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6 (목)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2.2℃
  • 구름조금대전 3.4℃
  • 구름많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4.5℃
  • 구름조금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6.8℃
  • 맑음고창 3.8℃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1.5℃
  • 구름많음보은 3.2℃
  • 구름조금금산 2.4℃
  • 구름조금강진군 7.8℃
  • 구름많음경주시 4.6℃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1회용 컵 재활용 가능할까?

-1년 1회용 컵 사용개수 257억 개 지구 2바퀴 도는개수

[환경포커스=서울] 지난 해 8월부터 환경부가 매장 내 1회용 컵 사용 규제를 강화하고 1회용품 규제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진 결과, 매장 내에서 1회용 플라스틱 컵이 사라지는 추세다. 그러나 음료를 매장 밖으로 들고 나가는 ‘테이크 아웃’의 경우 대다수가 1회용 컵을 사용한다.

 

국내에서 1년 간 사용되는 1회용 컵의 개수는 257억 개로, 이는 지구를 2바퀴 돌리고도 남을 만한 양이다. 이제 곧 날씨가 따뜻해지기 시작하면 수많은 1회용 컵들이 거리 곳곳을 오염시키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매장 밖에 나온 1회용 컵들은 어떻게 될까. 플라스틱 컵의 경우 페트(PET), 폴리스티렌(PS), 폴리프로필렌(PP) 등 재질이 제각각인 데다 세척되지 않고 음료수나 이물질이 들어있어 대부분 재활용되지 않고 소각된다. 종이컵의 경우 컵 내부의 폴리에틸렌 코팅을 제거하는 업체에서만 재활용이 가능하다.

 

현재 국내에서 사용된 1회용 컵 중 5% 미만이 재활용되는 실정이다. 매장으로 반납된 1회용 컵을 모아 전문 재활용 업체로 보내는 방법이 최선책으로 꼽히는 이유다. 환경부가 1회용 컵보증금제(이하 컵보증금제)를 부활시킨다는 방침을 세운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컵보증금제는 빈병 보증금제처럼 1회용 컵에 보증금을 부과해 매장으로 컵을 반납한 사람에게 보증금을 돌려주는 제도다. 컵보증금제는 2002~2008년에 실시되었으나, 이명박 정권 때 내수 경제를 살린다는 명목으로 폐지된 바 있다. 2009년 4억 3,246만 개였던 1회용 컵 사용량은 컵보증금제 폐지 6년 만인 2015년 7억 1,914만개로 증가해, 66.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폐지 1년 만에 최대 44.9%까지 급증해, 컵보증금제의 1회용 컵 사용 감소 효과를 알 수 있다. 이에 시민들도 전적으로 컵보증금제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환경부의 소비자 인식 조사 결과 응답자의 89.9%가 컵보증금제에 찬성했으며, 61.8%는 “제도 도입시 다회용컵을 더 많이 사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컵보증금제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자원재활용법)에 막혀 여태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자원재활용법을 개정해야 하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회용품은 불가피"하고 "텀블러는 더럽고" "이런 것 하는 나라가 어딨냐"며 컵보증금제를 반대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컵보증금제가 시행될 경우 일단 소비자가 비용을 내야 하므로 1회용 컵 사용이 줄어들고, 1회용 컵을 사용한 기업과 소비자에게 책임을 부과할 수 있다. 또한 거리에 버려진 1회용 컵을 가져온 사람은 보증금을 받고, 거리는 좀더 깨끗해지는 효과가 있다. 결과적으로 매장에 모인 1회용 컵은 전문 재활용 업체에서 재활용되어 자원을 절약한다.

 

세계적으로 컵보증금제를 전면 시행한 나라는 아직 없다. 그러나 2018년 영국 스타벅스가 1회용 컵 하나당 5펜스 씩 ‘라떼 부담금(Latte Levy)’을 부과하고 이를 환경단체에 기부한 사례가 있다. 또한 독일의 프라이부르크에서는 2016년부터 시내 카페의 70%가 참여한 '프라이부르크 컵'을 운영한다.

 

소비자는 참여 카페에서 보증금 1유로(약 1,300원)를 내고 다회용 컵을 대여하고 사용 후 반납 시 보증금을 환불받는다. 미국의 ‘벡셀웍스’나 영국의 ‘컵클럽’은 다회용 테이크아웃 컵을 대여 수거 세척하여 컵을 순환시키는 기업이다. 이처럼 전 세계적으로 1회용 컵을 줄이기 위한 혁신적인 실험이 진행 중이다.

 

이에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시민들이 직접 나서 국회의원의 변화를 촉구하는 컵보증금제 부활 운동을 시작한다. 또한 5월 25일(토) 홍대 거리에 버려진 1회용 컵을 줍고 가장 많은 컵이 버려진 매장에 되돌려주는 ‘플라스틱 컵 어택’을 진행할 계획이다. ‘플라스틱 어택’은 2018년 3월 영국에서 처음 시작된 1회용 플라스틱 반대 운동으로,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이탈리아 스페인 대만 홍콩 등 전세계에서 자발적으로 모인 시민들이 마트에 포장재를 되돌려주는 캠페인이다.

