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0.5℃
  • 구름조금강릉 17.6℃
  • 맑음서울 12.7℃
  • 맑음대전 12.5℃
  • 구름많음대구 16.9℃
  • 흐림울산 15.8℃
  • 구름조금광주 13.2℃
  • 흐림부산 16.2℃
  • 맑음고창 12.6℃
  • 황사제주 18.1℃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4.9℃
  • 흐림거제 15.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복지

인천시, 에너지취약계층 1,280가구 대상 <저소득층 에너지효율개선사업> 추진

URL복사

[환경포커스=인천] 인천시는 에너지취약계층 1,280가구를 대상으로 단열공사, 창호공사, 보일러교체, 바닥공사 등 에너지 효율개선을 지원하여 에너지 사용 환경을 개선하고 에너지 소비를 줄여 따뜻한 겨울,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저소득층 에너지효율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지원대상은 국민기초생활수급가구, 차상위계층 및 복지사각지대 일반저소득가구로 차상위계층과 일반저소득가구는 자가, 임차 구분 없이 모두 지원 가능하고 수선유지급여 대상가구, 3년 이내 동 사업 지원가구, LH 및 인천도시공사 소유의 공공임대주택 거주가구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한국에너지재단과 연계해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전액국비로 에너지 효율이 떨어지는 벽체, 창호 및 노후 보일러 등 에너지 사용 환경이 열악한 가구와 에너지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에 시행하며, 단열‧창호‧바닥공사‧보일러 교체 등 에너지 효율 시공은 가구당 평균 200만원(최대 300만원 이내), 폭염에 대비한 창호 일체형 에어컨 등 에너지절감형 냉방기기 보급은 가구당 30만원까지 지원한다.(단, 도배․장판․싱크대 등 단순 주택개선 지원 제외)

 

신청기간은 한국에너지재단의 예산 소진시까지로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 가능 여부 확인을 거쳐 관련서류 등을 제출하면, 한국에너지재단에서 대상가구를 방문하여 조사 및 컨설팅으로 지원가구를 선정 한다.(사업문의는 한국에너지재단 콜센터 1670-7653)

 

최도수 건축계획과장은 “군·구와 협의를 통해 에너지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일반저소득 가구를 적극 발굴해 더 많은 가구가 이번 사업의 혜택을 받음으로 저소득층의 주거환경이 쾌적하고 안정적으로 개선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이수진의원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수천만원 성과급 잔치
[환경포커스=국회] 국정감사= 19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은 수천만 원에 이르는 경영평가 성과급을 받으면서도, 정작 공무직은 한 푼도 못 받은 사례가 있어서 차별 논란이 일고 있다. 이수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환경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본 결과 공무직이 근무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등 8개 산하기관은 경영평가에 따른 성과급을 지급하고 있으나,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와 국립공원공단은 공무직을 지급 대상에서 배제하고 있었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2019년 경영평가에 따른 2020년 성과급으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경우 임원 1인당 5천 5백 88만원, 국립공원공단은 3천 130만원을 지급했다. 기존 직원들에게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1인당 750만원, 국립공원공단은 117만원을 지급했다. 이에 비해 이들 기관에 근무하는 공무직원들은 경영평가 성과급을 한 푼도 지급받지 못했다. 이에 비해 한국수자원공사는 공무직에게 평균 278만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120만원, 워터웨이플러스는 123만원을 경영성과 성과급으로 지급했다. 이에 대해 이수진 의원은 “공무직 또한 분명한 직원이기 때문에 경영평가 성과급에서

종합뉴스

더보기
씨에치오 얼라이언스, ‘2021년 수소연료전지와 연관산업 기술개발 동향과 시장전망’ 보고서 발간
[환경포커스] 산업조사 전문 기관인 씨에치오 얼라이언스가 '2021년 수소연료전지와 연관산업 기술개발 동향과 시장전망' 보고서를 발간했다. 2020년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재건하고자 마련되었으며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안전망 강화라는 3개의 축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가운데 그린뉴딜은 도시/공간/생활 인프라의 녹색전환, 녹색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이라는 명확한 방향성을 갖고 추진된다. 그린뉴딜은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것이 목적으로 이에 수소연료전지를 기반으로 한 연료전지 발전과 연료전지자동차 등 수소 관련 산업과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Mckinsey는 2015년 8EJ 수준의 수소 수요가 2050년 78EJ까지 성장하여 전 세계 에너지 수요의 18%를 점유할 것으로 예측하고 특히 연료전지를 기반으로 한 수소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우리나라는 2019년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 수소사회를 통해 기존 중앙 집중식에서 분산전원으로 에너지 패러다임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의지를 밝힌 바 있으며 이후 꾸준히 관련 기술의 연구개발과 보급 활성화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