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7 (목)

  • 맑음동두천 8.5℃
  • 흐림강릉 12.0℃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11.1℃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2.0℃
  • 구름조금부산 15.8℃
  • 맑음고창 11.0℃
  • 구름많음제주 15.6℃
  • 맑음강화 8.6℃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4℃
  • 구름많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2.2℃
  • 구름조금거제 13.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정책

환경부 2020년도 환경예산, 환경권 보장에 집중 투자

- 내년도 환경부 예산 및 기금안 9조 4천억 원 규모 확대 편성
- 미세먼지 저감, 수돗물 안전 정책 이행예산 최우선 반영한다
- 폐기물, 화학물질 등 시급현안은 속도감 있게 조기해결 총력

[환경포커스=세종] 환경부는 27일 2020년도 환경부 소관 예산 및 기금안의 총지출을 9조 3,561억 원으로 편성하여 8월 30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내년도 환경부 예산은 맑은 공기, 깨끗한 물과 같이 가장 기본적인 환경권 보장을 위해 재정 역량을 집중했다.

 

먼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핵심 배출원 감축을 가속화하고 내년에 본격 시행되는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등 미세먼지 8법에 대한 국민들과 기업들의 법령 이행 지원을 강화(’19년 1조 825억 원 ⇒ ’20년 2조 2,904억 원)할 계획이다.

 

그리고 상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스마트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투자를 확대(’19년 3,010억 원 ⇒ ’20년 9,443억 원)하고, 수량‧수질이 균형 잡힌 하천관리에도 재정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폐기물 처리 전과정의 공공관리와 지원을 강화(’19년 3,555억 원 ⇒ ’20년 4,213억 원)하고, 화학물질 법령 이행을 지원(’19년 673억 원 ⇒ ’20년 985억 원)하는 등 시급한 환경현안 대응 예산도 현장요구를 충실히 반영했다.

 

< 깨끗한 물 상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먹는물 공급 전과정 혁신>

 

전국 지방상수도에 정보통신기술(ICT)‧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하여 수질‧수량을 실시간 자동 측정‧감시하고 신속히 초동 대처하는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하는 스마트 지방상수도 지원을 위해 ’20~’22까지 총사업비 1.4조 원중 ’20년에 3,811억 원을 투입한다고 했다.

 

또 수돗물 불신의 주요요인인 노후 상수도관 정비 확대릉 위해서 지방상수도는 기존 군에서 시 지역까지 개량 지원하고 전국 노후관로 2만 8천km 대상(‘19~’22년)으로 정밀조사을 실시하며 노후 상수도 정비을 위해서는 ’19년 2,359억 원 → ’20년 4,680억 원이며 노후 상수관로 정밀조사는 ’20년 66억 원으로 늘어났다. 광역상수도는 정밀안전진단 결과 개량이 시급한 노후관을 신규로 개량에 착수하고 기존 계속사업들도 차질 없이 추진하며 수도권(Ⅰ) 광역상수도 노후관 개량으로 ’20년 신규로 2억 원이 투입된다고 한다.

 

현재 낙동강 수계 4개 지역의 지방상수도에 설치 중인 고도정수처리시설을 내년부터는 광역상수도에도 신규 4개소 도입하는데 광역상수도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신규사업)로 ’20년 45억 원이 새로 생겼다고 한다.

 

그리고 상수원 보호를 위해 오염이 심각한 상류 지역에 비점오염 저감 시범사업 실시, 녹조 다발지역에는 사물인터넷 기반 감시시스템 신규 구축으로 상수원상류 유역거점형 오염저감 시범사업(신규사업)으로 ’20년 36억 원과 녹조 우심지역 오염원 관리체계 구축(신규사업)으로 ’20년 24억 원이 책정됐다.

