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구름조금동두천 -0.7℃
  • 구름많음강릉 2.3℃
  • 연무서울 1.1℃
  • 박무대전 0.7℃
  • 연무대구 0.0℃
  • 구름많음울산 3.2℃
  • 연무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4.5℃
  • 구름조금고창 1.8℃
  • 박무제주 6.3℃
  • 맑음강화 1.0℃
  • 흐림보은 0.1℃
  • 흐림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3.5℃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종합뉴스

황후의 품격, 최진혁, 장나라. 목숨걸고 끝까지 지키겠다!

[환경포커스] SBS 수목 ‘황후의 품격’의 최진혁이 장나라를 목숨걸고 지키겠다고 다짐한다.

수목극 전체 1위인 ‘황후의 품격’ 1월 10일 31, 32회 방송분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여기서 써니는 황실바자회에서 벌어진 시한폭탄 폭발사건과 관련, 황후를 향해 “한 나라 태후의 인격이 이렇게 추잡할 줄은 몰랐다”라는 말로 불같이 화내면서 시작되었다.

화면이 바뀌고, 써니는 우빈과 함께 태후의 화원내 밀실로 들어갔다가 갑작스럽게 태후가 들이닥치자 아슬아슬하게 그녀를 피해 몸을 숨겼다. 다음날 이혁앞에 나선 그녀는 “왜 이렇게 밖에 못 살았어? 그때 그냥 죽지”라고 오열하기도 했던 것. 이에 이혁은 술을 마시면서 아픈 마음을 달랠 수 밖에 없었다.

한편, 예고편의 마지막에 이르러 써니가 계속 눈물을 흘리자 우빈은 그녀를 포옹한 채 “황후마마는 제가 끝까지 지킬겁니다. 제 남은 목숨을 걸고라도“라고 다짐하면서 써니와 우빈간의 사이가 더욱 돈독해져가고 있음을 그려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분에서는 유라가 병원직원들을 향해 태후를 불러달라고 요청하는 장면이 그려지면서 흥미를 더해갈 예정이다.

한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써니가 태후, 그리고 이혁을 향해 화를 낼 수 밖에 없는 이유가 그려지며 더욱 흥미진진해 질 것”이라며 “특히, 우빈이 눈물을 흘리는 써니를 진심으로 달래면서 둘 사이에 어떤 전개가 이뤄질지도꼭 지켜봐달라”라고 소개했다.

‘황후의 품격’은 2018년 현재가 ‘입헌군주제 시대’, 대한제국이라는 가정 하에 황실 안에서의 음모와 암투, 사랑과 욕망, 복수가 어우러진 황실로맨스릴러 드라마이다. 히트작메이커인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감독이 손잡은 드라마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31~32회는 지난 1월 10일에 공개되었다.


한강유역환경청 2019년 중점과제 발표
[환경포커스=수도권] 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은 1월 8일(화) 한강유역환경청에서 환경부 조명래 장관에게 2019년 업무보고를 했다. 한강유역환경청은 “지역주민과 함께 만드는 맑고 건강한 한강유역“이라는 주제로 ① 상생의 한강 조성, ② 환경위험 예측관리 ③ 갈등의 현명한 해결”을 올해 중점 추진 과제로 보고했다. 1. 상생의 한강 조성 물관리 일원화에 맞춰, 1999년에 제정된 한강수계법에 근거한 유역관리체계를 재정비하고, 올해 6월까지 시민과 함께 물 문제를 논의할 수 있는 「유역물관리위원회」구성할 예정이다. 수질개선의 목적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협력사업을 확대하고, 경안천 주변 도심지역은 주민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한다. 2. 환경위험 예측관리 수도권 주민이 불안해하는 환경위협 요소들을 미리 파악하여 대응하기 위해, 한발 먼저 움직이는 환경안전관리망을 운영한다. 팔당상수원관리지역은 작은 오염원이라도 밀착 관리하기 위해, 행락철 캠핑장과 유원지에서 나오는 폐수를 집중 감시하고, 하천변에 방치된 가축분뇨는 한강청과 축협이 협업하여 함께 지도에 나선다. 미세먼지 악화시기에는 예비저감조치가 발령되는 즉시, 대기오염을 가중시키는

황후의 품격, 최진혁, 장나라. 목숨걸고 끝까지 지키겠다!
[환경포커스] SBS 수목 ‘황후의 품격’의 최진혁이 장나라를 목숨걸고 지키겠다고 다짐한다. 수목극 전체 1위인 ‘황후의 품격’ 1월 10일 31, 32회 방송분 예고편이 공개되었다. 여기서 써니는 황실바자회에서 벌어진 시한폭탄 폭발사건과 관련, 황후를 향해 “한 나라 태후의 인격이 이렇게 추잡할 줄은 몰랐다”라는 말로 불같이 화내면서 시작되었다. 화면이 바뀌고, 써니는 우빈과 함께 태후의 화원내 밀실로 들어갔다가 갑작스럽게 태후가 들이닥치자 아슬아슬하게 그녀를 피해 몸을 숨겼다. 다음날 이혁앞에 나선 그녀는 “왜 이렇게 밖에 못 살았어? 그때 그냥 죽지”라고 오열하기도 했던 것. 이에 이혁은 술을 마시면서 아픈 마음을 달랠 수 밖에 없었다. 한편, 예고편의 마지막에 이르러 써니가 계속 눈물을 흘리자 우빈은 그녀를 포옹한 채 “황후마마는 제가 끝까지 지킬겁니다. 제 남은 목숨을 걸고라도“라고 다짐하면서 써니와 우빈간의 사이가 더욱 돈독해져가고 있음을 그려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분에서는 유라가 병원직원들을 향해 태후를 불러달라고 요청하는 장면이 그려지면서 흥미를 더해갈 예정이다. 한 관계자는 “이번 회에서는 써니가 태후, 그리고 이혁을 향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