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1.6℃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3.1℃
  • 맑음광주 13.0℃
  • 맑음부산 14.1℃
  • 맑음고창 12.7℃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11.0℃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3.1℃
  • 맑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네이버블로그로 이동

생활화학제품 원료성분 관리·평가 교육 실시

제조·수입 기업 대상 “그린스크린” 활용 원료성분 평가 및 관리 교육

[환경포커스=서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생활화학제품을 제조 및 수입하는 기업 대상으로 11월 21일과 23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대강당에서 ‘생활화학제품 원료성분 관리·평가 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생활화학제품을 만드는 기업들이 보다 안전한 물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하고,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고양시키고자 처음으로 마련되었다.

 

생활화학제품 원료성분 관리·평가 교육은 ‘그린 스크린(Green-Screen)’을 활용해 기업들이 자사 제품에 사용되어지는 화학물질의 유해성을 자체적으로 평가 및 관리할 수 있는 기반 구축을 지원한다.

 

그린스크린은 미국의 환경시민단체 Clean Production Action에서 개발한 제도로, 생활화학제품의 원료로 사용되어지는 화학물질의 유해성을 4단계로 평가하는 방법과 원료성분의 평가 활용 방안 등을 포함한다.

 

위험한 유해화학성분을 저위험성분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하여 화학물질 유해성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도와주며, 현재 미국 월마트, 애플, HP 등 다수 기업이 사용하고 있는 제도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이번 교육을 통해 국내 기업에서도 그린스크린 제도를 적극 도입하도록 장려하여, 생활화학제품의 안전관리를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기업 실무자 능력을 배양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생활화학제품 제조 및 수입 기업이라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교육 참석을 희망하는 담당자는 교육일 전날까지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품환경안전팀 담당자*에게 유선으로 신청하면 된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기업들의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보다 안전한 생활화학제품을 만들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창업대행 및 친환경포장 현장서비스 지원단을 운영
[환경포커스=수도권] 한국환경공단 수도권서부지역본부 자원순환관리처(이창훈 처장)는 자원순환산업 창업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11월 중순부터 연말까지 창업대행 및 친환경포장 현장서비스 지원단을 운영한다. 현장서비스 지원단은 자원순환 창업대행 요건 및 절차/지원금액 등 수요자 중심의 고객가치 향상을 위하여 방문컨설팅을 실시한다. 특히, 청년창업자의 애로사항 및 고충해소를 통해 자원순환산업의 창업을 촉진함으로써 신규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가치 실현에도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공단은 포장재질 및 포장방법 검사업무와 관련하여 현장방문 컨설팅을 제공함으로써, 과대포장으로 인한 자원의 낭비를 막고 폐기물 발생량을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공단 수도권서부지역본부 이창훈 자원순환관리처장은 “이번 현장서비스 지원단 운영을 통해 자원순환산업이 활성화되고, 포장 폐기물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여 자원의 재활용이 촉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단은 중소기업창업지원법에 따른 중소기업 및 청년창업자를 대상으로 자원순환산업 창업에 따른 시장성, 경제성, 기술성 등 사업타당성 검토를 대행하여 자원순환산업 창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있다. 또한, 자원의 절약과