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6.5℃
  • 맑음강릉 11.5℃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1.4℃
  • 맑음부산 13.7℃
  • 맑음고창 9.3℃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5.5℃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9.1℃
  • 맑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PRNewswire] ReCarbon, Inc., 그린 수소 생산 플랜트 건설 공급계약 체결

URL복사

 

-- 미국에서 매립지 가스를 그린 수소로 전환, 생산하는 5개의 대형 프로젝트 개발

-- 실리콘 밸리 기술기업과 매립지 가스를 그린 수소로 전환하는 미국 프로젝트 개발업체 간의 공급 계약

 

(산타클라라, 캘리포니아주 2021년 7월 21일 PRNewswire=연합뉴스) 연소과정 없이 온실가스를 그린 수소로 전환하는 플라즈마 탄소전환장치(Plasma Carbon Conversion Unit, PCCU)를 개발한 ReCarbon, Inc.(https://recarboninc.com)가 미국 남동부 9개 주를 기반으로 대량의 매립지 가스를 보유하고 있는 H2Renewables, LLC와 5개의 그린 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하는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ReCarbon 창업자이며 CEO인 김중수 박사는 "이 중요한 상업적 이정표를 발표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본 계약은 localized 그린 수소 생태계 구축이라는 자사의 비전을 실현하는 첫걸음이며 앞으로 그린 수소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데 있어 H2Renewables사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폐기물을 이용해 생산한 그린 수소 시장의 확산에 기여하는 것은 양사의 공통된 비전임을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이번 계약은 원가 경쟁력이 있는 그린 수소 생산을 가속화시키는 데 그 의의가 있고, 다음과 같은 주요 목적을 가지고 있다.

 

- 매립지 가스를 이용하여 그린 수소를 생산하는 수소 플랜트를 5개 구축한다. 테네시주 맥도날드시에 위치하는 첫 번째 플랜트는 매일 12t에 달하는 수소를 생산할 예정이고, 5개의 플랜트에서 생산 가능한 그린 수소는 매일 60t 이상이다.

- 기지 귀환 장거리 트럭과 버스 같은 대형 수소연료전지자동차의 보급을 확장하기 위해 본 프로젝트를 통해 가격경쟁력 있는 그린 수소를 생산, 공급한다.

- 미국 내 정부 보조 정책인 RINS 및 LCFS Credit을 받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으며, 이를 통해 ReCarbon 그린 수소의 가격 경쟁력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ReCarbon, Inc. 소개: ReCarbon, Inc.(http://recarboninc.com)/는 온실가스를 저탄소 합성가스와 그린 수소로 전환하는 획기적인 플라즈마 기술 플랫폼을 발명 및 개발한 실리콘 밸리의 기후 기술 전문기업이다. ReCarbon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와 메탄을 동시에 배출하는 폐기물과 바이오매스 사이트를 비롯해 다량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산업군에 무연소 기후 솔루션을 제공한다. ReCarbon의 기후 솔루션은 경제성 있게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새로운 사업 모델과 새로운 녹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

 

H2Renewables 소개: H2Renewables, LLC는 미국 남동부 지역 중심으로 다량의 매립지가스 사용권을 보유하고 있고, 수십 년 동안 폐기물 관리 산업에서 구축한 사업적 관계를 기반으로 biogas-to-hydrogen 사업을 개발하는 미국의 대표적인 매립지 가스 활용 기업이다.

 

Philip Sohn

ReCarbon, Inc.

+1 408-980-4700

psohn@recarboninc.com

 

로고 - https://mma.prnewswire.com/media/1574000/ReCarbon_Logo.jpg

ReCarbon (PRNewsfoto/ReCarbon, Inc.)

 

출처: ReCarbon, Inc.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국회예산정책처 「2021년 세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환경포커스=국회] 「2021년 세법개정안 토론회」를 11월 1일 국회의정관 3층에서 개최하여 정부제출 및 의원발의 세법개정안에 대한 국회의 심의 방향 및 주요 쟁점을 논의하였다. 화상회의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현장에서 발제 및 토론이 진행되었으며, 2021년 세법개정안에 대한 국회 심의 방향 및 주요 쟁점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국회예산정책처장은 조세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시점에서 오늘 토론회를 통해 세법개정안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고 바람직한 조세정책 방향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 및 차세대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재정지원이 지속적으로 요구되는 상황에서, 조세정책이 추구해야 할 목표와 방향을 논의하고 목표달성을 위한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로서 토론회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평가하였다. 성명재 한국재정학회 회장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1주제의 발제를 맡은 김태주 기획재정부 세제실장은 ‘선도형 경제 전환 및 경제회복 지원’, ‘포용성 및 상생·공정기반 강화’, ‘안정적 세입기반 및 납세자 친화 환경 조성’의 기본방향 하에서 수립된 2021년 세법개정안의 주요 내용 및

종합뉴스

더보기
'너의 밤이 되어줄게' 정인선-이준영, 자꾸만 겹치는 인연! 본격 '동거 라이프' 기대 MAX!
[환경포커스]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가 첫 방송의 여운을 배가시키는 비하인드 컷으로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오늘(9일)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 측은 정인선과 이준영의 모습이 담긴 1회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신분 위장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지난 1회 방송에서 정인선은 인윤주와 강선주 캐릭터로 분해 1인 2역의 극과 극 매력을 발산했다. 인윤주는 오랜 시간 떨어져 있던 언니와의 만남에 잔뜩 기대했지만, 돌아온 건 언니의 차가운 선 긋기였다. 크게 상심한 인윤주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안타까움을 유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집 현관에 나란히 앉아 있는 자매의 어릴 적 모습과 마주 보고 앉아 냉기를 풀풀 날리는 지금의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루고 있어, 극 중 캐릭터의 감정에 더욱 몰입하게 한다. 그뿐만 아니라, 인윤주를 강선주로 오해하고 몽유병 치료를 권하는 문대표(곽자형 분)의 간절함과, 이 사실을 알고 거세게 저항하는 윤태인(이준영 분)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악연으로 꼬여 오해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