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7 (월)

  • 구름많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5.3℃
  • 연무서울 2.7℃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5.3℃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조금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7.7℃
  • 흐림강화 2.4℃
  • 맑음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서울시, 전국 리사이클센터와 취약계층에 세탁기 1,000대 기부

약 7억 7천만 원 상당 아동·청소년‧다문화 가족 등 쾌적한 생활 위한 지원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와 전국 리사이클센터와 함께 아동·청소년, 다문화 가족 등에게 세탁기를 지원한다.

서울시는 ‘아름다운 동행’이라는 주제로 전국 리사이클센터,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7일(월) 오후 3시 30분 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기부 전달식을 거행했다.

 

이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 전국 리사이클센터 대표 8명(김성진, 김영선, 허성필, 김보생, 오전식, 제정곤, 김명대, 이정곤 대표), 재능기부자(연예인 및 스포츠인) 9명(김경호, 최재훈, 길건, 이정, 윤정수, 김용철, 마해영, 김동주, 송효경)이 주요 내빈으로 참석했다.

 

지난 2015년부터 11개 지자체를 순회하며 세탁기 지원사업을 펼친 전국 리사이클센터는 이번 행사를 통해 서울시에 1,000대의 세탁기(대 당 15kg, 약 7억 7천 만 원 상당)를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며, 수혜자 중 5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아름다운 동행’은 전국 리사이클센터 중 8곳에서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활동으로 행사 수익금으로 세탁기 새제품을 구매하여 지원하고 있다.

 

세탁기는 서울시 저소득 아동·청소년, 다문화 가정 등 1,000세대에 배분할 예정이며 서울시사회복지관협회를 통해 880대, 서울광역푸드뱅크센터를 통해 100대, 행사 공연을 맡은 사단법인 솔아를 통해 20대가 배분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기부전달식 행사와 더불어 사단법인 솔아에서 20여 명의 아동이 퓨전국악공연을 펼칠 예정이며, 머플러 서명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퍼포먼스에는 주요내빈 및 재능기부자 9명(김경호, 최재훈, 길건, 이정, 윤정수, 김용철, 마해영, 김동주, 송효경)과 공연을 펼친 사단법인 솔아 소속 아동 10여 명이 참석해 머플러 퍼포먼스는 청결과 환경보전을 우리 일상생활에서 가능하게 실천을 도와주는 세탁기의 기능을 반영하여 기획되었다.

 

주요 내빈의 서명이 담긴 머풀러는 수여자에게 잊지 못할 기억으로 남고 세탁기의 청결 유지와 재사용 기능은 항상 새 것 같은 느낌을 주고 이로 인해 환경보전의 지킴이 역할을 새삼 느끼게 할 것이다.

 

김성진 MWRC(수도권서부자원순환센터) 및 씨엔텍코리아 대표이사는 “그동안의 회사를 운영하면서 발생된 수익금을 통해 세탁기 나눔을 펼치면서 이웃과 함께 나누는 것에 대한 보람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나눔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꾸준히 나눔 활동에 참여해 주시는 서울시와 전국 리사이클센터에 감사할 따름”이라며 “필요한 곳에 나눠드릴 수 있도록 어려운 이웃의 바람을 늘 경청하고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민들이 보다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세탁기를 지원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자발적 민간지원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 취약계층의 삶에 힘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조례개정으로 환경영향평가 제도 합리화
[환경포커스=서울] 서울시는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등 합리적 제도 개선 통한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해 「서울특별시 환경영향평가 조례」를 일부 개정했다. 서울시는 온실가스 감축 및 도시환경 개선을 위하여 2002년 3월 조례를 제정하여 연면적 10만㎡ 이상 건축물, 사업면적 9만㎡ 이상 30만㎡ 미만 재개발‧재건축 등 26개 사업을 대상으로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고 있다. 금회 공포된 조례는 ▲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 환경영향평가 대상사업 범위 명확화, ▲「환경영향평가법」개정사항 반영 등을 주요 개정 내용으로 하고 있다. 환경영향평가 협의 절차 간소화 사업자는 대상사업의 규모가 최소 환경영향평가 대상 규모의 200퍼센트 이하인 사업으로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은 사업일 경우 평가서 초안을 제출 시 평가서 본안 심의 절차를 면제해 줄 것을 요청할 수 있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환경영향평가는 ① 환경영향평가서 작성계획서(평가항목‧범위 설정), ② 평가서 초안(주민의견수렴 등), ③ 평가서 본안(심의‧의결(협의))으로 크게 3단계의 절차를 거쳐야 한다. 사업자는 사업의 규모와 환경영향이 개정된 조례의 요건에 충족되면, 심의(협의) 절차

문희상 국회의장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 당부
[환경포커스=국회]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에서 2019년,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심기일전을 당부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1월 2일(수) 국회사무처, 국회도서관, 국회예산정책처 및 국회입법조사처 등 국회 소속 각 기관의 직원들이 모인 2019년 국회 시무식에서 신년 특강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문 의장은 “불교 경전 ‘범망경’에 따르면 스승과 제자의 관계로 만나기 위해서는 전생에 일만 겁(劫)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같은 직장에서 같은 시기에 근무하는 인연도 마찬가지다. 여러분의 이 인연을 소중히 생각하길 바란다” 며 직원들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서 문 의장은 “대나무는 높게 자랄 수 있는 강한 나무다. 대나무가 높게 자라는 이유는 매듭이 있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인간도 흐르는 시간을 매듭짓고 의미부여를 한다” 며, “2018년을 매듭지으면서, 2019년은 대한민국의 앞날을 결정하는 ‘중대 분수령’으로, 대도약의 계기를 마련해야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의장은 “국민의 신뢰를 잃으면 국회는 국회가 아니다. 촛불혁명의 염원을 제도적으로 마무리지어야 하나, 개혁입법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문제다” 라며

동네변호사 조들호2, 박신양-고현정, 연기 신들의 품격 있는 맞대결 예고!
[환경포커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이 기다려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2019년 상반기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의 첫 방송이 사흘 앞으로 다가오는 가운데 베일에 싸여있던 조들호 두 번째 이야기가 조금씩 공개되면서 시청자들의 관심도 점점 뜨거워지고 있다. 앞서 지난 1일 방송된 스페셜 방송에서 캐릭터에 흠뻑 빠져 있는 두 배우의 열연 현장이 공개됐다. 촬영 현장의 열정 왕으로 등극한 박신양의 온몸을 내던지는 연기 투혼과 완연한 이자경 캐릭터로 보여지기 위해 고뇌하는 고현정의 열정은 역시 말이 필요 없는 최고의 배우란 사실을 다시 한 번 느끼게 했다. 특히 박신양과 고현정, 두 배우가 선과 악의 대척점에 서서 묵직하게 중심을 잡고 있어 팽팽한 연기 맞대결이 기대되는 상황. 먼저 박신양은 코믹과 진지를 오가며 극의 재미와 긴장을 주무르면서도 결정적인 순간 진한 카타르시스까지 안기는 강렬한 임팩트 연기를 선사, 지난 ‘시즌 1’에서 많은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이번 ‘동네변호사 조들호2: 죄와 벌’에서는 그간 조들호에게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로 인한 심리 변화와 가치관이 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