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맑음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11.1℃
  • 맑음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8.3℃
  • 연무대구 9.2℃
  • 흐림울산 9.8℃
  • 구름조금광주 10.5℃
  • 흐림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9.6℃
  • 흐림제주 11.8℃
  • 맑음강화 6.5℃
  • 구름조금보은 8.2℃
  • 구름많음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1.6℃
  • 흐림경주시 9.2℃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물/토양

한국수자원공사, ‘아시아 5개국 물교육 담당자’ 웨비나

- 11월 20일, 한국, 일본, 태국 등 아시아 5개국 상수도 전문기관 담당자 비대면 온라인 국제 세미나 실시
- 물 교육분야 상호 지식교류 및 국제 협력 네트워크 강화 기대 모아

URL복사

[환경포커스=대전]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물 교육 분야 지식교류 및 국제협력 네트워크 강화를 위해 일본, 태국 등 아시아 5개국 상수도 전문기관의 교육담당자 50여 명과 함께 11월 20일 오후 2시 30분, 온라인으로 ’아시아 상수도 전문기관 교육담당자 협의회 국제 세미나‘를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대면 행사 대신, 웹과 세미나의 합성어인 ‘웨비나’ 형식의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진행한다.

’아시아 상수도 전문기관 교육담당자 협의회(A1-HRD:Asian Waterworks Utilities Network for HRD)‘는 한국수자원공사와 일본의 도쿄수도국이 중심이 되어 지난 2008년 발족한 국제 협력기구로  한국과 일본, 태국, 대만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방글라데시가 추가로 참가해 아시아 5개국이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국가별 주요 참가기관으로는 한국(한국수자원공사,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일본(도쿄수도국), 태국(수도권 상수도사업청, MWA), 대만(대만수도공사, TWC), 방글라데시(다카 상하수도청) 등이다.

 

세미나 주요 내용은, ’현업업무능력 향상을 위한 실습중심 교육 프로그램‘과 ’고객중심 신뢰경영을 위한 조직 구성원 역량향상‘을 주제로 각 기관별 발표를 통해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발전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번 세미나를 주관하는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은 향후 ’아시아 상수도 전문기관 교육담당자 협의회‘ 참가기관을 정부의 신남방 및 신북방 정책 대상 국가들로 확대하고, 이를 바탕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물 교육 분야 국제협의체로 발전 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최근 전 세계가 기후변화와 인구증가 및 급격한 도시화에 따른 복합적인 물 문제에 직면하고 있는 가운데 물 전문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 관리해야 할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하며, “이를 위해 물 교육 분야 국제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환경뉴스

더보기
한·중 환경산업기술 해외시장 진출 온라인 박람회 개최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는 우리나라 환경산업기술의 해외시장 진출 및 중국과의 환경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10월 28일부터 11월 13일까지 ‘환경산업기술 온라인 박람회(KEITO)’를 관련 누리집(www.keito.kr)에서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한중 양국이 공동으로 추진 중인 청천컨퍼런스의 일환으로 국내 우수 환경기술과 제품 홍보를 통해 수주 기회를 확대하고,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를 앞두고 최신 대기오염방지 정책 및 미세먼지 저감방안에 대한 양국의 정책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에는 중국 난징시에서 ‘제1회 한-중 대기환경산업기술 박람회’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우수환경기업 수출지원과 정책 포럼 등 두 개 분야로 나눠서 진행된다. 국내 우수 환경기업 40개사, 중국 환경기업 15개사가 한-중 우수기업 온라인 공동관을 구성하여 최신 환경기술 및 제품들을 전시하고, 1대1 수출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환경산업의 글로벌 협력 강화를 위한 한·중 대기환경협력포럼 등을 비롯한 다양한 형태의 협력방안도 온라인으로 논의된다. 10월 28일 오전 10시에 개최되는 ‘글로벌 환경협력포럼’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그린뉴딜’을 주제로 국내외 동향과 대응

정책

더보기
임 이자 의원 환경부의 도 넘은 기강해이 지적해
[환경포커스=국회] 임이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상주·문경)에 따르면, 2020년 6월 17일 환경부 소속기관인 국립환경인재개발원의 OO팀 A과장은 B사무관의 송별회를 위해 회식을 진행했으며, 팀원들을 동원하여 노래방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20.06.17)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으로 인해‘강화된 수도권 방역관리 체계’를 시행하고 있었으며, 당시 질병관리본부(現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유흥시설·주점·노래연습장 등의 방문 자제를 요청하고 있었는데도 환경부 소속기관인 국립환경인재개발원의 OO팀은 여직원들도 함께 간 노래방에서 노래방 도우미까지 대동했으며, 이날 이곳에서 성희롱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추후 환경부로 신고된 바 있다. 그러나 환경부는 국회로 제출한 국정감사 답변자료를 통해 “성차별·성추행·성폭력은 발생한 바 없으며, 최근 5년간 직장내 성폭력 발생 및 처리 현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조치된 사건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10월 24일 환경부 종합감사에서 임 의원은“자료 제출에 성실히 임해달라고 했는데 해당 사안이 없다고 은폐해도 되는 것이냐”며 “수사 중이니 발생 현안에 대해 몇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