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6℃
  • 흐림강릉 20.3℃
  • 서울 20.3℃
  • 대전 20.6℃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0.4℃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복지

인천시, 수돗물 적수 피해 지역의 소기업·소상공인들에 One-Stop 보증 서비스 제공

[환경포커스=인천] 인천신용보증재단은 지난 9일 수돗물 적수 사태로 인하여 매출 급감 및 영업 손실이 발생한 수돗물 피해 지역의 소기업·소상공인들을 위하여 One-Stop 보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인천광역시, NH농협은행, 인천신용보증재단이 협약하여 수돗물 피해지역 소기업·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업체당 2천만원 이내(대출금리: 연2.9%내외), 보증료 0.7%(고정)의 “수돗물 피해지역 소상공인 지원 특례보증”을 지점 방문을 통해서만 운영 중에 있다.

 

One-Stop 보증서비스는 수돗물 피해지역에 이동출장소를 운영하여 보증상담 → 서류징구 → 현장실사까지 One-Stop으로 신속 보증지원 하여 소상공인들의 시간 및 비용 등 보증 신청시 불편함 해소함을 목적으로 한다.

 

수돗물 집중 피해지역인 서구 검단(검단동행정복지센터)은 7월 10일~11일, 강화(강화군청) 19일, 영종도(운서동행정복지센터) 26일 순으로 이동출장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자금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사업자등록증 사본과 신분증을 지참하고 현장 이동출장소 및 재단을 방문하면 보증상담을 받을 수 있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인천신용보증재단(www.icsinbo.or.kr, TEL 032–728–1567)에 문의하여 안내받을 수 있다.

 

조현석 인천신용보증재단 이사장은 “수돗물 적수 사태 피해로 인하여 매출감소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원상회복이 하루빨리 이뤄지길 바라며, 찾아가는 보증지원을 통하여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녹두꽃, 신경수 감독, 보조출연자분 덕분에 드라마 제작가능, 정말 감사하다!
[환경포커스] SBS 금토극 ‘녹두꽃’의 신경수 감독이 “보조출연자분들 덕분에 드라마 제작이 가능했다.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녹두꽃’은 현재 방영되는 유일한 사극으로, 많은 화제와 호평속에 동시간대 드라마 전체 1위를 유지하며 방송되고 있다. 총 48부작으로 이제 단 4부만 남겨놓고 있는 드라마는 그동안 백이강(조정석 분)과 백이현(윤시윤 분), 그리고 송자인(한예리 분), 전봉준(최무성 분)을 중심으로 파란만장했던 동학농민혁명을 숨가쁘게 그려내면서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무엇보다도 ‘녹두꽃’에서 이처럼 주인공들의 활약과 함께 늘 같이 촬영했던 수백여명에 이르는 보조출연자의 맹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우선 이들은 첫회 전봉준의 “백성에겐 쌀을, 탐관오리에겐 죽음을”이라는 외침에 따라 그려진 횃불집회장면에서 고부 백성역을 맡아 일사분란하게 연기해냈다. 이를 시작으로 보조출연자들은 황토현과 황룡강 전투를 포함한 수많은 전투장면에서 죽창을 들고서 마치 진짜 피를 흘리는 것처럼 장렬하게 싸우는 연기와 더불어 실제로 피를 쏟아내는 듯한 열연도 아끼지 않았다. 당시 관군을 연기하는 이들의 대다수역시 보조출연자들로 사명감으로 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