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2℃
  • 흐림강릉 22.3℃
  • 흐림서울 24.2℃
  • 대전 20.6℃
  • 대구 20.1℃
  • 울산 20.4℃
  • 광주 21.1℃
  • 흐림부산 22.0℃
  • 흐림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4.9℃
  • 구름조금강화 20.4℃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9.2℃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19.4℃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기업/기타

‘스마트 건설기술’ 시대 이제 현실로 다가와

- 건설연-Trimble-SK건설-SKT-현대건설기계 스마트 건설기술 연구협력 MOU 체결
- 국내최초 스마트 건설기술 현장적용 공동실험 및 공개 시연회 연내 추진한다

[환경포커스=수도권] 한국건설기술연구원(원장 한승헌, 이하 건설연)은 Trimble Inc.(CEO Steve Berglund, 이하 트림블), SK건설(대표이사 안재현),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 이하 SKT), 현대건설기계(대표이사 공기영)와 스마트 건설기술 연구협력 및 유관산업 혁신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9월 2일(월) 일산 본원에서 체결하였다.

각 기관은 업무협약 실천의 첫 단계로 연내 ‘스마트건설 효과 검증 공개시연회’를 경기도 연천군 소재 건설연 연천SOC실증센터(이하 연천센터)에서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본 실험에서는 기존 건설기계와 5G 기반 스마트 건설기계의 시공효과를 현장에서 비교 시험함으로써 스마트 건설 도입의 효과뿐만 아니라 안전성까지도 검증할 예정이다.

 

스마트 건설이란 기존 건설분야에 BIM, 드론, 로봇, IoT, 빅데이터, AI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개념이다. 국내에서는 2018년 10월 국토교통부가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발표하고, ‘스마트 건설기술 개발사업’은 2020년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으로 국가적으로도 스마트 건설에 대응하고 있다.

 

이러한 동향에 발맞추어 기획된 본 공동실험은 국내 최초이면서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로, 국내 스마트 건설기술 및 정책 개발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는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공동실험에 참여하게 되는 트림블은 GPS위치정보, 모델링, 건설현장 데이터 분석 등 건설 현장 전반에 걸쳐 전문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건설 엔지니어링 기업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써니베일(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매출은 연 31억 달러다.

 

건설연이 주관하는 본 공동실험에서 트림블은 스마트 건설기계 운영 솔루션, 드론 및 기타 3D 데이터 수집기술을 사용한 지형측량 및 데이터 변환 솔루션 등을 제공한다. SK건설은 실험 시나리오 개발 및 공사 시행, SKT는 5G 기술을 포함한 원거리 통신환경 및 건설현장 안전 개선 솔루션 제공, 현대건설기계는 건설장비의 원격 진단 및 모니터링이 가능한 지능형 건설장비를 제공한다.

 

한편 건설연은 이번 업무협약 내용을 건설연 내의 ‘스마트 건설 지원센터’와도 연계하여 국내 건설 스타트업 지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연천센터는 향후 종합적인 스마트 건설기술 실증 시험장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한승헌 원장은 “출연연과 기업이 공동으로 협력하여 앞으로 건설산업을 혁신할 스마트건설을 발전시킴으로써, 세계시장에서 대한민국 건설기술의 위상을 업그레이드하여 글로벌 기술경쟁력 및 수주경쟁력을 강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보라 의원, 섬유유연제 속 미세플라스틱 개선 정책토론회
[환경포커스=국회] 신보라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은 9월 3일(화)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지구를 위한 콜라보토론회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의도적 배합 이대로 둘 것인가’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최근 해양생태계 오염의 주범이자, 인류의 근심거리가 된 미세플라스틱 저감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에 맞게 섬유유연제, 합성세제 등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함유를 줄이기 위한 기술적, 정책적인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신보라의원실과 에코맘코리아(대표 하지원)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정부, 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한다. 토론회 좌장은 김현욱 서울시립대 교수가 맡고, 박정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원이 ‘미세플라스틱 관리의 필요성과 국제적 동향’을, 송민경 한국자원경제연구소 대표가 ‘생활화학제품 내 미세플라스틱 사용현황을 고려한 국내제도 도입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토론에는 강찬수 중앙일보 환경전문기자를 비롯해 고금숙 발암물질 없는 사회만들기 국민행동 활동가, 김경태 환경일보 취재부장, 김지효 에코맘코리아 환경건강연구소 부소장, 이경석 환경정의 국장, 이석기 우석대학교 응용화학과 교수, 조윤진 LG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