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8.5℃
  • 흐림강릉 12.0℃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2.0℃
  • 구름조금부산 15.8℃
  • 맑음고창 11.0℃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4℃
  • 구름많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부산시, <제13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 개최

10.30. 15:30, 파라다이스호텔 부산 그랜드볼룸에서 2019 세계해양포럼 개막식 개최
‘슬로벌라이제이션’과 4차 산업혁명시대 해양이 나아갈 방향제시, 12개 세션 운영

[환경포커스=부산] 부산시는 세계 석학의 강연을 듣고, 전문가들과 청중의 열띤 토론의 장이 될 ‘제13회 세계해양포럼(World Ocean Forum)’을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3일간 파라다이스호텔 부산에서 개최한다고 전했다.

 

세계해양포럼은 부산시, 해양수산부, 부산일보사가 해양의 다보스포럼을 지향하며 2007년부터 매년 개최해 왔으며, 올해는 ‘해양의 축적, 미래를 쌓다.(The Ocean’s Legacy, The Ocean’s Future)’라는 주제 아래, 15개국 70여 명의 연사와 토론자를 초청해, 기조세션과 5개의 정규세션, 5개의 특별세션 및 1개의 특별프로그램 등 모두 12개 세션으로 구성했다.

 

첫날 기조강연에서는 ‘세계화의 둔화’를 의미하는 ‘슬로벌라이제이션(Slowbalization)’ 개념을 제시하여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네덜란드의 경제학자 ’아지즈 바카스(Adjiedj Bakas)‘의 강연을 들을 수 있으며, 뒤이어 ’축적의 길‘, ’축적의 시간‘ 등 저서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방향을 제시한 이정동 서울대 교수가 석학 간 토론 및 청중과의 소통시간을 이어간다.

 

정규세션에서는 해운항만, 수산, 조선, 동북아 물류협력 등 분야별로 ‘축적’을 기반으로 한 발전방안을 모색한다.

 

▲정규세션1 ‘해운・항만의 축적’(좌장 김인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해양수산부 정책자문위원장)에서 세계 경제와 무역질서 변화, 그리고 아시아 해운항만 시장 전망을 ▲정규세션2 ‘수산의 축적’(좌장 이상고 세계수산대학원장, 부경대 교수)에서 자원관리와 스마트양식을 ▲정규세션3 ‘동북아 평화의 축적’(좌장 하명신 부경대 국제통상학부 교수, 글로벌물류경영연구소장)에서 북방물류 다자간 협력과 부산의 역할을 ▲정규세션4 ‘조선기술의 축적’(좌장 이제명 부산대 조선해양공학과 교수)에서 온실가스 저감시대의 기술현안과 수소선박을 각각 논의한다. 그리고 ▲정규세션5 에서는 ‘미래의 축적과 세계해양’(좌장 김현겸 대한민국해양연맹 총재)을 주제로 기조세션과 정규세션별 논의를 종합해 본다.

 

특별세션에서는 해양도시 네트워크, 해양수산ODA, 해양인문학 및 해양환경 등 전문성과 세계 흐름에 맞는 다양한 주제를 다루게 된다.

 

▲특별세션1 ‘해양도시 네트워크’에서는 동북아 해양수도 구현을 목표로 하는 부산시를 주축으로 동북아지역과 아세안 지역 간 해양도시 협력체계를 강화하여 상생 발전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부산‧인천‧울산‧포항‧군산‧여수 등 국내 해양도시가 모여 남북경제협력 시대에 대비한 항만물류도시협의체 구성을 논의한다. ▲특별세션2 ‘해양수산ODA’에서는 11월 25일과 26일 양일간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정상회의에 앞서 한국과 아세안 국가 간 경제협력에 관해 논의한다 ▲특별세션3 ‘해양인문학’에서는 ‘부산항의 과거와 미래‘를 살펴보면서 부산항의 위상과 미래 부산항의 비전을 인문학적 관점으로 접근해 본다. ▲특별세션4 ’해양환경‘에서는 바다를 습격한 플라스틱에 대해 논의한다. ▲특별세션5 ‘제4회 해양스타트업 대회’는 대회 본선에 진출한 해양 스타트업 기업(6팀)의 사업계획 발표와 창업 관련 각종 지원시책, 비즈니스 성공사례 공유 등 해양 분야 창업기업 발굴을 위한 플랫폼 기능을 한다.

 

마지막으로 특별프로그램으로 준비한 ‘오션 클린업 캠페인(Ocean Cleanup Campaign)’은 세계해양포럼이 야생동물 보호와 환경보호 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NGO 세계자연기금(WWF)과 공동 주관하여 준비한 행사로 참가자들이 부산 바닷가에서 해양 쓰레기 청소 캠페인을 실시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세계해양포럼은 급변하는 해양환경 패러다임에 맞춰 새로운 가치창출을 주도해 왔다”면서, “올해 포럼에서는 해양 분야의 축적된 역사와 경험을 되짚어 봄으로써 세계가 함께 바다를 이야기하고, 긴 안목으로 해양의 미래를 준비하는 의미있고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