽화를 중심으로 알기 쉽게 설명하고 있다. ‘청소노동자’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사회기능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필수노동자지만 과도한 육체노동과 잦은 화학약품 사용 등 위험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외부하청(아웃소싱) 비중도 높아 제대로 된 안전수칙 없이 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시는 이러한 열악한 청소노동자들의 상황을 인지하고 표준화된 안전수칙 마련으로 좀 더 나은 노동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침서를 발간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지침서는 ①거리미화원 ②쓰레기 및 재활용품 수거원 ③건물청소원들이 작업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위험상황을 짚어보고 유형별 사고 예방법과 작업 시 권장하는 개인보호구와 작업도구 등을 제시한다. 또 각 직종별 안전점검표도 첨부해 수시로 상황을 점검하도록 했다. (거리미화원) 도로변 비질 작업 중 교통사고, 중량물 취급 중 급성 요통, 낙엽수거 중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청년에게 다양한 일경험 제공…정부 지원사업에 553억원 투입
[환경포커스=전국] 정부가 청년에게 다양한 일경험 기회를 확대 제공하고자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 예산을 지난해 50억원에서 올해 553억원으로 대폭 투입한다. 고용노동부는 27일 개최하는 '제1차 고용정책심의회'에서 이와 같은 내용을 포함한 청년 고용서비스 혁신을 위한 지원정책을 발표한다고 지난 26일 밝혔다. 이에 청년들의 수요를 반영해 일경험 기회를 확대하는 동시에 재학 단계부터 일경험 등을 포함한 고용서비스를 단계별,맞춤형으로 제공하는 내용의 '청년 일경험 활성화 방안'과 '재학생 맞춤형 고용서비스 추진계획'을 발표한다. 이번 대책은 지난해 10월 '정부 주도에서 민관협업으로,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청년고용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밝힌 '청년고용정책방향'을 보다 구체화한 것이다. ◆ 청년 일경험 기회 확대 청년 일경험 지원사업을 통해 기업탐방형, 프로젝트형, 인턴형 등 다양한 유형의 일경험 프로그램을 지난해 1만명에서 2만명으로, 50억원에서 553억원으로 확대 제공한다. 먼저 저학년 재학생들에게는 기업탐방 등 단기 일경험을 제공하여 자신의 적성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직무를 탐색할 수 있는 기회를 지원한다. 고학년이나 졸업 후 구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