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30 (목)

  • 흐림동두천 22.9℃
  • 흐림강릉 27.7℃
  • 흐림서울 23.2℃
  • 흐림대전 25.2℃
  • 흐림대구 29.2℃
  • 흐림울산 27.3℃
  • 흐림광주 25.9℃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3.1℃
  • 흐림강화 19.3℃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눈으로 보고 즐기는 생활 속 체감형 ‘태양광 랜드마크’ 조성

일상서 태양광 친숙하게 느끼는 ‘체감형 시설’ 10월 조성…보도블록형 태양광‧LED 설치
월드컵공원에 태양광 전력으로 광장 바닥에 다양한 영상+음향 연출 ‘솔라 스퀘어’
뚝섬한강공원 자전거도로 250m에 태양광으로 켜지는 조명으로 안전라이딩 ‘솔라 로드’
태양광 발전량‧효율 모니터링으로 향후 태양광 도로 조성 시 기초자료로 활용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가 월드컵공원(솔라 스퀘어)과 뚝섬한강공원(솔라 로드)에 오는 10월까지 시민들이 보다 태양광을 친숙하게 느낄 수 있도록 눈으로 보고 즐기는 생활 속 체감형 ‘태양광 랜드마크’를 조성한다고 전했다.

 

두 곳 모두 바닥에 보도블록 대신 태양광 보도블록과 LED 보도블록을 함께 깔고,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으로 해가 진 후 LED조명을 다양하게 연출하는 방식으로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태양광 및 LED블록은 일반 보도블록 대비 휨강도는 KS기준의 15배(45Mpa), 미끄럼 저항성은 KS기준의 2배(42BPN), IP68의 방진‧방수등급 인증 받은 제품으로, 태양광 모듈은 16.41%의 발전효율을 가진다.

 

태양광 랜드마크는 2022년까지 태양광을 1GW로 확대 보급하는 내용을 골자로 서울시가 발표한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종합계획의 세부 과제 중 하나로, 서울시내에 처음으로 생기는 것이다.

 

우선 월드컵공원 별자리광장에 생기는 ‘솔라 스퀘어(Solar Square)’는 원의 테두리엔 태양광 보도블록 1,088장을, 원 안쪽엔 LED 보도블록 2,453장을 설치하는 방식으로 조성된다.

 

시민들은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력을 통해 광장 바닥에 연출되는 자연, 별자리, 프러포즈, 생일축하 등 다양한 콘텐츠의 LED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으로 영상을 연출하는 사례는 국내 최초 시도인 만큼 설계단계부터 전문가와 관리부서의 의견을 적극 검토해 차질 없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낮 동안 생산된 전력은 에너지저장시스템(ESS)에 저장됐다가 해가지면 저장된 전력을 통해 LED블록과 주변 음향기기 등 부대시설이 작동된다. 태양광 블록은 1일 31.4kWh의 전력을 생산한다. LED 영상 콘텐츠는 1일 24.5kWh를 소비하게 된다. 시는 또 솔라 스퀘어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포토존을 인근에 함께 설치하고 와이파이 존도 구성해 시민들에게 휴식공간과 편의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솔라 스퀘어가 설치될 월드컵공원은 월드컵경기장, 하늘공원, 문화비축기지 등과 가까워 주변 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 또 공원 내 있는 국내 최초 에너지자립 공공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랜드마크’로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뚝섬한강공원 수변무대 일대 자전거도로에 설치될 ‘솔라 로드(Solar Road)’에는 도로 중간에 총 348장의 태양광 보도블록이, 자전거도로 선을 따라 584장의 LED 보도블록이 깔린다. 태양광 블록은 1일 10kWh의 전력을 생산하고, LED블록은 1일7kWh의 전력을 소비한다.

