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4 (토)

  • 맑음동두천 11.8℃
  • 흐림강릉 8.6℃
  • 맑음서울 10.9℃
  • 연무대전 13.6℃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8.7℃
  • 맑음광주 13.1℃
  • 맑음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12.7℃
  • 맑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0℃
  • 흐림보은 11.1℃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6.1℃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상하수도

서울시민 수돗물 사용도 코로나19로 3월 사용량 감소

- 총 996개소 원격검침 수전에 대한 수돗물 일일사용량 실시간 측정 분석
- 특히, 일반(영업)용 사용량 32.8% 감소, 공공용 사용량은 97.1%까지 줄어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지난 3월 2일부터 코로나19를 멈추기 위해 대대적으로 전개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민운동 ‘잠시 멈춤’ 기간 동안 수돗물 사용량이 감소했다고 24일 밝혔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시민들의 캠페인 참여와 효과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3.2~3.13)의 수돗물 사용량을 조사·분석한 결과, 전년도 동기 대비 수돗물 사용량이 평균 7.1% 감소한 것을 확인하였다. 

사용량 분석은 원격검침 계량기가 설치돼 실시간으로 수돗물 사용량을 측정할 수 있는 996개소를 대상으로 했으며, 이를 업종별로 구분했을 때 ▴가정용 수전 982개소 ▴일반용(영업용)수전 10개소 ▴공공용 수전 4개소를 포함하고 있다.  사용량 분석 기간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3월 2일부터 3월 13일까지 12일간으로, 같은 기간 2019년과의 사용량을 비교하였다.

 

해당 기간의 수돗물 사용량을 업종별로 구분해 살펴봤을 때, 모든 업종의 평균 사용량이 감소했는데 이중 일반 가정집이 사용하는 ‘가정용’ 수돗물의 사용량은 평균 6.5% 감소하였다.  이는 외출 자제에 따라 외출과 귀가 시 필요한 세면, 샤워 횟수 감소, 친인척 및 이웃 등과의 가정 방문의 감소 등으로 사용량이 감소한 것으로 판단된다.

 

▸ 가정용 수전 982개소 일일사용량 현황(3.2.~3.13.)                                             

                                                                                                                                      (단위:㎥)

 

구 분

2

3

4

5

6

7

8

‘19.3

43,738

46,915

49,695

49,693

49,711

51,545

49,693

‘20.3

45,621

47,398

45,142

46,128

45,855

41,943

43,369

·

1,883

483

4,553

3,565

3,856

9,602

6,324

구 분

9

10

11

12

13

‘19.3

46,192

46,152

51,253

48,834

51,146

584,567

‘20.3

47,609

40,660

51,152

45,418

46,424

546,719

·

1,417

5,492

101

3,416

4,722

37,848

▸ 가정용 수전 982개소 일사용량 변동 추이(3.2.~3.13.)

 

 

한편 상업시설을 대상으로 하는 ‘일반(영업)용’의 사용량은 평균 32.8% 감소했고, 학교나 병원 등 공공기관이 사용하는 ‘공공용’의 사용량은 평균 97.1%까지 매우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조사 대상인 일반(영업)용 수전 10개소는 상가빌딩, 아파트형 공장, 주상복합시설, 영업시설 등을 포함하고 있는데 조사 기간 동안 1개소의 평균 사용량이 292.5톤으로 전년 동기 435.3톤 대비 142.8톤(32.8%) 감소하였다.  일반(영업)용 수돗물 사용량 감소는 각종 모임 자제 및 연기, 크고 작은 사회적 행사의 취소 등으로 인한 유동인구 감소가 주요 원인으로 판단된다.

 

▸ 일반(영업)용 10개소 일일사용량 현황(3.2.~3.13.)

                                                                                                                                                    (단위:㎥)

 

 

구 분

2

3

4

5

6

7

8

‘19.3

289

265

383

427

416

389

481

‘20.3

269

268

304

216

287

173

115

·

20

3

79

211

129

216

366

구 분

9

10

11

12

13

‘19.3

229

254

459

339

422

4,353

‘20.3

272

268

275

196

282

2,925

·

43

14

184

143

140

1,428

 

 

▸ 일반(영업)용 10개소 일일사용량 변동 추이(3.2.~3.13.)

 

조사 대상 중 공공용 수전 4개소는 초등학교, 체육센터 등의 공공시설을 포함하고 있는데 조사 기간 동안 1개소의 평균 사용량이 19톤으로 전년 동기 651톤 대비 632톤(97.1%) 감소하여 가장 큰 폭으로 사용량이 줄어들었다.

공공용 수돗물 사용량은 가장 뚜렷한 감소세를 보여주었는데 이는 교육시설의 개학 연기, 공공체육시설 운영 중단, 종교행사의 잠정 중단 등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 공공용 4개소 일일사용량 현황(3.2.~3.13.)                                                                                     (단위:㎥)

 

 

구 분

2

3

4

5

6

7

8

‘19.3

119

48

228

279

299

230

305

‘20.3

10

4

9

7

5

3

3

·

109

44

219

272

294

227

302

구 분

9

10

11

12

13

‘19.3

138

79

318

282

279

2,604

‘20.3

7

7

7

6

8

76

·

131

72

311

276

271

2,528

 

▸ 공공용 수전 4개소 일일사용량 변동 추이(3.2.~3.13.)

 

수돗물은 계절, 기온, 날씨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그 사용량이 증감하는데, 이번 조사 결과처럼 조사기간 내 가정용, 일반용, 공공용 수돗물의 사용량 모두가 감소 추세를 보인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관계자는 3월 2일부터 수많은 서울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잠시 멈춤’ 시민실천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며 친목 모임 자제, 행사 취소, 재택근무 확대, 개학연기 등으로 사회적 활동 감소가 두드러졌고, 수돗물 사용량 감소에도 결정적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 분석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업… 자전거 타고, 1회용품 줄여도 가능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가 「에코마일리지」 도입 10년을 맞아 에너지 절약을 넘어 일상 속 친환경‧저탄소 생활 실천 전반을 포괄하는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한다. 지난 10년 간 서울시민의 20%가 넘는 211만 명이 「에코마일리지」 회원으로 가입해 전기·도시가스 등 에너지 84만TOE 절감, 온실가스 176만tCO2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전기‧도시가스 등 건물 에너지 사용 절감에 한정되어 있는 에코마일리지 적립 분야를 자전거‧대중교통 이용, 재활용, 1회용품 사용하지 않기 같은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로 대폭 확대한다. 우선 올 하반기에는 에코마일리지에 ‘자전거 마일리지제’를 새롭게 도입하고, 내년에는 주행거리 감축정도에 따라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는 ‘승용차 마일리지’와도 연계한다. 1회용품 줄이기 실천에 따른 마일리지 적립을 추진하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특별포인트도 새롭게 지급한다. 특히,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접목해 스마트폰 하나로 나의 친환경 행동패턴을 확인하고, 실천을 유도할 수 있도록 기술적 업그레이드도 병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2.0」을 발표, 올해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