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31.3℃
  • 서울 26.0℃
  • 구름조금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0.0℃
  • 구름조금울산 27.8℃
  • 맑음광주 27.5℃
  • 구름조금부산 26.8℃
  • 구름조금고창 27.5℃
  • 구름조금제주 28.5℃
  • 흐림강화 25.4℃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7.5℃
  • 맑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환경표지 제도 알리기 위한 60초 영상 공모전

- 7월 30일부터 9월 15일까지로 국민 누구나 참여 할수 있다
- 올해 10월 대한민국 친환경대전에서 시상식 및 상영회 진행

[환경포커스=서울]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환경표지(마크) 60초 영화제’ 공모전을 환경표지 제도를 널리 알리고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통한 친환경생활 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한다.

 

공모전은 7월 30일부터 9월 15일까지 진행되며 상세요강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누리집(www.keit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표지에 관심 있는 국민이라면 개인 또는 4명 이하 팀 단위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초등, 중·고등, 대학·일반 부문으로 접수를 받는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공모전은 환경표지 홍보, 나의 일상과 밀접한 환경표지 이야기, 환경표지에 바라는 점 등 환경표지에 대한 다양한 주제의 60초 이내 영상을 공모한다. 영화, 광고, 만화, 일상생활 및 제품소개 영상 등 자유로운 형식으로 제작 가능하며, 분량은 60초를 넘지 않아야 한다.

 

응모된 작품은 전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투표 및 전문가 심사를 통해 15개 작품을 선정하고, 환경부 장관상(대상)에는 200만 원 등 총 1,650만 원 규모의 상금을 준다. 초등, 중·고등, 대학·일반으로 나눠 심사하여 부문별 대상 총 3팀에게는 환경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 원을 각각 수여한다.

 

부문별 최우수상과 우수상으로 선정된 6개 작품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상과 상금 각 150만 원, 100만 원을 수여한다. 그 외 장려상 6개 작품에는 환경재단 이사장상과 상금 각 50만 원이 수여된다.

 

수상작은 10월에 발표될 예정이며, 오는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대한민국 친환경대전’ 행사장에서 시상식 및 상영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선정된 영상작품은 향후 환경표지 인증 홍보를 위해 유튜브, 영화관 광고 등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예정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환경표지 인증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을 만드는 첫 걸음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길 기대하며, 많은 국민들이 공모전에 적극 참여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이견이 있어도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국익을 위한 일”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30일 “이번처럼 5당이 함께 방일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이견이 있더라도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이 국익을 위한 일”이라면서 “이번 간담회에서 전문가 얘기를 듣고 토론을 거치면서 일치된 안을 고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식당 별실에서 열린 국회대표단의 일본 방문 관련 전문가간담회에 참석해 “초당적 방일단 구성의 근본적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는 국회 결의문을 일본외희에 전달하는 것이고 둘째는 양국갈등을 외교적으로 풀자는 의지를 일본에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외교의 주 역할은 대통령과 정부에 있다. 하지만 국회가 입법적으로 지원을 하고 대화의 분위기를 만드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문 의장은 방일단에 대한 교훈으로 임진왜란 직전 방일 사절단을 언급했다. 문 의장은 “괜한 우려에서 드리는 말씀이지만, 방일단 하니 임진왜란 직전 사절단이 생각난다. 그때는 당파싸움이 심할 때라 당시 사절단 정사 황윤길, 부사 김성일이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대해 다른 의견을 보고했다”면서 “현상을 그대로 직시한 보고가 되었다면 임진왜란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었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이날 전문가 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