 

해가 지면 태양광 전력으로 켜지는 LED 조명을 따라 안전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다. 또 뚝섬한강공원에는 태양광 그늘막, 태양광 전기차 충전소, 태양광 상징 조형물 등 ‘신재생에너지 테마공원’이 조성돼 있어 태양광을 종합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는 두 개 랜드마크를 6월 중순 중 착공에 들어가 10월 중으로 준공한다는 목표다. 설계단계부터 전문가, 자전거 동호회 회원 등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SNS와 시민 이벤트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도 적극 알릴 계획이다. 개장 후에는 시민의 의견을 수렴한 콘텐츠를 운영하고 정기적으로 문화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향후 태양광 블록 시설의 발전량과 발전효율을 모니터링해 태양광 도로 구축 시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전기차 유·무선 충전, 스마트 도로·시티 구축 등 많은 분야에 적용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시민들이 많이 찾는 월드컵공원과 뚝섬한강공원에 시민체감형 태양광 시설을 설치함으로써 태양광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높이고자 했다”며 “서울 명소 곳곳에 태양광 시설을 조성해 앞으로도 서울을 태양광 상징 도시로 만듦과 동시에 많은 사람들이 찾는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 복합화학사고 민‧관‧군 합동훈련
[환경포커스=수도권]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은 대규모 지진·화재·화학 복합사고를 가정한 민‧관‧군 합동훈련을 5월 28일 오후 2시부터 경기도 파주시 월롱면 엘지(LG)디스플레이(주) 파주사업장에서 실시했다. 이번 합동훈련은 2019년도 을지태극연습 중 국가위기 대응연습의 하나로 실시하는 것으로 을지태극연습(5월 27~30일)은 기존 을지연습과 태극연습을 결합하여 올해 새롭게 실시되는 포괄안보개념의 정부연습본보기(모델)로서, 1부 연습은 대규모 복합재난상황에 대처하는 ‘국가위기 대응연습’, 2부 연습은 ‘전시대비연습’으로 나누어서 시행된다. 훈련상황은 국가위기 대응연습에 따라 전국적으로 진도 6.9의 강진이 발생한 상황에서, 그 여파로 엘지디스플레이(주) 파주사업장 내부에서 실란가스가 누출·폭발하여 인근에 있던 불산 탱크로리도 파손 및 화재가 발생하여 불산 가스가 인근 지역으로 확산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훈련 전반기 상황은 화학사고 전문 대응팀이 실란과 불산으로 오염된 현장에서 화재 진압 및 부상자 구조 등을 진행하고 오염물질 확산범위를 확인하여 지역주민을 대피시킨 후 유출된 화학물질을 제거하는 과정까지다. 훈련 후반기 상황은 유출된 화학물질이 제거된 후

인천시, 교통취약계층 어린이 위한 투명우산 16,000개 제작․배부
[환경포커스=인천] 인천광역시는 교통취약계층인 어린이를 위한 투명우산 16,000개를 위험한 빗길에서 빈번하게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제작·배부한다고 전했다. 비가 오게 되면 운전자의 시야가 감소하고 보행자의 주의력이 떨어지게 되는 등 어린이가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인천시는 이러한 사고위험 요소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작년 9월부터 관내 어린이 15,000여명에게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어린이용 투명우산을 배부했으며, 올해는 16,000여명의 어린이들에게 투명우산을 배부할 계획이다. 4월부터 11월까지 시청을 방문하는 어린이에게 교통안전담당 경찰로부터 교통안전 교육을 받은 후 투명우산을 배부하고 있으며, 6월부터는 각 급 학교에서 관할 경찰서로 교통안전 교육을 신청하는 초등학교 1학년에게 교통안전담당 경찰관이 각 학교를 방문하여 교통안전교육 실시한 후 투명우산을 배부한다. 교통안전교육의 주요 내용은 모형 횡단보도를 활용한 횡단보도 안전하게 건너는 방법, 보행안전 노래, 비오는 날 시야 확보를 위해 반드시 투명우산 사용 등으로 경찰청 교통안전교육 전담 강사가 어린이가 반드시 알아야할 사항을 중점적으로 교육을 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