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4.2℃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5.0℃
  • 구름조금광주 12.3℃
  • 맑음부산 16.8℃
  • 구름많음고창 11.5℃
  • 구름많음제주 14.9℃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2.2℃
  • 구름조금강진군 12.5℃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부산시, 해뜨락요양병원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총력 대응 돌입

오늘(14일) 오후 1시 30분,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주재 비대면 긴급 브리핑
오전 11시에는 북구 재난상황실에서 의료전문가, 15개 구‧군 부단체장과 함께 긴급 영상회의 개최
요양병원 및 시설 전수 점검, 만덕동 일원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등 집합제한명령 2주간 연장

URL복사

[환경포커스=부산] 부산시는 14일 해뜨락요양병원 관련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에 돌입한다고 전했다.

 

우선 변성완 권한대행은 오늘 오전 11시 북구 재난상황실에서 정명희 북구청장, 부산시 의사협회장, 병원협회장, 간호사협회장 등 의료전문가들이 참여한 가운데 15개 구‧군 부단체장과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변성완 대행은 “해당 요양병원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정밀 조사할 것”이라며, “부산시 내 전체 요양병원도 방역수칙 준수상황에 대해 특별점검을 진행하고, 1단계로 완화되어 운영되고 있는 나머지 고위험시설도 인력을 최대한 투입해 점검을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오후 1시 30분에는 요양병원 집단감염 관련 대응 브리핑을 했다. 변성완 권한대행은 “내일까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에 대한 특별 전수점검을 시행할 것이며, 요양병원에 발령되어 있는 외부인 출입통제, 방역책임자 지정, 마스크 착용 등을 의무로 하는 행정명령을 요양시설에 대해서도 발령하겠다”라고 발표했다.

 

한편, 부산시는 내일 24시까지를 기한으로 발령한 북구 만덕동 일원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등에 대한 집합제한명령을 2주간 연장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완화되어 운영중인 시역 내 고위험시설 전체에 대해서도 인력을 총동원하여 집중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확진자 집단 발생에 따라 확보한 213개의 병상 중 90개의 병상이 남게 되므로, 확진자 발생의 추이에 따라 부산의료원 내 병상 추가확보(91개 추가가능), 생활치료센터 운영 등도 사전에 준비할 계획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에 발생한 요양병원 내 집단감염이 지역사회 전반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관련기관과 구군 등과 총력을 다해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인근지역 주민 여러분들께서도 가급적 외출과 외식 등 외부활동을 자제해주시고, 시와 구‧군의 방역조치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집에서도 어린이용 환경놀이책으로 환경사랑 배우기
[환경포커스=수도권] 한국환경공단은 10월 23일 어린이가 학부모와 함께하는 체험활동을 통해 올바른 친환경 생활 습관을 기를 수 있도록 환경놀이책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한 환경놀이책은 ’나는야, 지구지킴이!‘는 유치원생 및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 등 어린이용으로,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축소된 환경교육 및 체험활동 등을 강화하기 위해 개발됐다. 환경놀이책은 ▲나의 생활습관 알아보기 ▲기후변화 및 물 부족 등 환경문제 공감하기 ▲분리배출 및 층간소음 방지 등 올바른 생활습관 안내 ▲새활용(업사이클링) 및 종이퍼즐 맞추기 체험활동지 등으로 구성됐다. 또한, 가정 내에서 일어나는 잘못된 습관과 개선방안을 이야기로 담은 애니메이션 ’함께해요 환경사랑‘과 올바른 환경습관을 율동과 노랫말로 보여주는 ’환경사랑송‘을 큐알 코드(QR code)로 제공한다. 아울러, 학부모 및 보호자가 체험활동 지도 방안을 참고할 수 있도록 어린이가 직접 체험하는 모습을 영상으로 제작해 한국환경공단 유튜브 채널에 게재할 예정이다. 한국환경공단은 10월 23일부터 11월 1일까지 공식블로그에서 대국민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추첨을 통해 환경놀이책 총 1,000부를 배포할 계획이다

정책

더보기
이수진의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수천만원 성과급 잔치
[환경포커스=국회] 국정감사= 19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은 수천만 원에 이르는 경영평가 성과급을 받으면서도, 정작 공무직은 한 푼도 못 받은 사례가 있어서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이수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본 결과 공무직이 근무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등 8개 산하기관은 경영평가에 따른 성과급을 지급하고 있으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국립공원공단은 공무직을 지급 대상에서 배제하고 있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2019년 경영평가에 따른 2020년 성과급으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경우 임원 1인당 5천 5백 88만원, 국립공원공단은 3천 130만원을 지급했다. 기존 직원들에게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1인당 750만원, 국립공원공단은 117만원을 지급했다. 이에 비해 이들 기관에 근무하는 공무직원들은 경영평가 성과급을 한 푼도 지급받지 못했다. 이에 비해 한국수자원공사는 공무직에게 평균 278만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120만원, 워터웨이플러스는 123만원을 경영성과 성과급으로 지급했다. 이에 대해 이수진 의원은 “공무직 또한 분명한 직원이기 때문에 경영평가 성과급에서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