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많음서울 26.2℃
  • 구름조금대전 27.7℃
  • 맑음대구 26.9℃
  • 맑음울산 27.8℃
  • 구름조금광주 26.8℃
  • 구름조금부산 26.3℃
  • 맑음고창 27.4℃
  • 맑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
  • 맑음보은 25.2℃
  • 구름조금금산 27.6℃
  • 맑음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6.9℃
  • 맑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인천시, <생태학 전문가와 함께하는 공촌천·심곡천 생태하천 탐방> 행사 개최

[환경포커스=인천] 인천광역시는 지난 30일 자연환경봉사단이 주관하여 인천지역 학생들과 시민 등 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신나고 즐거운 물고기여행’을 주제로 ‘생태학 전문가와 함께하는 공촌천·심곡천 생태하천 탐방’행사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하천에 서식하는 고유어종에 대해 관찰하는 하천 체험활동을 함께 하며 수생태계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관해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환경보전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천주변에 있는 공촌하수처리시설에서 가정 내 사용 후 버려진 하수의 처리과정, 청라 소각시설에서 자원순환과정을 견학하였다.

 

이번 하천탐방 프로그램은 방학 중에 이뤄진 만큼 참가 학생들에게 특별한 과정으로 심곡천 1사 1하천 가꾸기(기업체에서 자발적으로 하천환경을 가꾸기 위한 활동) 참여 기업체인 SK인천석유화학(주)을 방문하여 직업체험과 에너지교실을 통해 환경보전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다채로운 경험을 가졌다.

 

유훈수 수질환경과장은 “생태하천의 생태계와 환경보전에 관심을 갖는 기회가 됐을 것”이라며, “생태하천 탐방프로그램을 앞으로도 확대할 것이며, 하천환경의 중요성을 공감할 수 있는 기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과 ‘화학물질 관리법’ 진실
[환경포커스=세종] 연일 반도체 소재부품 수입 규제에 환경부 화평법과 화관법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무엇이 문제인가? 7월 30일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정권 들어서 R&D 분야에 대한 세제혜택을 줄였다. 그리고 환경부에서는 화학물질관리법(화관법),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 등 환경 규제를 내세워서 기업의 영업비밀까지 모두 공개하라며 지금껏 몰아붙여 왔다. 보도에 따르면 규제 부처인 환경부의 정원은 3년 새 25%나 늘어났다. 조직이 커진 만큼 규제도 늘어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었을 것이다. 이런 점에서 볼 때 “반도체 소재부품 국산화를 막은 게 바로 이 정부였다”고 말했다. 정치권과 기업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를 대처하기 위해 환경규제를 완화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 가습기 살균제 사건 등 각종 재난·참사를 막기 위해 수년간 사회적 논의를 거쳐 만들어진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과 ‘화학물질 관리법’(화관법)에 대해 환경부에 사실을 확인해봤다. 환경부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화평법은 하위법령안 마련 등 제도 설계 단계부터 산업계‧전문가‧시민사회 등 30여명이 참여하는 협의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