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7.7℃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6.3℃
  • 맑음고창 27.4℃
  • 맑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
  • 맑음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7.6℃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6.9℃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인천시, 휴가철 물가안정 및 보이스피싱 피해예방 위한 합동 캠페인 실시

[환경포커스=인천] 인천광역시는 여름 휴가철 물가안정 및 보이스피싱 피해예방을 위한 합동 캠페인을 지난 30일 주요 피서지인 중구 을왕리 일대에서 펼쳤다고 전했다.

 

시는 한국소비자원 인천지원, 중구 등과 함께 을왕리 해수욕장 관광객과 상인들을 대상으로 바가지요금 자제, 가격표시 실천 등을 홍보하고, 합리적 소비생활정보 패널을 전시하였다.

 

또한 인천지방경찰청, 금융감독원 인천지원에서는 보이스피싱 피해 사례를 담은 전단지를 배부하였다.

 

한편, 시는 지난 7월 10일부터 8월 31일까지 여름 휴가기간을‘휴가철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해 각 피서지에 부당요금신고센터를 설치하고, 물가종합상황실과 물가안정점검반을 운영하여 가격표시제와 원산지표시제 이행여부를 점검한다.

 

홍준호 일자리경제과장은 “을왕리 해수욕장을 비롯한 인천의 주요 피서지가 관광객들이 또 오고 싶은 관광지가 될 수 있도록 가격과 원산지를 반드시 표시하고 인상을 자제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과 ‘화학물질 관리법’ 진실
[환경포커스=세종] 연일 반도체 소재부품 수입 규제에 환경부 화평법과 화관법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무엇이 문제인가? 7월 30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정권 들어서 R&D 분야에 대한 세제혜택을 줄였다. 그리고 환경부에서는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 등 환경 규제를 내세워서 기업의 영업비밀까지 모두 공개하라며 지금껏 몰아붙여 왔다. 보도에 따르면 규제 부처인 환경부의 정원은 3년 새 25%나 늘어났다. 조직이 커진 만큼 규제도 늘어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반도체 소재부품 국산화를 막은 게 바로 이 정부였다”고 말했다. 정치권과 기업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대처하기 위해 환경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 각종 재난·참사를 막기 위해 수년간 사회적 논의를 거쳐 만들어진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과 ‘화학물질 관리법’(화관법)에 대해 환경부에 사실을 확인해봤다. 환경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화평법은 하위법령안 마련 등 제도 설계 단계부터 산업계‧전문가‧시민사회 등 30여명이 참여하는 협의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