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수)

  • 맑음동두천 10.0℃
  • 맑음강릉 9.3℃
  • 맑음서울 13.4℃
  • 맑음대전 12.0℃
  • 맑음대구 11.2℃
  • 맑음울산 11.6℃
  • 구름조금광주 13.8℃
  • 맑음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10.0℃
  • 구름많음제주 17.7℃
  • 맑음강화 10.0℃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8.5℃
  • 맑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 서비스 시작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돌봄공백 해소하고 부모의 사회‧경제적 활동 지원
월 최대 44시간… 취미, 직업탐구, 자립준비, 관람‧체험, 자조활동 등 서비스 이용
올해 만 12세~만 18세 발달장애학생 총 600명… 10.14.~23일(수) 지원대상자 모집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청소년 발달장애학생이 방과 후 장애인복지관 같은 지역 내 시설에서 안전한 돌봄을 받으면서 여가활동과 성인기 자립준비 프로그램을 통해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는 서비스인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지원 대상자를 14일(월)~23일(수)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를 통해 모집한다. 장애인 당사자 및 가구의 소득수준과 무관하게 신청 가능하다. 다만, 돌봄 취약가구의 자녀 및 일반 중·고등학교 재학 중인 발달장애학생을 우선 선발한다. 신청일로부터 14일 이내에 각 자치구에서 우선 선정여부 및 지원 자격 충족여부 등을 확인 후 최종 대상자를 선정한다.

 

청소년기본법 제48조의 2(청소년 방과 후 활동의 지원)에 따른 청소년 방과 후 아카데미에 참여하는 자, 장애인복지법 제58조(장애인 복지시설)에 따른 장애인 거주시설에 입소한 자, 평생교육법 제20조의 2(장애인평생교육시설등의 설치)에 따른 장애인평생교육시설 등 방과 후 활동서비스와 유사한 서비스를 지원받는 자는 지원자격에서 제외된다.

 

청소년 발달장애인의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해소는 물론, 그간 어려움을 호소했던 발달장애인 부모의 돌봄 부담을 덜어주고, 사회‧경제적 활동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가 올해 새롭게 시행하는 사업으로, 국비와 시비를 1:1로 매칭해 투입한다. 서울시는 올해 20억 원(국비 10억, 시비 10억)을 투입, 자치구별 발달 장애인 비율을 고려해 총 600명을 선발해 지원한다. 내년부터 보건복지부가 지원인원을 전국 7,0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인 만큼 지원인원이 보다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대상은 만 12세 이상~만 18세 미만의 일반 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급)에 재학 중인 지적 및 자폐성 장애인이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월 44시간의 바우처(이용권)가 제공된다. 매월 최대 44시간의 범위 안에서 평일(월~금) 오후 4시~7시(최대 3시간), 토요일 오전 9시~오후 6시(최대 4시간) 중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이용할 수 있는 활동 서비스는 ▴취미‧여가 활동 ▴직업탐구 활동 ▴자립준비 활동 ▴관람체험 활동 ▴자조활동 등 크게 5가지 맞춤형 서비스로 제공된다. 서비스 제공기관으로 학생이 이동을 하거나, 서비스와 연계된 학교로 제공인력이 방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취미‧여가 활동 : 발달장애 청소년들이 각자에게 맞는 취미와 여가활동을 선택, 특기와 적성을 발견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배우고 경험할 기회를 제공한다. 음악(악기, 중창단 등), 체육(축구, 피트니스, 방송댄스 등), 배움(컴퓨터, 제과제빵 등), 생태(원예, 애완동물 돌보기 등), 힐링활동(산책, 보드게임 등) 등.

직업탐구활동 : 미래에 하고싶은 일에 대한 개념과 가치를 배우는 활동이다. 각종 자격증 취득, 직종 교육‧훈련, 현장실습, 사업체 견학 등 과정으로 구성된다.

자립준비 활동 : 향후 사회 구성원으로서 원활하게 자립하기 위한 소양함양을 지원한다. 지역사회 시설‧대중교통 이용, 지역주민이나 비장애 또래 학생과의 통합활동, 그림‧드라마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한 자기 의사 표현, 주거‧가사‧금전관리 등이다.

관람체험 활동 : 연극‧영화‧박물관 관람이나 특정 주제로 진행되는 체험‧교육활동을 지원한다.

자조활동 : 발달장애 청소년 그룹을 조직해 직접 원하는 활동계획을 세우고 추진하며 사회성을 키우는 자조활동을 지원한다. 원활한 진행을 위해 그룹 구성원 독려, 정보제공, 필요한 제반 준비 등을 지원한다.

 

신수정 서울시 장애인자립지원과장은 “청소년 발달장애학생 방과 후 활동서비스 지원은 발달장애학생의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부모의 원활한 사회·경제적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이다”라며 “서울시 발달장애학생과 부모의 복지증진을 위해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너는 내 운명" 강남♥이상화, 벨라인 VS 머메이드 ‘드레스이몽’
[환경포커스] 지난 14일(월) 밤 10시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남♥이상화의 웨딩드레스 숍 방문기가 공개됐다. 강남, 이상화는 본식에 입을 웨딩드레스와 턱시도를 정하기 위해 숍을 방문했다. 입구에서부터 다양한 스타일의 드레스를 본 이상화는 “빨리 입어보고 싶다”라며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의 설렘을 드러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식의 꽃인 웨딩드레스를 두고 ‘동상이몽’을 보였다. 강남은 벨라인의 풍성한 드레스를, 이상화는 보디라인이 강조되는 머메이드라인의 드레스를 원한다고 밝힌 것. 두 사람은 계속해서 서로 반대되는 스타일의 드레스를 고르며 극과 극의 드레스 취향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날 강남은 최대 난제로 ‘리액션’을 꼽았다. 강남은 주변 사람에게서 신부가 드레스를 입고 나왔을 때 남편의 반응을 평생 기억한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고 했고, 이상화 역시 “오빠 반응이 어떨지 궁금하다”라고 해 리액션에 대한 부담을 가중시켰다. 강남이 리액션 대가다운 면모를 보여줄지는 지난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드레스 피팅을 마치고 집에 돌아온 이상화는 옷맵시를 위해 운동에 돌입했다. 이상화는 은퇴 후에도 한 치의 흩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