 

올해 한국에서는 컵보증금제의 부활을 위해 1회용 컵에 집중한 ‘플라스틱 컵 어택’이 열린다. 동시에 거리에 버려진 1회용 컵 사진을 찍어 공유하는 ‘플라스틱 컵 어택’ 온라인 활동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컵보증금제 부활을 위한 시민 액션을 기획한 ‘쓰레기덕질’은 제로웨이스트를 지향하는 자발적 시민 모임이다. 쓰레기 문제에 관심 있는 누구나 하고 싶은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함께 진행할 수 있다. 2018년 5월 ‘쓰레기덕질’의 프로젝트 팀 ‘어쓰’는 매장 내 1회용 컵 사용실태를 모니터링하고 대책을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다. ‘쓰레기덕질’은 1회용 컵 활동 외에도 쓰레기관찰기, 줍줍등산(쓰레기주으며등산), 쓰덕만모(만들기모임) 등을 지속하고 있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 주제 지진안전 심포지엄 개최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오는 12월 3일 화요일 오후 4시 서울시청 바스락 홀 지하2층에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서울시」를 주제로 지진안전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전했다. 경주, 포항 지진 등 한반도에 비교적 큰 지진이 발생함에 따라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 조금씩 생기고 있으나, 여전히 서울시 건축물 내진성능 확보 비율은 16%정도로 일반 시민들에게 지진과 내진보강은 접근하기 어려운 분야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 9월 추진한 지진안전 대시민 심포지엄「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우리집」에 이어서 개최되는 전문가 심포지엄으로, 건축구조기술사, 건축공학과 교수 등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필로티 구조물, 비구조재 등 건축물 내진성능 개선과 관련된 주제를 가지고 현실적인 대책방안을 안내하고 질의응답을 통하여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주요내용은 서울시에서 `지역건축안전센터 소개 및 민간건축물 내진 성능 개선 지원사업 추진 경과`를 설명하고, 이어서 전문가 발제는 ① 필로티 구조물의 내진성능 보강(이호찬 건축구조기술사회 부회장), ② 지진발생시 비구조재에 의한 피해방지(단국대 이상현 교수), ③ 긴급 피난시설 소개(단국대 엄태성 교

정책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2020년 신년사
[환경포커스=국회]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2020년 경자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온 국민의 삶에 희망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지난해 우리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하며, 새로운 100년의 출발을 알렸습니다. 국회 역시 임시의정원 개원 100주년을 기억하며 신뢰받는 국회를 다짐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삶은 나아지지 않았으며, 정치는 실망을 안겼습니다. 이제 다시 새로운 출발입니다. 위대한 우리 국민의 저력은 전환기마다 세계인을 놀라게 했습니다. 유례가 없을 만큼 빠른 시간 안에 산업화·민주화·선진화를 이뤄냈습니다. 2017년 광장의 촛불은 지쳐가던 한국사회에 폭발적인 에너지를 불어넣었습니다. 국민의 저력과 에너지를 한데 모아 승화시키는 일은 정치의 책무입니다. 그럼에도 한국 정치는 오랫동안 제자리 걸음만 해왔습니다. 부진즉퇴(不進則退), 나아가지 않으면 퇴보한다고 했습니다. 국민의 삶이 멈춰있게 해서는 안됩니다. 대한민국은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새해에는 무엇보다도 정치가 바로 서야 합니다. 대한민국 국회는 민생경제와 남북관계, 국제외교에 이르기까지 백척간두에 서있다는 비장한 각오로 새해 첫 날을 시작해야 하겠습니다. 2

종합뉴스

더보기
하이에나, 김혜수x주지훈 하이에나 티저포스터 공개...하이에나 변호사들이 온다
[환경포커스] 오는 2월 21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똥묻겨묻'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김혜수와 주지훈, 이름만 들어도 설레고 기대되는 두 배우의 만남만으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월 15일 '하이에나' 티저포스터가 공개되며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공개된 첫 티저 영상에서 마치 야생의 하이에나같이 서로 물고 뜯는 '으르렁' 케미를 보여준 김혜수와 주지훈이 한 이미지에 담기며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것. 공개된 포스터 속 김혜수와 주지훈은 쏟아지는 빛을 뒤로한 채 각자의 창문 앞에 앉아있다. 창문과 창문 사이의 어두움이 극 중 정금자(김혜수 분)과 윤희재(주지훈 분)의 거리감을 나타내는 듯하다. 또한 법전과 서류를 발밑에 깔고 앉은 김혜수와 정의의 여신상을 들고 있는 주지훈의 모습에서 법을 자유자재로 다루는 이들의 자신감을 느낄 수 있다. 특히 티저포스터는 드라마 제목이기도 한 '하이에나'의 이니셜 'H'를 담고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 드라마에서 하이에나 변호사들은 하이클래스의 청소부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