 

①댐 안정성‧치수능력 강화, ②산업단지완충저류시설 설치, ③광역상수도 복선화 등 재해‧재난 및 사고예방 투자 확대

 

① 댐 안정성‧치수능력 강화 : (’19년) 421억 원 → (’20년) 708억 원

 

② 산업단지 완충저류 시설 설치 : (’19년) 326억 원 → (’20년) 526억 원

 

③ 광역상수도 복선화 : (’19년) 2개소 17억 원 → (’20년) 4개소 18억 원

 

그러면서 수질오염 등에 대응하기 위한 노후 하‧폐수 관로 정비 투자를 확대하여 노후 하수관로정비로 ’19년 1,754억 원 → (’20년 계획) 3,138억 원 증액되며 노후 하수관로 정밀조사로 ’20년 계획 159억 원이며 산업단지 노후 폐수관로 정비로 ’20년 계획으로 21억 원이라고 한다.

 

 

< 미세먼지 핵심 배출원 감축사업 확대 및 저감 가속화 >

 

①감축효과가 검증된 사업, ②법령이행 지원 사업 및 ③영세 사업자 지원 사업의 물량을 대폭 확대하고 자부담을 완화하면서 감축 가속화로 국내 배출량 저감 목표 조기 달성(’22년→’21년)을 추진하여 ‘22년까지 ‘14년 미세먼지 배출량 기준 32.4만톤의 35.8%(11.6만톤)를 저감한다고 한다.

 

사업명

‘19년 예산

‘20년 계획

비 고

금액

물량

금액

물량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1,206

15만대

2,896

30만대

(국고보조율) 5060%

DPF

222

1.5만대

1,383

8만대

(지원단가) 296346만원

건설

기계

엔진교체

113

1,500

990

10,000

(자부담) 150만원면제

DPF

95

1,895

330

5,000

(자부담) 100만원면제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80

182개소

2,200

4,000개소

(자부담) 2010%

가정용 저녹스보일러

24

3만대

510

35만대

(저소득층 지원단가)

2050만원

LPG 화물차 신차구

19

950

200

10,000

(지원단가) 변동 없음

 

또 전기차‧수소차 및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보급을 대폭 확대하여 미세먼지 대응 및 혁신성장 가속화 지원(’19년 0.7조→’20년 1.1조 원) 하는데 전기차(’19년→’20년)는 승용 4.2→6.5만대, 화물 1→6천대, 급속충전은 1.2→1.5천기로 늘어나며 수소차(’19년→’20년)는 승용 4→10.1천대, 버스 35→180대, 충전 30→40개소로 늘어난다.

 

아울러 신규로 한‧중 미세먼지 기술 엑스포 및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중국의 대기오염방지센터 협력연구를 추진하는 등 한‧중 협력 내실화를 위해 기술 엑스포 5억 원, 심포지엄 3억 원, 대기오염방지센터 협력연구 4억 원을 책정했다.

 

전국 지하역사(566개)에 자동측정망 설치를 완료하고, 지하역사‧터널‧열차 등에 대한 공기정화 사업을 본격 추진하는데 자동측정망은 ’20년까지 전국 모든 지하역사(566개)에 설치 완료하며 지하역사의 환기설비 92개 역사(335대), 공기정화설비 237개 역사(3,968대) 등이며 터널 집진시스템을 61개 역사(187대)와 차량 공기정화설비 1,577량(5,032대)등 이다.

 

 

< 폐기물 처리 전 과정의 공공관리와 지원 강화 >

 

화학 물질‧제품 안전관리 제도가 단순 규제가 아닌 국민건강을 보호하고 화학산업 경쟁력 강화를 견인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이 주로 사용하는 물질들을 대상으로 시급성에 따라 정부가 직접 유해성 정보를 생산‧지원하고 등록‧승인 전 과정을 지원한다.

 

 

구 분

유해성 시험자료 생산지원

(‘19‘20)

등록 및 승인 전과정 지원

(‘19‘20)

화학물질

59500

(47억원250억원)

60570

(36억원176억원)

살생물물질

1424

(35억원60억원)

1056

(8억원24억원)

 

중소기업에 대해 안전관리 자문(컨설팅) 제공확대(820→1,343개소) 및 장외영향평가서‧위해관리계획서 작성 지원확대(200→500개소)를 중소규모사업장 안전진단 지원을 (’19년) 40억 원 → (’20년) 65억 원 늘어났다.

