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9 (목)

  • 맑음동두천 -9.2℃
  • 구름많음강릉 -1.3℃
  • 맑음서울 -5.7℃
  • 흐림대전 -4.1℃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1.2℃
  • 맑음부산 -0.3℃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6.3℃
  • 맑음강화 -6.8℃
  • 구름조금보은 -6.8℃
  • 흐림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5.7℃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포토뉴스

수도권대기환경청장,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사업장 현장방문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전 은평환경플랜트에 방문하여 대기배출·방지시설 운영·관리 실태 확인

[환경포커스=수도권]  11월 17일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22.12월~‘23.3월)을 앞두고, 서울특별시 은평구에 소재한 은평환경플랜트에 방문해 대기배출시설 관리와 대기오염물질 저감 방지시설 적정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계절관리제 기간 사업장 미세먼지 저감 방안을 논의했다.

 

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은평환경플랜트는 생활폐기물 소각시설로서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질소산화물·먼지 등)을 저감하기 위해 선택적촉매환원시설(SCR) 등 최적 방지시설을 설치·운영 중이다.

 

박륜민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현장 관계자에게 “올해는 평년보다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계절관리제 기간 공공부문에서 적극적으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감축하여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을 최소화하도록 관리·운영에 힘써 달라”고 당부하였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
공공기관, 건설현장 불법행위 적발 시 직접 형사고발
[환경포커스] 정부가 공공기관 건설현장에서 불법행위 발생 시 직접 형사고발하고 피해액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또 지방 국토관리청에 건설현장 불법행위 대응을 위한 전담팀을 신설하고 기관별로 본사-지역본부-현장 간 상시적 감시,대응 체계를 구축한다. 국토교통부는 12일 경남 창원 명곡지구 행복주택 건설현장에서 불법행위 근절을 위한 '공공기관 CEO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 주재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가철도공단, 한국도로공사 등 주택,도로,철도 분야 대규모 건설공사를 발주,시행하는 공공기관이 모두 참석했다. 간담회가 열린 창원 명곡지구 행복주택 건설현장은 최근 건설노조와의 갈등으로 레미콘 공급이 안돼 24일간 공사가 중단됐다가 지난 9일 재개된 곳으로, 수사기관에서 해당 건설노조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이날 간담회 결과에 따라 정부는 공공기관의 건설현장에서 불법행위 또는 피해사례 확인 시 해당 기관의 주도적인 민,형사 대응 등 적극적인 법적 조치, 피해업체에 대한 구제,지원 방안 등을 추진한다. 불법행위로 인해 사업이 지연될 경우에는 영세한 하도급 업체에 대한 공기 연장, 지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