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7 (목)

  • 구름조금동두천 20.9℃
  • 흐림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1.0℃
  • 흐림대전 20.1℃
  • 흐림대구 18.7℃
  • 구름많음울산 18.3℃
  • 흐림광주 19.1℃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0.3℃
  • 맑음강화 20.7℃
  • 흐림보은 17.5℃
  • 흐림금산 19.1℃
  • 흐림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18.9℃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국회

윤준호 국회의원, 해양쓰레기문제 해결 위한 정책간담회

- 국립수산과학원 방문, 해양쓰레기 및 해파리등의 처리에 대한 논의
- 8월 8일 해양쓰레기문제 해결 위한 정책토론회 정책적 대응반안 모색

[환경포커스=국회]  최근 심각한 해양환경문제로 부각되고 있는 해양쓰레기 및 미세플라스틱 문제가 고민인 가운데 현실적인 문제점과 현안을 파악을 위해 윤준호 국회의원이 연속정책투어가 개최한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의 해양쓰레기 해결을 위한 정책투어의 첫 발걸음으로 (더불어민주당 해운대을, 농림식품)은 부산 기장군의회 황운철 의장과 함께 6일 국립수산과학원을 방문해 관계자들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해파리, 해양 쓰레기 등 최근 어업인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는 현안에 대해 토의를 진행하였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지난 5일자로 기장군을 포함하여 동해 남부 일대에 해파리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윤준호 국회의원의 국립수산과학원 방문은 그동안 해파리, 해양 쓰레기 등으로 인해 기장군 자망 어업인의 피해가 커짐에 따라 이를 해소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윤 의원은 이 자리에서 “해파리 예찰 강화를 통해 조기에 특보를 발령해야 하고, 바다 밑 해파리를 탐색․퇴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야 한다”며 연구개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지역주민의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해양쓰레기에 대해서도 처리 장소가 없어서 문제가 되고 있는데 이를 재활용하는 기술개발도 필요하므로 국립수산과학원에서 관심을 가져주기 바란다.”고 윤준호 국회의원은 말했다.

 

한편 최근 해양쓰레기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쏟고 있는 윤준호 국회의원은 국립수산과학원 현장 간담회에 이어서 곧바로 해양쓰레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8월 8일 윤준호 국회의원 주최로 “해양쓰레기의 효율적 관리를 위한 정책토론회”를 부산 해양과학기술원(KIOST)에서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는 해양수산부, 부산시, 한국해양과학기술원과 한국해양수산개발원, 해양환경공단 등 국내 해양환경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해양쓰레기의 처리에 대한 집중적인 토론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윤준호 국회의원은 “최근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해양쓰레기의 발생실태를 짚어보고 관리와 재활용을 위한 실질적 정책 대안을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하고 있다” 고 말하여, “토론회를 통해 나온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다가오는 국정감사에서 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소신을 밝혔다.

 




"러브FM" ‘이러엠’ 뮤지컬 감독으로 돌아온 박해미 힘들지만 욕심 없어 견뎌낼 수 있다
[환경포커스] 뮤지컬 ‘SO WHAT?!’의 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박해미가 아들 황성재와 함께 지난 16일 SBS 러브FM(103.5MHz) ‘이숙영의 러브FM’에 동반 출연해 활동 소식을 알렸다. 박해미가 기획, 제작, 총감독을 맡고 아들 황성재가 주연을 맡은 뮤지컬 ‘SO WHAT?!’은 대한민국 최초 순수 창작 랩 뮤지컬로, 성에 눈뜨기 시작해 불안해하는 청소년들과 이를 억압하려는 어른들의 대립을 그린 작품이다. 정식 오디션을 거쳐 데뷔 무대를 갖게 된 아들 황성재는 이날 ‘이러엠’에서 자신은 연기뿐만 아니라 운전기사, 비서 등 “무보수로 다양한 일들을 많이 하고 있다”라며 볼멘소리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엄마 박해미에 대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부드럽지만, 아들인 자신에게는 엄격하다”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러던 그는 “그래도 엄마를 이해한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박해미는 ‘극도의 고통을 어떻게 견디냐’라는 청취자의 질문에 “좌절하고 앉아서 운다고 해결되는 것은 아니고 문제를 펼쳐서 생각하고 하나하나 해결해나가고 있다”라며 솔직한 대답을 내놓았다. 그런가 하면 박해미는 공연 준비로 인해 경제적으로 힘들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