 

 

< 폐기물 처리 전 과정의 공공관리와 지원 강화 >

 

전국의 방치‧불법투기‧불법수출 폐기물을 조속히 처리하기 위한 예산을 확대 편성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도 병행 추진하는데 유해폐기물 처리 및 대집행을 ’19년 109억 원 → (’20년) 288억 원으로 증가한다.

 

①유해 폐기물(라돈‧수은 등), ②불법 폐기물, ③재해‧재난 폐기물 등의 안전하고 신속한 처리를 위한 국가광역 공공폐기물처리시설 구축(실태조사 및 기본구상)을 ’20년 신규로 20억 원을 들여 국가광역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추진한다.

 

재활용 활성화 및 자원순환사회 조기 구축을 위해 ①공공처리역량 강화, ②시장 활성화, ③감시‧예방 체계 구축 및 ④연구개발(R&D) 확대 등 추진한다.

 

① 생활자원회수센터 : 124→197억 원, 재활용동네마당 : 13→15억 원

 

② 재활용산업융자 : 1,284→1,634억 원, 업사이클센터 설치 : 2→11억 원

 

③ 재활용품 비축사업(신규) : 104억 원

 

④ 생활폐기물 재활용 연구개발(R&D) : (’19년) 76억 원 → (’20년) 111억 원

 

<2020년 예산안 규모와 향후 계획>

 

위와 같이 환경권 실현에 가장 중점을 둔 2020년도 환경부 예산안은 전년도 6조 9,255억 원 대비 1조 4,747억 원(21.3%) 증액된 8조 4,002억 원, 기금안은 전년도 9,242억 원 대비 317억 원(3.4%) 증액된 9,559억 원이다. 이는 환경부 총지출 규모와 증가폭 모두 역대 최대치에 해당한다.

 

환경예산은 2018년도부터 증가폭이 커지는 추세에 있는데, 2018년도는 물관리 일원화에 따른 수자원 예산의 이체가 주요인이었다고 한다.

 

                                        < 환경부 총지출 규모 및 비중 추이 >

 

2020년도 환경부 예산 및 기금안은 향후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될 예정으로 박광석 환경부 기획조정실장은 “내년도 환경부 예산안의 가장 큰 의미는 ‘역대 최대 규모’라기보다는 환경안전망과 환경‧경제의 상생이라는 국민적 요구를 ‘역대 가장 충실히 반영’한 데 있다”라면서, “국회 심의를 거쳐 확정되면 집행 단계에서 최대한의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시,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환경공단은 31일 시민들의 보이지 않는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속적인 환경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단은 하수처리 ․ 소각시설 ․ 자원회수시설 등 인천지역의 버려지는 폐기물을 처리하는 환경기초시설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생활 속 최 일선에서 묵묵히 노력하고 있다. 이 같은 노력과 더불어 지역 환경 개선을 위한 환경캠페인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 직원들과 관내학생 70여명이 모여 승기천 일대를 돌며 환경지킴이 활동 4분기를 마쳤으며, 같은 날 문화예술회관 광장에서 열리는 자원순환 녹색나눔 장터에도 7회째 참가하고, 수익금 130여만원을 전액 YWCA에 기탁하며 함께하는 나눔도 실천하였다. 이밖에도 김상길 이사장 취임 후‘2025년 직 매립 제로’라는 인천시 환경정책에 발맞춰,‘재활용 가능자원 분리배출 동참 환경캠페인’도 29일 저녁 6시부터 직원 20여명이 중구 북성동 차이나타운 일원에서 추진하며 시민들의 재활용 분리배출 관심을 이끌어 냈다. 김상길 공단 이사장은“인천시 환경공기업으로서 인천시가 추진하는 환경정책이 원활히 달성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함께 노력하겠다”면서 “환경기초시설의 안정적인 운영과 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