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11.2℃
  • 구름많음강릉 13.7℃
  • 연무서울 11.4℃
  • 박무대전 10.1℃
  • 구름많음대구 12.3℃
  • 울산 12.6℃
  • 맑음광주 11.3℃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2.3℃
  • 구름조금제주 14.5℃
  • 맑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0.5℃
  • 구름조금금산 9.9℃
  • 맑음강진군 13.4℃
  • 구름많음경주시 14.8℃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런던한국영화제’ 고전영화 섹션으로 현지 관객

[환경포커스=서울] 환경재단 서울환경영화제 사무국은 오는 11월 1일(목)부터 25일(일)까지 영국런던과 6개 지방 도시에서 열리는 ‘제13회 런던한국영화제’에서 서울환경영화제 집행위원장인 이명세 감독의 작품을 조명한 특별 섹션 ‘고전영화: 이명세와 1990년대’가 열린다.

 

주영한국문화원이주관하는 런던한국영화제는 올해 ‘일상의 조각(A Slice ofEveryday Life)’을 주제로 인디, 여성, 고전, 예술,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형식의 한국영화 55편을 소개한다.

 

특히, 11월 9일(금)부터 11일(일)까지 진행되는 ‘고전영화(Comtemporary Classics)’섹션에서는지난해 배창호 감독에 이어 이명세 감독의 작품을 집중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케임브리지 동아시아학과마크 모리스(Mark Morris) 교수가 프로그래밍을 담당하여 1990년대 한국영화를 대표하는 이명세 감독의 <나의 사랑, 나의 신부>(1990), <첫사랑>(1993), <지독한 사랑>(1996) 등을상영한다.

 

또한, 지난해 JTBC에서 방영된 예능프로그램 ‘전체관람가’를 통해 탄생한 이명세 감독의 단편 작품 <그대 없이는 못살아>도 상영 예정으로 주목을 끌고 있다.

 

이명세 서울환경영화제집행위원장은 오는 11월 9일 런던을 직접 방문하여 3일간 ‘고전영화’ 섹션의 Q&A에 참석, 한국영화가 90년대 당시 어떻게 시대와 호흡하고 그 시대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하였는지 현지 관객에게 소개할 예정이다.

 

이명세 서울환경영화제 집행위원장은 “영국 현지관객들을 직접 만나 작품과 한국을 소개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며 “이번기회를 통해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90년대 한국의 시대상과 고전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길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