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9 (금)

  • 맑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19.0℃
  • 구름조금서울 21.3℃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많음대구 21.0℃
  • 구름많음울산 17.7℃
  • 연무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8.4℃
  • 흐림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6.1℃
  • 구름많음보은 19.0℃
  • 구름많음금산 18.9℃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9.1℃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서로 존중하는 건강한 자원봉사 문화 위해 ‘찾아가는 자원봉사 인권교육’ 진행

좋은 마음으로 참여한 자원봉사에서도 인권침해 있을 수 있어, 서로의 권리 아는 것 중요
자원봉사의 가치가 존중받고 좋은 성과를 거두기 위해 인권 보호하는 문화 정착돼야
소속 변호사들의 재능기부로 ‘찾아가는 자원봉사 인권교육’ 3년째 운영
2017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여 현재까지 1,500명 이상 참여

[환경포커스=서울] 누구든지 다른 사람의 인권을 침해하거나 나의 권리를 침해받을 수 있는 상황에 놓일 수 있다. 자원봉사 현장에서도 예외는 아니다. 자원봉사 현장에서 언어폭력, 성희롱, 초상권 침해, 상해 등 다양한 피해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특히, 예상했던 활동과 다른 일을 하게 되거나 의견을 묻지 않고 역할이 배정되는 등 자원봉사자의 자유의지가 존중되지 못한 사례도 종종 발생한다.

 

이에,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인권을 기반으로 서로 존중하는 건강한 자원봉사 문화를 만들기 위해 ‘찾아가는 자원봉사 인권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자원봉사는 ‘사람’을 통해 행복한 공동체를 만드는 활동이니 만큼, 자원봉사 현장은 무엇보다 ‘인권’이 보장돼야 하는 곳이다. 따라서 자원봉사 현장에서 인권의식을 높이는 자원봉사 인권교육은 그 의미와 중요성이 크다고 볼 수 있다.

 

‘찾아가는 자원봉사 인권교육’은 한국법조인협회 공익인권센터 소속 변호사들의 재능기부로 전국 최초로 시행되어, 3년째 운영되고 있다. 2017년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한국법조인협회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여 자원봉사 현장감과 인권에 대한 전문성을 동시에 확보하고자 했다.

 

특히, 올해 변호사 강사진은 교육을 진행하기에 앞서 ‘강사역량강화 워크숍’을 통해 효과적인 교수법을 학습하고, 생각과 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찾아가는 자원봉사 인권교육’은 현재까지 서울시 전역 25개 자치구 자원봉사센터의 자원봉사 관리자와 자원봉사자 1,500명 이상이 수강했으며, 중구, 은평구, 서초구 자원봉사센터에서 각 1회씩, 총 3회 교육을 남겨두고 있다.

 

교육에서는 인권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뿐 아니라, 자원봉사 현장에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상 속 인권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다룬다. 참여자들은 ‘자원봉사는 좋은 뜻으로 하는 일’이라는 이유로 부당한 일을 참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상대방이 중요한 것과 마찬가지로 나의 인권도 소중함을 배운다.

 

또한, 실제 사례를 통해 자유권, 평등권, 사회권과 자원봉사 현장과의 연관성을 깨닫고, 앞으로 현장에서 인권을 지키기 위해 어떻게 실천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진다. 더 나아가, 나도 모르는 사이 상대방의 인권을 침해하지는 않았는지 스스로 점검한다. 대표적인 예로 자원봉사 현장에서 상대방의 동의 없이 사진을 촬영하거나 촬영한 사진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올리는 경우가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5월 평가회를 통해 교육을 진행하며 듣게 된 추가 인권침해 사례와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교육과정을 보완하고 대처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후, ‘청소년 인권 워크숍’을 통해 인권침해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인권교육 및 인권기반 자원봉사 실천을 위한 토론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자원봉사센터는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참여하는 6,000여명의 자원봉사자의 인권 보장을 위해 권익위원회(2019.8월~10월)도 운영할 예정이다.

 

이외 자원봉사 현장에서의 인권 지침이 궁금한 시민들은 서울시자원봉사센터와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가 공동 제작한 ‘인권친화적 자원봉사 실천을 위한 현장 가이드’(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홈페이지 아카이브 참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자원봉사센터 안승화 센터장은 “좋은 뜻으로 참여한 자원봉사라도, 인권감수성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동상이몽이 될 수 있다. 자원봉사 인권교육을 통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존재하는 차이를 인정하고, 인권을 기반으로 서로 존중하는 문화가 널리 퍼져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고 말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환경산업기술원, 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 맺어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은 환경표지 인증 신청기업의 부담 경감 및 인증제도 운영 기반 강화를 위해 4월 28일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표지 인증을 위해 한국에너지기기산업진흥회에 시험의뢰를 하는 기업은 시험수수료의 3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이로써 시험수수료 30%를 감면하는 ‘국가표준기본법’ 에 따라 시험‧검사기관 인정제도에서 인정받거나, 중앙행정기관의 장이 소관 법률에 따라 지정‧인정한 시험‧검사기관인 공인인정시험기관은 13개에서 14개로 늘었다. 아울러 양 기관은 친환경제품의 인·검증 기준 설정, 환경기업의 연구활동 자문, 국내·외 환경정보 교류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표지 인증 시험을 의뢰받아 직접 시험분석을 진행 할 경우, 시험분석 수수료를 30% 감면하고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50%까지 감면을 해주고 있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 3월부터는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모든 ‘사회적기업육성법’에 따라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하 사회적기업에 대해 70% 감면을 하고 있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환경표지 인증을 추진하는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줄

정책

더보기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 시상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 국회 관인 공모 당선작을 시상하며 “대한민국 국회가 인을 새롭게 한다는 것은, 국회도 새롭게 시작한다는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신현경 작가가 당선인으로 선정됐으며, 이정호 한국전각협회 부회장은 우수작에 뽑혔다. 당선작에는 상금 500만원, 우수작에는 상금 100만원이 시상됐다. 국회 관인은 국회를 상징하는 공식 인장으로, 국회의 각종 공식 문서에 사용되고 있다. 1963년부터 사용돼온 기존 국회 관인은 한글 전서체(篆書體)로 돼있다. 한글 전서체는 본래 한자에 사용하는 서체를 자의적으로 변형 ‧ 적용한 것으로, 글자의 획을 임의로 늘이거나 꼬불꼬불 구부려서 국민들이 무슨 글자인지 알아보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이에 국회는 지난 1월 ‘국회 관인제작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를 거쳐 54개 출품작을 심사하였고, 신현경 작가의 작품으로 새로운 관인을 확정했다. 새 관인은 훈민정음 중 용비어천가, 월인천강지곡에 사용된 서체이며, 크기도 기존 54㎜에서 70㎜로 커졌다. 국회는 관인 제작에 들어가 빠른 시일 내 새로운 관인으로 공식 관인을 변경할 예정이다. 이날 시상식에는 신현경 작가, 이정호 한국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