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16 (월)

  • 맑음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0.6℃
  • 맑음서울 -6.7℃
  • 대전 -3.9℃
  • 맑음대구 -1.9℃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1.1℃
  • 맑음부산 -1.2℃
  • 구름많음고창 -2.7℃
  • 흐림제주 3.6℃
  • 구름조금강화 -7.1℃
  • 흐림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4.8℃
  • 구름많음강진군 -0.7℃
  • 구름조금경주시 -1.7℃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부산시, 향토사학자 주영택 원장이 수집한 개인소장 도서·지도 등 1400여점 기부

주영택 원장, 평생 모은 개인소장 향토사 관련 자료 1,400여 점 부산도서관에 기증
기증자료는 한국사 및 부산 향토사 관련 자료로 본인 저서 및 고서·지도 자료 포함

[환경포커스=부산] 부산도서관은 부산의 향토사학자 주영택 원장이 평생을 걸쳐 수집한 개인소장 도서·지도 등 약 1,400여 점을 기증했다고 전했다.

 

기증자료는 75년간 한국사 및 부산의 역사를 연구하면서 저술한 본인의 저서 및 공저, 역사 컬럼을 비롯 신채호의 조선상고사(朝鮮上古史), 최남선의 고사통(古事通) 등의 고서 등이 있다. 특히 일제 강점기 제작된 '부산·동래·김해 향토지'라는 관광안내도는 90여 년 전 부산을 대하는 일본인의 시각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기증자인 주영택 가마골향토역사연구원 원장은 부산 해운대에서 나고 자란 부산 토박이다. 대학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40여 년간 교직에서 학생들에게 역사를 가르친 그는 2000년 2월 부산 해운대구 동백중학교 교장으로 정년 퇴임 후 ‘가마골향토역사연구원’을 창립하여 20여년 간 향토사 연구에 힘써 왔다.

 

주영택 원장은 부산도서관의 ’부산애뜰 자료실‘에 부산 관련 자료가 모여있는 것을 보고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소중하게 간직해 온 자료이지만 보다 많은 사람들이 부산의 역사에 관해 보고 연구할 수 있도록 기쁜 마음으로 기증했다고 밝혔다.

 

부산도서관은 주영택 원장이 기증한 도서를 주제별로 선별해 오는 1월 17일부터 3월까지 부산도서관 3층 부산애뜰에 전시하고, 기증자에 대한 예우를 다할 계획이다.

 

강은희 부산도서관장은 “기증자료 하나하나의 가치는 말로 표현할 수 없다”며, “이번 전시에 소개되지 못한 자료들 또한 소중히 관리하여 주영택 원장의 고귀한 뜻이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환경뉴스

더보기

정책

더보기

종합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