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7.0℃
  • 맑음강릉 10.9℃
  • 맑음서울 10.9℃
  • 구름조금대전 10.6℃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10.2℃
  • 박무광주 12.0℃
  • 맑음부산 13.2℃
  • 구름많음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6.5℃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5.9℃
  • 맑음금산 6.5℃
  • 맑음강진군 9.7℃
  • 구름많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10.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국립환경과학원, 환경표준전문가 한자리 모여 국제표준 대응 토론 시간 가져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정량방법 등 국제표준 발간 성과 공유 및 환경표준의 역할과 목표에 대한 논의

[환경포커스=수도권]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월 14일 서울 중구 엘더블유(LW)컨벤션센터에서 환경분야 국가표준 발전 및 국제표준 대응전략을 주제로 ‘환경표준심의회 공동연수’를 개최한다.

2016년 첫 개최 이래 4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환경분야 국가·국제표준 전문가들과 실무자들이 발표 및 토론의 시간을 가지며, 환경표준 전문위원회 위원 150여 명이 참여한다.

 

환경표준 전문위원회는 수질, 대기 등 13개 분야 300여 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환경분야 국가표준(KS) 624종 및 국제표준화기구(ISO)의 국제표준 851종의 세부 기술 검토 등을 맡고 있다.

 

이번 공동연수는 2018년도에 국제표준화기구의 최종승인을 받고 발간된 표준을 통해 국제표준화 성공사례 및 전략을 공유하고 국가표준의 역할과 국제경쟁력에 대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최종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장은 2018년 국가표준 및 국제표준 성과와 올해 운영계획을 발표한다. 또한 수질(TC147), 대기배출원(TC146/SC1), 실내공기질(TC146/SC6), 음향소음(TC43) 등의 국제표준 분야에 대해서 참석자들의 발표가 이어진다.

 

국립환경과학원은 2016년부터 시작한 환경표준개발 지원사업으로8개의 국제표준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8개의 국제표준개발에는 ▲ 이온크로마토그래프를 이용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정량방법(ISO 20295:2018), ▲ 대형챔버를 이용한 공기청정기의 부유세균 저감 성능평가방법(ISO 16000-36:2018), ▲ 좀개구리밥의 뿌리재생을 이용한 수생태 독성기법(2021년 채택예정), ▲ 액체크로마토그래프 질량분석기를 이용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정량방법(2022년 채택예정), ▲ 공기청정기의 부유곰팡이 저감성능 평가방법(추진 중), ▲ 토양선충을 이용한 생태독성 영향 평가법(추진 중), ▲ 공기순환식 중금속 산분해 토양 전처리 방법(추진 중), ▲ 파래의 생식특성을 이용한 생태독성기법(추진 중)이 있다.

 

이중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정량방법과 공기청정기의 부유세균 저감 성능평가방법은 지난해 국제표준으로 발간되는데 성공했다.

 

이에 이날 행사에서 토양 중 퍼클로레이트 정량방법 개발과제 책임자인 이군택 서울대 교수가 국제표준화 과제 채택 및 개발 과정을 비롯해 단계별 주안점을 소개한다.

 

이밖에 국가표준(KS) 개발협력기관의 성과 및 추진계획이 소개되며, 허태영 충북대 교수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데이터의 중요성과 활용의 가치를 주제로 특별 강연한다.

 

오후에는 대기, 수질 등 13개 전문위원회 대표전문위원이 선출되며, 전문위원회는 올해 환경분야 국가표준 발전을 위한 활동계획을 마련하고, 국제표준 대응계획 등을 논의한다.

 

정현미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이번 행사는 환경표준의 지속발전을 위해 산·학·연·관 전문가의 인적교류를 활성화하고, 국내외 환경표준 관련 정보를 상호 공유하는 장”이라며,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분야 국가표준(KS) 효율성 향상, 국제표준 기술회의 주최, 국제표준화기구 표준개발과제 지원 등으로 환경표준의 경쟁력을 도모하겠다”라고 말했다.

 




"너는 내 운명" 강남♥이상화, 벨라인 VS 머메이드 ‘드레스이몽’
[환경포커스] 지난 14일(월) 밤 10시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이상화의 웨딩드레스 숍 방문기가 공개됐다. 강남, 이상화는 본식에 입을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정하기 위해 숍을 방문했다. 입구에서부터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를 본 이상화는 “빨리 입어보고 싶다”라며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의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식의 꽃인 웨딩드레스를 두고 ‘동상이몽’을 보였다. 강남은 벨라인의 풍성한 드레스를, 이상화는 보디라인이 강조되는 머메이드라인의 드레스를 원한다고 밝힌 것. 두 사람은 계속해서 서로 반대되는 스타일의 드레스를 고르며 극과 극의 드레스 취향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강남은 최대 난제로 ‘리액션’을 꼽았다. 강남은 주변 사람에게서 신부가 드레스를 입고 나왔을 때 남편의 반응을 평생 기억한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고 했고, 이상화 역시 “오빠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다”라고 해 리액션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켰다. 강남이 리액션 대가다운 면모를 보여줄지는 지난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드레스 피팅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이상화는 옷맵시를 위해 운동에 돌입했다. 이상화는 은퇴 후에도 한 치의 흩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