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6℃
  • 흐림강릉 20.3℃
  • 서울 20.3℃
  • 대전 20.6℃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0.4℃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인천시, <무허가축사 적법화> 적극 추진

[환경포커스=인천] 인천시에서는 ‘무허가축사 적법화’ 이행만료 기한이 석달도 채 안남은 가운데, 9월 27일까지 축산농가에서 최대한 피해가 없도록 적법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인천시는 이행기간을 부여받은 농가 149농가 중 완료 58농가, 진행 34농가로 61.7%의 추진율을 보이고 있다. 진행중인 34농가 중 대부분은 설계도면 작성 중이며, 이행기간 만료일 전까지 위반내용을 해소하고 적법화가 완료될 전망이다.

 

그 외에 57농가는 측량 12농가, 미진행 46농가로 측량중인 농가들은 진행단계로 서둘러 이행하도록 농가별로 진행상황을 점검 중이며, 나머지 미진행 농가의 경우엔 개발제한구역, 도시개발예정지구 등에 속하여 적법화가 어려운 실정으로, 배출시설 규모 미만으로 면적 축소 및 폐업을 하도록 설득 중에 있다.

 

또한, 군구별로 적법화와 관련하여 T/F를 구성하여 운영중이며, 축사시설현대화사업 중‘무허가축사 자금지원’을 통해 지적측량비, 건축설계비 등 무허가축사를 적법화하는데 필요한 최소한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무허가축사 적법화는 유예기간 및 이행기간을 거쳐 오는 9월 27일까지 반드시 완료하여야 하며, 이행기간 만료일까지 적법화를 완료하지 않을 경우, 가축분뇨법에 의거하여 사용중지, 축사폐쇄명령, 고발조치 등의 불이익을 받게 된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무허가축사 적법화는 농가의 개선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며, “이행기간 내에 적법화를 이행하지 못하면 행정처분을 받기 때문에, 농가에서는 해당 사안으로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법화를 적극적으로 완료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녹두꽃, 신경수 감독, 보조출연자분 덕분에 드라마 제작가능, 정말 감사하다!
[환경포커스] SBS 금토극 ‘녹두꽃’의 신경수 감독이 “보조출연자분들 덕분에 드라마 제작이 가능했다. 정말 감사드린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녹두꽃’은 현재 방영되는 유일한 사극으로, 많은 화제와 호평속에 동시간대 드라마 전체 1위를 유지하며 방송되고 있다. 총 48부작으로 이제 단 4부만 남겨놓고 있는 드라마는 그동안 백이강(조정석 분)과 백이현(윤시윤 분), 그리고 송자인(한예리 분), 전봉준(최무성 분)을 중심으로 파란만장했던 동학농민혁명을 숨가쁘게 그려내면서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무엇보다도 ‘녹두꽃’에서 이처럼 주인공들의 활약과 함께 늘 같이 촬영했던 수백여명에 이르는 보조출연자의 맹활약을 빼놓을 수 없다. 우선 이들은 첫회 전봉준의 “백성에겐 쌀을, 탐관오리에겐 죽음을”이라는 외침에 따라 그려진 횃불집회장면에서 고부 백성역을 맡아 일사분란하게 연기해냈다. 이를 시작으로 보조출연자들은 황토현과 황룡강 전투를 포함한 수많은 전투장면에서 죽창을 들고서 마치 진짜 피를 흘리는 것처럼 장렬하게 싸우는 연기와 더불어 실제로 피를 쏟아내는 듯한 열연도 아끼지 않았다. 당시 관군을 연기하는 이들의 대다수역시 보조출연자들로 사명감으로 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