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4 (목)

  • 흐림동두천 2.9℃
  • 구름조금강릉 7.8℃
  • 흐림서울 6.1℃
  • 구름많음대전 3.6℃
  • 흐림대구 5.2℃
  • 구름많음울산 8.8℃
  • 흐림광주 7.7℃
  • 구름많음부산 11.1℃
  • 구름많음고창 3.8℃
  • 맑음제주 9.6℃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8.0℃
  • 구름많음경주시 5.5℃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정찬민 의원, ‘화학물질등록평가법’대표발의 관심

화학물질 사고의 피해확산 예방 및 하위사용자의 비고의적 법규위반 사전 방지 효과

[환경포커스=국회] 화학물질 사고피해를 줄이기 위해 행정예고 단계서부터 화학물질의 정보제공이 이뤄지도록 하는 내용의 법 개정이 추진된다.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 용인갑)은 11일, 화학물질 정보변경 행정예고 시부터 화학물질 등록자가 관련 정보를 하위사용자(이하 사용자)에게 제공토록 하는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행법상 환경부령으로 정하는 변경사항이 발생한 경우 그 사실을 등록자-사용자 간 제공하도록 하고 있으나, 영업비밀 등 이유로 해당 정보가 신속‧원활하게 제공되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이에 따라 사용자가 변경된 화학물질 정보를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화학물질사고가 발생되는 경우 피해의 확산 및 사용자의 대처에 있어서 비고의적 법규위반 가능성 우려가 있다는 지적을 낳아왔다.

정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정보변경 고시된 화학물질뿐만 아니라 행정예고를 통해 정보변경이 예상되는 화학물질에 대해서도 해당 정보가 사용자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하고, 이를 통해 화학물질 사고에 대해 한발 앞선 대응과 정확한 대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적 보안책을 마련하고자 했다.

 

이와 관련하여 정찬민 의원은 “화학물질 등록자-사용자 간 충분하고, 원활한 정보제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여 미 인지 상태에서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를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의원은 “앞으로도 국민 안전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법들을 우선적으로 면밀히 살펴보고, 제도적 보완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인 법 개정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부산시, 개발 및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환경포커스=부산] 부산시는 21일 오후 4시 30분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부산경찰청, ㈜트렉스타와 「NFC 안심 신발」 개발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전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우철문 부산경찰청장, 권동칠 ㈜트렉스타 대표가 직접 참석해 업무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치매노인이 외출할 때 반드시 착용하는 ‘신발’에 가족 연락처 등의 정보를 담아, 거리를 배회하는 치매노인을 발견할 때 이 ‘신발’이 보호자 인계를 위한 매개체가 되면 좋을 것 같다는 일선 현장의 의견이 계기가 됐다. 실제로 경찰관 등이 길에서 배회하고 있는 치매노인을 발견할 때 대부분 보호자 연락처를 확인할 수 없었고, 신원 확인을 위한 지문등록도 치매노인의 20.1%만 등록해 그간 신속한 보호자 인계에 애로가 있었다. 이번 업무협약이 체결되면 ▲ 부산 향토기업인 ㈜트렉스타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NFC 안심 신발」을 개발·보급하고 ▲ 부산시는 치매안심센터를 통해 「NFC 안심 신발」 지원 대상자를 선정하고 이를 지원하는 데 협력한다. ▲ 부산경찰청은 배회 치매노인을 발견했을 때 경찰관 교육, 사례공유 등을 통해 신속한 보호자 인계에 「NF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