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0.4℃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많음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19.7℃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9.2℃
  • 흐림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19.9℃
  • 구름많음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상하수도

부산시, 신중년 드론 안전관리단 유치하여 ‘낙동강 드론 환경감시단’ 운영

사각지대까지 순찰, 수질오염원 유입구 조사, 녹조 감시 등 임무 수행
드론 실증사업·드론 구입 및 시스템 구축·드론 조정인력 확보 등

[환경포커스=부산]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는 부산광역시 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에서 시행하고 있는 신중년 드론 안전관리단을 유치하여 ‘낙동강 드론 환경감시단’을 운영한다고 전했다.

 

부산시가 부산 수돗물의 취수원인 물금·매리취수장 상류를 포함한 낙동강 수계의 수질오염 감시를 위하여 낙동강 유역에서 최초로 드론을 활용한 환경 순찰에 나선 것이다.

 

낙동강 드론 환경감시단은 2개 팀 10명으로 구성되어 낙동강 상수원 상류 환경순찰, 수질오염원 유입구 조사, 녹조 감시 등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하여 4월부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부산시는 낙동강 환경 감시에 드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드론실증사업 추진 ▲드론 구입 및 시스템 구축 ▲드론 조정인력 확보 등 체계적인 준비를 통해 자력으로 능력과 장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한다.

 

우선 낙동강 드론 환경감시단과 ▲실증사업을 연계하여 환경감시 능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5월부터 낙동강 본류 및 지류천의 수질검사, 채수* 가능성과 드론 개발 및 활용에 대해 부산대학교 무인이동체융합연구소와 실증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직접 드론 운영을 위한 ▲드론 구입 및 시스템 구축비용 확보에도 나선다. 시는 지난 2월 국비 80백만 원을 신청하였으며 오는 8월부터 드론 구입 및 운영 시스템을 구축해 환경 감시에 본격적으로 드론을 활용할 방침이다.

 

또한 구입한 드론을 ▲직접 운영할 수 있는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시행하는 드론 조정인력 양성 교육에도 참여한다.

 

낙동강관리본부 관계자는 “선박 순찰은 비용이나 시간 면에서 효율성이 낮고, 육상에서 하는 환경 감시는 인력 접근이 어려운 사각지대가 많지만 드론을 이용하면 짧은 시간에 넓은 면적을 사각지대 없이 감시할 수 있고, 멀리 떨어진 상황실에서도 실시간으로 현장 화면을 보면서 지휘가 가능해 효율성과 실용성이 모두 높다”면서 “앞으로 드론이 낙동강 환경감시에 큰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드론 산업이 4차 산업의 핵심기술인 만큼 드론 산업 기반을 조성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전했다.

 


서울시, 전국 팔도 농부가 한 자리에 모이는 ‘서울시 농부의 시장’ 개장
[환경포커스=서울]올해로 8년째를 맞이하는 전국 팔도의 농부가 한 자리에 모이는 ‘서울시 농부의 시장’이 문을 연다. 농부의 시장은 계절별로 농민이 땀으로 만든 건강한 농산물을 도시민들이 구매할 수 있다. 서울시는 4월 13일과 14일을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주 토·일요일 강동구 도시농업공원, 덕수궁돌담길, 광화문광장, 만리동광장에서 농수특산물과 문화축제가 어우러지는 ‘농부의 시장’을 연다고 밝혔다. 개장시간은 10시~18시까지 이다. 지난 2012년 첫 개장한 ‘서울시 농부의 시장’은 2018년에는 충남 당진, 전남 해남 등 91개 시‧군에서 220농가(누계 2,451)가 직접 참여하여 생산한 우수농산물을 판매했으며, 연 15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였다. 매주 토요일에는 만리동광장(중구)·강동구 도시농업공원(강동구), 매주 일요일에는 광화문광장(종로구), 격주 일요일에는 덕수궁 돌담길(중구)에서 전국 75개 시‧군의 145여개 농수특산물을 시중가보다 10~30%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농부의 시장’은 도‧농 교류협력을 통해 도농상생의 새로운 판로를 모색하는 사업으로 풍성한 불거리, 즐길거리로 채워진다. ‘농부의 시장’에서 선보이는 75개

김철민 의원, 근로자 미세먼지 보호 조치 강화 추진
[환경포커스=국회] 더불어민주당 김철민 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안산 상록을)이 15일 미세먼지로부터 근로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한 근로자들의 건강장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업주로 하여금 필요한 조치를 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20년 1월 16일부터 시행할 예정인 산업안전보건법 전부개정법률에는 사업주가 사업을 할 때 방사선·유해광선·환기·채광·보온 등 근로자들의 건강장해 예방을 위해 다양한 조치를 하도록 하고 있는데 최근 극심해진 초미세·미세먼지에 관한 예방 조치는 빠져 있다. 초미세·미세먼지가 발생할 경우 근로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근무하고 있지만, 고농도 미세먼지가 심각할 경우 마스크 착용 효과가 없다는 지적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김철민 의원은 “초미세·미세먼지로 인해 근로자들의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사업주로 하여금 적절한 안전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개정안을 통해 근로자들이 보다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철민 의원은 지난 3월18일과 4월1일 노인과 건설근로자들의 미세먼지 대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