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토)

  • 흐림동두천 1.6℃
  • 흐림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3.9℃
  • 맑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3.8℃
  • 흐림울산 4.5℃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2.4℃
  • 흐림보은 3.5℃
  • 구름많음금산 5.2℃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환경뉴스

환경분야 취업, 온라인에서 가능합니다

- 하반기 온라인 환경일자리 박람회에 50여개 기업 참여
- 기업별 서류심사 및 화상면접은 물론 첫인상 상담, 맞춤형 기업추천 등 다양한 과정 제공

URL복사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는 10월 26일부터 11월 20일까지 하반기 ‘2020 온라인 환경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한다.  `환경부는 기업들에게 환경인재 채용기회를 제공하고, 환경분야 전문인력의 취업성과를 높이기 위해 2010년부터 매년 ‘환경산업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박람회는 상반기 환경일자리 박람회(6월)와 온라인 채용설명회(9월)보다 규모가 확대되어 50여개 기업이 참여한다.

 

이번 ‘온라인 환경일자리 박람회’는 박람회 누리집(www.ecojobfair.com)을 통해 서류심사와 화상면접을 진행하여 환경기업의 인재상에 맞는 환경인재를 기업과 연결해 준다.  채용절차는 10월 26일부터 구직자의 접수를 받아 서류심사를 거쳐 11월 16일부터 1주간 온라인 화상면접을 포함하여 기업별로 진행한다.

 

환경인재와 환경기업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에 비대면 화상면접을 볼 수 있도록 박람회 운영사무국*에서 면접 일정 조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구직자 맞춤형 유망기업 추천, 사전 입사서류 및 온라인 첫인상 상담, 모의면접, 취업선배 조언 등 다양한 과정으로 구직자의 취업을 지원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여러 어려움 속에서도 환경분야 미래인재들의 노력이 좋은 결과를 맺을 수 있도록 환경부도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환경분야에서 좋은 구인·구직의 결과가 있는 박람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2021년 사회환경교육지도사 교육·인턴십 지원 모집
[환경포커스=서울] 현재 코로나19가 몰고 온 ‘고용 한파’에 따라 실업률은 기록을 갱신하고 있으며, 특히 청년 및 취업취약계층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이에 따라, 환경부와 국가환경교육센터는 한국판 뉴딜 정책과제에 발맞춰 민간에서 더욱 쉽게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고 청년 등 미취업자의 경력 단절을 막고 일 경험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사회환경교육지도사 인턴십 지원’ 사업을 통해 환경교육 분야의 취업을 준비하는 자를 대상으로 환경부 국가전문자격제도인 ‘사회환경교육지도사’ 자격 취득을 지원하고 실무경험 기회인 인턴십 과정을 제공할 예정이며, 지난 2월 24일부터 3월 8일까지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과정은 신청자를 대상으로 환경교육진흥법 시행령에 의거한 자격요건 검토 및 서류전형을 통해 3월 중으로 교육생 200명을 선발한다. 이후 지정된 양성기관에서 3~5월 중 사회환경교육지도사 3급 양성과정을 운영한다. 이 때 발생하는 교육수수료는 교육인원에 따라 양성기관으로 직접 지원할 예정으로 별도의 개인이 부담해야 하는 비용은 없다. 교육을 수료한 자격취득자 중 평가점수에 따라 최종 150명을 선발하여 7~11월 중 4개월 동안 공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안녕? 나야!" 이레는 알지 못하는 20년 시간의 아픔들, 할머니X엄마X언니까지 최강희가 감당할 상처의 무게는?
[환경포커스]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이레가 알지 못하는 20년 시간이 흐르는 사이 최강희가 감당해야 했던 상처와 아픔의 무게들이 조금씩 드러나며 아버지의 죽음이 미친 파장을 실감케 했다. '안녕? 나야!'는 지난주 방송에서 엄마와 할머니가 살고 있는 대전 집으로 선뜻 이사하지 못하는 37살 하니(최강희 분)의 모습을 그렸다. 언니 하영(정이랑 분)의 집에서 쫓겨난 이후 기거할 곳이 없어진 하니에게 엄마 옥정(윤복인 분)은 대전 집으로 내려오라고 하지만 하니는 '내가 거길 어떻게 가'냐며 할머니와 함께 살 수 없음을 내비쳤고, 결국 만나게 된 자리에서 할머니로부터 온갖 욕설과 구박을 받는 모습을 통해 하니가 왜 대전에 갈 수 없는지를 짐작케 했다. 할머니에게 아들을 잃게 했고, 엄마와 언니에게도 남편과 아버지를 빼앗아 버린 그날의 사건 이후 하니는 지금까지 20년의 세월을 죄책감에 시달리며 움츠러든 시간 속을 살고 있음이 드러난 대목이었다. 가장 가까운 사이인 가족에게 이해받기는커녕 아픔을 준 원인제공자로서 숨죽일 수 밖에 없는 하니의 상황은 20년 전 자존감 충천했던 17살 하니에서 지금으로의 변화가 납득이 되는 지점을 만든다. 20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