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7 (목)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0.6℃
  • 맑음서울 16.9℃
  • 맑음대전 14.8℃
  • 구름조금대구 12.0℃
  • 구름조금울산 11.2℃
  • 구름조금광주 16.4℃
  • 구름조금부산 13.4℃
  • 구름많음고창 13.4℃
  • 맑음제주 15.4℃
  • 구름많음강화 14.8℃
  • 맑음보은 11.3℃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오피니언/인물

이용득 의원 태풍 더 올지 모르는데..태풍 예보관 턱없이 부족

- 국가태풍센터 현업예보관은 4명이 전부, 주요 선진국에 비하면 턱없이 낮은 수준
- 심지어 국가태풍센터 운영 예산 감소세, 태풍예보 전문교육 강사는 1명에 불과

[환경포커스=국회] <국정감사=국회> 태풍 예보관이 고작 4명에 불과해 인력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용득 의원(더불어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이 기상청 소속 국가태풍센터로부터 제출 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현업 태풍 예보관은 4명에 불과했다. 부족한 예보 인력은 예보 지원 공무직 4인으로 보완하고 있다. 그러나 공무직 근로자는 주간 근무만 수행하는 형편이므로, 예보관 충원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가태풍센터 예보관은 지방 기상청의 1/4수준에 불과했다. 지방 기상청의 경우 평균적으로 3-4인의 예보관이 1개조를 구성한다. 1개조 구성원들은 분석·예보 업무를 분담한다. 반면 국가태풍센터의 경우 1인 1개조로 구성된다. 이럴 경우 예보관 1인이 태풍 분석·예보를 전담하므로 예보관 업무 부담이 크다. ※별첨 1, 별첨 2 근무 편성표 참고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영향 태풍 시 예보관 2인이 주·야 24시간 근무하기에, 업무 과중이 심하다”고 밝혔다.

주요 선진국 태풍 인력 현황과 비교해 봐도, 국내 전문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다. 국가태풍센터에는 14명의 태풍 전문 인력이 근무 한다. 이에 반해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는 총 45명, 국립허리케인센터는 65명이 근무 중이다.

 

국가

기관명

주요 임무

인원

한국

예보국 국가태풍센터

북서태평양 태풍예보 및 연구

14

미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

북서태평양과 인도양의 태풍분석 및 예보

45

중앙태평양허리케인센터

중앙태평양의 열대저기압 분석 및 예보

40

국립허리케인센터

대서양과 동태평양의 허리케인 분석 및 예보

65

대서양 해양대기연구소

허리케인 연구부

허리케인, 열대기상에 관한 연구

30

일본

예보부

동경태풍센터

태풍관련 국제협력,

북서태평양 예보관 교육, 연간보고서 발간 등

 

14

기상연구소 태풍연구부

수치모델 기반 태풍진로와

다양한 관측자료 기반 태풍 구조 연구

12

 

게다가 국가태풍센터 운영 예산마저 2016년도부터 감소 추세다. 국가태풍센터 운영 예산은 지난해 9억 7000만원, 올해 8억 9100만원으로 줄었다. 기상청은 ‘국가태풍센터 운영사업’의 통합재정사업자율평가 결과 ‘미흡’에 따른 결과로 예산이 감액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용득 의원은 “태풍이 늘고 있는 만큼, 예산 지원을 늘려서 정확한 태풍예보가 이뤄져야 하지만 예산이 줄어 악순환이 반복된다”고 지적했다.

                                         

                                                    < 최근 4년간 국가태풍센터 예산 >

                                                                                                                                  (단위: 백만원)

 

사업명

2016

2017

2018

2019

예산

예산

예산

예산

국가태풍센터운영(일반)‘

1,306

1,093

970

891

기상업무지원기술개발연구(R&D)’ 중 태풍센터 수행 과제

1,500

1,200

 

 

수치예보·지진업무 지원 및 활용연구(R&D)’ 중 태풍센터 수행 과제

 

 

1,485

1,286               

 

태풍예보관의 전문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또한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상청 소속 기상기후인재개발원은 예보 역량을 제고하고자 11대 핵심 분야 전문 교육 과정을 운영 중이다. 분야별 총 강사 인원은 60명. 그 중 태풍 분야는 1명으로, 분야별 강사 인원 중 가장 적다. 다른 분야는 적어도 2~3명의 사내 강사가 있었다.

 

이에 이용득 의원은 “매년 2개 이상의 태풍이 동시에 활동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상황으로, 태풍 예보관의 업무 강도는 점점 더 강화될 것” 이라며 “전 국민적으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태풍 정보에 대한 요구가 증대하는 만큼, 기상청은 예산 지원을 늘리는 한편, 태풍 예보관을 충원하고, 전문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